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7. 萬章 問曰 孔子 在陳샤 曰 盍歸乎來리오 吾黨之士 狂簡야 進取호 不忘其初ㅣ라시니 孔子[ㅣ] 在陳샤 何思魯之狂士ㅣ시니잇고

37. 만장(萬章)이 여쭈었다. “공자께서 진(陳)나라에 계시면서 말씀하시기를 ‘어찌 돌아가지 않겠는가? 우리 고을의 선비들이 뜻이 커서 진취적이고 그 처음에 뜻한 바를 잊지 않는다.’고 하셨으니, 공자께서는 진나라에 계시면서 어찌하여 노(魯)나라의 진취적인 선비들을 생각하셨습니까?”
[James Legge] Wan Chang asked, saying, 'Confucius, when he was in Ch'an, said: "Let me return. The scholars of my school are ambitious, but hasty. They are for advancing and seizing their object, but cannot forget their early ways." Why did Confucius, when he was in Ch'an, think of the ambitious scholars of Lû?'
集註
何不也 狂簡 謂志大而略於事 進取 謂求望高遠이요 不忘其初 謂不能改其舊也 此語 與論語小異니라
孟子[ㅣ] 曰 孔子 不得中道而與之ㄴ댄(어든) 必也狂獧乎뎌 狂者 進取 獧者 有所不爲也ㅣ라시니 孔子 豈不欲中道哉시리오마 不可必得(이라)[로] 思其次也ㅣ시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공자께서는 ‘중용(中庸)의 도(道)를 행하는 사람을 만나서 함께할 수 없다면 반드시 광자(狂者)와 견자(獧者)를 택하겠다. 광자는 진취적이고, 견자는 하지 않는 것이 있다.’ 하셨으니, 공자께서 어찌 중도(中道)를 행하는 사람을 원하지 않으셨겠는가마는, 반드시 얻을 수는 없기 때문에 그 다음의 인물을 생각하신 것이네.” 만장이 말하였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Confucius not getting men pursuing the true medium, to whom he might communicate his instructions, determined to take the ardent and the cautiously-decided. The ardent would advance to seize their object; the cautiously-decided would keep themselves from certain things. It is not to be thought that Confucius did not wish to get men pursuing the true medium, but being unable to assure himself of finding such, he therefore thought of the next class.'
集註
不得中道 至有所不爲 據論語컨대 亦孔子之言이니 然則 孔子字下 當有曰字 論語 道作行고 獧作狷니라 有所不爲者 知恥自好여 不爲不善之人也 孔子豈不欲中道以下 孟子言也
敢問何如ㅣ라(ㅣ면) 斯可謂狂矣니잇고

“감히 여쭙겠습니다. 어떠하여야 ‘광(狂)’이라 이를 수 있습니까?”
[James Legge] 'I venture to ask what sort of men they were who could be styled "The ambitious?"'
集註
萬章問이라
曰 如琴張曾晳牧皮者 孔子之所謂狂矣니라

“금장(琴張)‧증석(曾晳)‧목피(牧皮)와 같은 자가 공자의 이른바 ‘광(狂)’이라는 자이네.”
[James Legge] 'Such,' replied Mencius, 'as Ch'in Chang, Tsang Hsî, and Mû P'ei, were those whom Confucius styled "ambitious."'
集註
琴張 名牢 字子張이라 子桑戶死 琴張 臨其喪而歌니 事見莊子니 雖未必盡然이나 要必有近似者 曾晳 見前篇니라 季武子死 曾晳 倚其門而歌니 事見檀弓이요 又言志異乎三子者之撰이라하니 事見論語니라 牧皮 未詳이라
何以謂之狂也ㅣ니잇고(잇고)

“어찌하여 ‘광’이라 일컫습니까?”
[James Legge] 'Why were they styled "ambitious?"'
集註
萬章問이라
曰 其志 嘐嘐(효효)然曰 古之人古之人이여호 夷考其行(컨댄) 而不掩焉者也ㅣ니라

“그 뜻이 높고 커서 말만 했다 하면 ‘옛사람이여, 옛사람이여!’ 하나, 평소에 그들의 행실을 살펴보면 행실이 말한 바를 다 실천하지 못하기 때문이네.
[James Legge] The reply was, 'Their aim led them to talk magniloquently, saying, "The ancients!" "The ancients!" But their actions, where we fairly compare them with their words, did not correspond with them.
集註
嘐嘐 志大言大也 重言古之人 其動輒稱之 不一稱而已也 平也 言 平考其行이면 則不能覆其言也 程子曰 曾晳言志而夫子與之시니 蓋與聖人之志同니 便是堯舜氣象也 特行有不掩焉耳 此所謂狂也니라
狂者 又不可得이어든 欲得不屑不潔之士(야) 而與之시니[ㅣ] 獧也ㅣ니[ㅣ] 又其次也ㅣ니라

광자를 또 얻지 못하면 청렴하지 않은 것을 좋게 여기지 않는 선비를 얻어서 함께하고자 하셨으니, 이것이 ‘견(獧)’이니, 또한 그 다음인 것이네.”
[James Legge] 'When he found also that he could not get such as were thus ambitious, he wanted to get scholars who would consider anything impure as beneath them. Those were the cautiously-decided, a class next to the former.'
集註
因上文所引여 遂解所以思得獧者之意 有志者也 有守者也 有志者 能進於道고 有守者 不失其身이라 潔也
孔子[ㅣ] 曰 過我門而不入我室이라도 我不憾焉者 其惟鄕原乎뎌 鄕原(은) 德之賊也ㅣ라시니 曰 何如ㅣ라(ㅣ면) 斯可謂之鄕原矣니잇고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내 집 문 앞을 지나면서 내 집에 들어오지 않더라도 내가 서운해하지 않은 자는 오직 향원(鄕原)뿐이다. 향원은 덕을 해치는 자이다.’ 하셨으니, 어떤 자를 향원이라 할 수 있습니까?”
[James Legge] Chang pursued his questioning, 'Confucius said, "They are only your good careful people of the villages at whom I feel no indignation, when they pass my door without entering my house. Your good careful people of the villages are the thieves of virtue." What sort of people were they who could be styled "Your good careful people of the villages?"'
集註
鄕原 非有識者 與愿同이라 荀子原慤字 皆讀作愿니 謂謹愿之人也 鄕里所謂愿人 謂之鄕原이라 孔子以其似德而非德이라 以爲德之賊이라하시니라 過門不入而不恨之 以其不見親就 爲幸이니 深惡而痛絶之也 萬章 又引孔子之言而問也
曰 何以是嘐嘐也야 言不顧行며 行不顧言이오(고) 則曰 古之人, 古之人이여며 行何爲踽踽涼涼이리오 生斯世也ㅣ라(ㅣ란) 爲斯世也야(ㅣ니) 善斯可矣라야 閹然媚於世也者ㅣ() 是鄕原也ㅣ니라

“향원이 광자를 비난하기를 ‘어찌하여 이렇게 말과 뜻이 커서 말은 행실을 돌아보지 않고 행실은 말을 돌아보지 않고서 「옛사람이여, 옛사람이여!」 하는가?’ 하며, 향원이 견자를 비난하기를 ‘행실을 어찌하여 이처럼 외롭고 쓸쓸하게 하는고? 이 세상에 태어났으면 이 세상의 일을 하여 남들이 선하다고 하면 그만이다.’ 하여 세상에 아첨하는 자가 향원이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They are those who say, "Why are they so magniloquent? Their words have not respect to their actions and their actions have not respect to their words, but they say, "The ancients! The ancients! Why do they act so peculiarly, and are so cold and distant? Born in this age, we should be of this age, to be good is all that is needed." Eunuch-like, flattering their generation;-- such are your good careful men of the villages.'
集註
踽踽 獨行不進之貌 涼涼 薄也 不見親厚於人也 鄕原 譏狂者曰 何用如此嘐嘐然行不掩其言고 而徒每事必稱古人邪아하며 又譏狷者曰 何必如此踽踽涼涼여 無所親厚哉 人旣生於此世 則但當爲此世之人여 使當世之人으로 皆以爲善則可矣라하니 此鄕原之志也 如奄人之奄이니 閉藏之意也 求悅於人也 孟子言 此深自閉藏여 以求親媚於世니 是鄕原之行也라하시니라
萬章[ㅣ] 曰 一鄕 皆稱原人焉이면 無所往而不爲原人이어 孔子 以爲德之賊 何哉잇고

“한 지방 사람들이 모두 점잖은 사람이라고 일컫는다면 가는 곳마다 점잖은 사람이 되지 않음이 없을 것인데, 공자께서 ‘덕을 해친다.’고 하신 것은 어째서입니까?”
[James Legge] Wan Chang said, 'Their whole village styles those men good and careful. In all their conduct they are so. How was it that Confucius considered them the thieves of virtue?'
集註
亦謹厚之稱이어늘 而孔子以爲德之賊이라 萬章疑之니라
曰 非之無擧也ㅣ오(며) 之無刺也야(고) 同乎流俗며 合乎汚世야 居之似忠信며 行之似廉潔야(니) 衆皆悅之어든 自以爲是(고) 而不可與入堯舜之道ㅣ니(ㅣ라)[로] 曰 德之賊也ㅣ라시니라

“비난하려 해도 들추어낼 것이 없으며, 풍자하려 해도 풍자할 것이 없으며, 유속(流俗)과 동화하고 더러운 세상에 영합하여, 평소에는 진실하면서 신의가 있는 듯하고 행동함에는 청렴결백(淸廉潔白)한 것 같아서 여러 사람이 다 그를 좋아하면 스스로 옳다고 여기지만, 그런 자와는 함께 요순(堯舜)의 도에 들어갈 수가 없네. 그러므로 ‘덕을 해친다.’고 하신 것이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If you would blame them, you find nothing to allege. If you would criticise them, you have nothing to criticise. They agree with the current customs. They consent with an impure age. Their principles have a semblance of right-heartedness and truth. Their conduct has a semblance of disinterestedness and purity. All men are pleased with them, and they think themselves right, so that it is impossible to proceed with them to the principles of Yâo and Shun. On this account they are called "The thieves of virtue."
集註
呂侍講曰 言 此等之人 欲非之則無可擧 欲刺之則無可刺也 流俗者 風俗頹靡 如水之下流여 衆莫不然也 濁也 非忠信而似忠信고 非廉潔而似廉潔이라
孔子[ㅣ] 曰 惡似而非者노니(니) 惡莠 恐其亂苗也ㅣ오 惡佞 恐其亂義也ㅣ오 惡利口 恐其亂信也ㅣ오 惡鄭聲 恐其亂樂也ㅣ오 惡紫 恐其亂朱也ㅣ오 惡鄕原(은) 恐其亂德也ㅣ라시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비슷하지만 아닌 것인 사이비(似而非)’를 미워하노니, 피를 미워함은 벼싹을 어지럽힐까 염려해서이고, 말재주 있는 자를 미워함은 의(義)를 어지럽힐까 염려해서이고, 말 잘하는 입을 가진 자를 미워함은 신(信)을 어지럽힐까 염려해서이고, 정(鄭)나라 음악을 미워함은 정악(正樂)을 어지럽힐까 염려해서이고, 간색(間色)인 자주색을 미워함은 정색(正色)인 붉은색을 어지럽힐까 염려해서이고, 향원을 미워함은 덕을 어지럽힐까 염려해서이다.’ 하셨네.
[James Legge] 'Confucius said, "I hate a semblance which is not the reality. I hate the darnel, lest it be confounded with the corn. I hate glib-tonguedness, lest it be confounded with righteousness. I hate sharpness of tongue, lest it be confounded with sincerity. I hate the music of Chang, lest it be confounded with the true music. I hate the reddish blue, lest it be confounded with vermilion. I hate your good careful men of the villages, lest they be confounded with the truly virtuous."
集註
孟子又引孔子之言以明之시니라 似苗之草也 才智之稱이니 其言 似義而非義也 利口 多言而不實者也 鄭聲 淫樂也 正樂也 間色이요 正色也 鄕原 不狂不獧여 人皆以爲善니 有似乎中道而實非也 恐其亂德이라
君子 反經而已矣 經正(면) 則庶民[이]고(이니) 庶民[이]이면(면) 斯無邪慝矣리라(리니라)

군자는 떳떳한 도를 회복할 뿐이니, 떳떳한 도가 바르게 되면 서민(庶民)들이 선을 행하려는 마음을 일으키고, 서민들이 선을 행하려는 마음을 일으키면 사특(邪慝)함이 없어질 것이네.”
[James Legge] 'The superior man seeks simply to bring back the unchanging standard, and, that being correct, the masses are roused to virtue. When they are so aroused, forthwith perversities and glossed wickedness disappear.'
集註
常也 萬世不易之常道也 興起於善也 邪慝 如鄕原之屬 是也 世衰道微여 大經不正이라 人人得爲異說여 以濟其私여 而邪慝幷起니 不可勝正이라 君子於此 亦復其常道而已 常道旣復이면 則民興於善여 而是非明白여 無所回互여 雖有邪慝이나 不足以惑之矣니라○ 尹氏曰 君子取夫狂獧者 蓋以狂者 志大而可與進道 獧者 有所不爲而可與有爲也 所惡於鄕原而欲痛絶之者 爲其似是而非여 惑人之深也 絶之之術 無他焉이라 亦曰反經而已矣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