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 禹稷 當平世야 三過其門而不入신대 孔子 賢之시니라(시며)

29. 우왕(禹王)과 후직(后稷)은 태평한 시대를 당하여, 세 번이나 자기 집 문 앞을 지나면서도 홍수를 다스리는 일이 바빠 집에 들어가지 못하셨는데, 공자(孔子)께서 그들을 어질게 여기셨다.
[James Legge] Yü and Chî, in an age when the world was being brought back to order, thrice passed their doors without entering them. Confucius praised them.
集註
事見前篇니라
顔子 當亂世야 居於陋巷샤(야) 一簞食[와] 一瓢飮 人不堪其憂ㅣ어늘(ㅣ어) 顔子 不改其樂신대(대) 孔子 賢之시니라

안자(顔子)는 어지러운 세상을 당하여 누추한 골목에 살면서 밥 한 그릇과 물 한 바가지로 끼니를 때웠는데[一簞食一瓢飮], 다른 사람들은 이러한 가난을 감당하지 못하였는데, 안자는 그 즐거움을 바꾸지 않았다. 그러므로 공자께서 그를 어질게 여기셨다.
[James Legge] The disciple Yen, in an age of disorder, dwelt in a mean narrow lane, having his single bamboo-cup of rice, and his single gourd-dish of water; other men could not have endured the distress, but he did not allow his joy to be affected by it. Confucius praised him.
孟子[ㅣ] 曰 禹稷顔回 同道니라(니)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우왕과 후직과 안회는 도가 같다.
[James Legge] Mencius said, 'Yü, Chî, and Yen Hûi agreed in the principle of their conduct.
集註
聖賢之道 進則救民고 退則修己니 其心 一而已矣니라
思天下有溺者ㅣ어든(샤) 由己溺之也시며 思天下有飢者ㅣ어든(샤) 由己飢之也니(시니) 是以[로] 如是其急也ㅣ시니라

우왕은 천하 사람 중에 물에 빠진 자가 있으면, 마치 자신이 그를 빠뜨린 것과 같이 생각했으며, 후직은 천하 사람 중에 굶주리는 자가 있으면 마치 자신이 그를 굶주리게 한 것처럼 생각했다. 이 때문에 이와 같이 급하게 백성들을 구제하신 것이다.
[James Legge] 'Yü thought that if any one in the kingdom were drowned, it was as if he drowned him. Chî thought that if any one in the kingdom suffered hunger, it was as if he famished him. It was on this account that they were so earnest.
集註
禹稷 身任其職이라 以爲己責而救之急也시니라
禹稷顔子 易地則皆然이리라

우왕과 후직과 안자가 처지를 바꾸었다면 모두 그렇게 하셨을 것이다.
[James Legge] If Yü and Chî, and Yen-tsze, had exchanged places, each would have done what the other did.
集註
聖賢之心 無所偏倚여 隨感而應여 各盡其道 使禹稷居顔子之地 則亦能樂顔子之樂이요 使顔子居禹稷之任이면 亦能憂禹稷之憂也리라
今有同室之人 鬪者ㅣ어든 救之호 雖被髮纓冠而救之라도 可也ㅣ니라(ㅣ어니와)

지금 한 집안 사람들끼리 싸우면 이를 말리기 위해 비록 머리를 풀어헤친 채 갓끈만 매고 가서 말리더라도 괜찮을 것이다.
[James Legge] 'Here now in the same apartment with you are people fighting:-- you ought to part them. Though you part them with your cap simply tied over your unbound hair, your conduct will be allowable.
集註
不暇束髮而結纓往救니 言急也 以喩禹稷이라
鄕鄰 有鬪者ㅣ어든 被髮纓冠而往救之 則惑也ㅣ니 雖閉戶ㅣ라도 可也ㅣ니라

그러나 고을 사람이나 이웃끼리 싸우는 경우에 머리를 풀어헤친 채 갓끈만 매고 가서 말린다면 이는 잘못이니, 비록 문을 닫고 모른 체해도 될 것이다.”
[James Legge] 'If the fighting be only in the village or neighbourhood, if you go to put an end to it with your cap tied over your hair unbound, you will be in error. Although you should shut your door in such a case, your conduct would be allowable.'
集註
喩顔子也 ○ 此章 言 聖賢 心無不同이요 事則所遭或異이나 處之各當其理니 是乃所以爲同也니라 尹氏曰 當其可之謂時 前聖後聖 其心一也 所遇 皆盡善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