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孟子[ㅣ] 曰 人皆有不忍人之心니라(이니라)

6.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들은 모두 남에게 차마 못하는 마음[不忍之心]이 있다.
[언해] 孟子ㅣ 샤 人이 다 人을 忍티 몯 心심을 둔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All men have a mind which cannot bear to see the sufferings of others.
集註
天地以生物爲心니 而所生之物 因各得夫天地生物之心여 以爲心이라 所以人皆有不忍人之心也니라
先王 有不忍人之心샤(애) 斯有不忍人之政矣시니 以不忍人之心으로 行不忍人之政이면 治天下() 可運之掌上이니라

선왕(先王)께서는 남에게 차마 못하는 마음을 가지시고 곧 남에게 차마 못하는 정치(政治)를 하셨다. 남에게 차마 못하는 마음을 가지고 남에게 차마 못하는 정치를 하면, 천하를 다스리는 것은 손바닥 위에 놓고 움직이는 것처럼 쉬울 것이다.
[언해] 先션王이 人을 忍티 몯 心심을 두샤 이에 人을 忍티 몯 政을 두시니 人을 忍티 몯 心심으로 人을 忍티 몯 政을 行면 天텬下하 治티홈 可가히 掌上애 運운리니라
[James Legge] 'The ancient kings had this commiserating mind, and they, as a matter of course, had likewise a commiserating government. When with a commiserating mind was practised a commiserating government, to rule the kingdom was as easy a matter as to make anything go round in the palm.
集註
言 衆人 雖有不忍人之心이나이나 物欲害之여 存焉者寡 不能察識而推之政事之間이요 惟聖人 全體此心여 隨感而應이라 其所行 無非不忍人之政也
所以謂人皆有不忍人之心者 今人 乍見孺子[ㅣ] 將入於井고 皆有怵惕惻隱之心나니 非所以內交於孺子之父母也ㅣ며 非所以要譽於鄕黨朋友也ㅣ며 非惡其聲而然也ㅣ니라

사람들은 모두 남에게 차마 못하는 마음이 있다고 말하는 근거는 이러하다. 지금 어떤 사람이 갑자기 어린아이가 우물로 들어가려는 것을 보면, 누구나 깜짝 놀라고 측은(惻隱)해하는 마음이 드니, 이렇게 하는 것은 어린아이의 부모와 교분(交分)을 맺기 위해서도 아니며, 그렇게 함으로써 고을 사람들과 친구들에게 칭찬을 듣기 위해서도 아니며, 그런 어린아이를 구하지 않았을 경우에 듣게 될 비난을 싫어해서 그런 것도 아니다.
[언해]  닐오 人이 다 人을 忍티 몯 心심을 둣다 홈 이제 사이 믄득 孺유子ㅣ 將 井애 入홈을 보고 다 怵튤惕텩며 惻측隱은 心심을 둔니  交교를 孺유子의 父부母모의게 內납 배 아니며  譽예 鄕黨과 朋붕友우에 要요 배 아니며 그 聲을 惡오야 그러홈이 아니니라
[James Legge] 'When I say that all men have a mind which cannot bear to see the sufferings of others, my meaning may be illustrated thus:-- even now-a-days, if men suddenly see a child about to fall into a well, they will without exception experience a feeling of alarm and distress. They will feel so, not as a ground on which they may gain the favour of the child's parents, nor as a ground on which they may seek the praise of their neighbours and friends, nor from a dislike to the reputation of having been unmoved by such a thing.
集註
猶忽也 怵惕 驚動貌 傷之切也 痛之深也 此卽所謂不忍人之心也이요 名也 言 乍見之時 便有此心 隨見而發이요 非由此三者而然也 程子曰 滿腔子 是惻隱之心이니라 謝氏曰 人須是識其眞心이니 方乍見孺子入井之時 其心怵惕 乃眞心也 非思而得이요 非勉而中이니 天理之自然也 內交, 要譽, 惡其聲而然이면 卽人欲之私矣니라
由是觀之컨댄 無惻隱之心이면 非人也ㅣ며 無羞惡之心이면 非人也ㅣ며 無辭讓之心이면 非人也ㅣ며 無是非之心이면 非人也ㅣ니라

이로 말미암아 본다면 측은해하는 마음인 측은지심(惻隱之心)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며, 자신의 악을 부끄러워하고 남의 악을 미워하는 마음인 수오지심(羞惡之心)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며, 사양하는 마음인 사양지심(辭讓之心)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며, 옳고 그름을 가리는 마음인 시비지심(是非之心)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다.
[언해] 일로 말암아 보건댄 惻측隱은 心심이 업스면 人이 아니며 羞슈惡오 心심이 업스면 人이 아니며 辭讓 心심이 업스면 人이 아니며 是시是비 心심이 업스면 人이 아니니라
[James Legge] 'From this case we may perceive that the feeling of commiseration is essential to man, that the feeling of shame and dislike is essential to man, that the feeling of modesty and complaisance is essential to man, and that the feeling of approving and disapproving is essential to man.
集註
恥己之不善也 憎人之不善也 解使去己也 推以與人也 知其善而以爲是也 知其惡而以爲非也 人之所以爲心 不外乎是四者 因論惻隱而悉數之여 言 人若無此 則不得謂之人이라하시니 所以明其必有也시니라
惻隱之心 仁之端也ㅣ오 羞惡之心 義之端也ㅣ오 辭讓之心 禮之端也ㅣ오 是非之心 知之端也ㅣ니라

측은지심은 인(仁)의 단서이고, 수오지심은 의(義)의 단서이고, 사양지심은 예(禮)의 단서이며, 시비지심은 지(智)의 단서이다.
[언해] 惻측隱은 心심은 仁의 端단이오 羞슈惡오 心심은 義의의端 단이오 辭讓 心심은 禮례의 端단이오 是시非비 心심은 知디의 端단이니라
[James Legge] 'The feeling of commiseration is the principle of benevolence. The feeling of shame and dislike is the principle of righteousness. The feeling of modesty and complaisance is the principle of propriety. The feeling of approving and disapproving is the principle of knowledge.
集註
惻隱, 羞惡, 辭讓, 是非 情也 仁, 義, 禮, 知 性也 統性情者也 緖也 因其情之發여 而性之本然 可得而見이니 猶有物在中而緖見於外也니라
人之有是四端也 猶其有四體也ㅣ니 有是四端而自謂不能者 自賊者也ㅣ오 謂其君不能者 賊其君者也ㅣ니라

사람이 이 네 가지 단서인 사단(四端)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지(四肢)를 가지고 있는 것과 같으니, 이 사단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스스로 인의(仁義)를 행할 수 없다고 말하는 자는 자신을 해치는 자이고, 자기 임금이 인의를 행할 수 없다고 말하는 자는 자기 임금을 해치는 자이다.
[언해] 人의 이 四端단을 둠이 그 四體톄를 둠 니 이 四端단을 두 스스로 能히 몯로다 닐 者쟈 스스로 賊적 者쟈ㅣ오 그 君군을 能티 몯리라 닐 者쟈 그 君군을 賊적 者쟈ㅣ니라
[James Legge] 'Men have these four principles just as they have their four limbs. When men, having these four principles, yet say of themselves that they cannot develop them, they play the thief with themselves, and he who says of his prince that he cannot develop them plays the thief with his prince.
集註
四體 四肢 人之所必有者也 自謂不能者 物欲蔽之耳니라
凡有四端於我者 知皆擴而充之矣 若火之始然며 泉之始達이니 苟能充之 足以保四海 苟不充之 不足以事父母ㅣ니라

무릇 나에게 있는 사단을 모두 넓혀서 채워나갈 줄 알면, 마치 불이 처음 타오르며 샘물이 처음 나오는 것과 같아서, 처음에는 미미하지만 끝에 가서는 기세가 대단할 것이다. 진실로 이것을 확충(擴充)시킨다면 온 천하도 보호할 수 있겠지만, 진실로 이것을 확충시키지 못한다면 부모조차도 섬길 수 없을 것이다.”
[언해] 믈읫 四端단이 내게 인 者쟈를 知디야 다 擴확야 充면 火화ㅣ 비로소 然며 泉천이 비로소 達달홈 리니 진실로 能히 充면 足죡히  四海를 保보고 진실로 充티 몯면 足죡히  父부母모도 事티 몯니라
[James Legge] 'Since all men have these four principles in themselves, let them know to give them all their development and completion, and the issue will be like that of fire which has begun to burn, or that of a spring which has begun to find vent. Let them have their complete development, and they will suffice to love and protect all within the four seas. Let them be denied that development, and they will not suffice for a man to serve his parents with.'
集註
推廣之意 滿也 四端在我여 隨處發見니 知皆卽此推廣而充滿其本然之量이면 則其日新又新 將有不能自已者矣리니 能由此而遂充之 則四海雖遠이나 亦吾度內 無難保者 不能充之 則雖事之至近이나 而不能矣리라 ○ 此章所論人之性情 心之體用 本然全具而各有條理如此니 學者於此 反求黙識而擴充之 則天之所以與我者 可以無不盡矣리라 ○ 程子曰 人皆有是心이로되 惟君子爲能擴而充之나니 不能然者 皆自棄也이나 其充與不充 亦在我而已矣니라 又曰 四端 不言信者 旣有誠心爲四端이면 則信在其中矣니라 愚按 四端之信 猶五行之土여 無定位고 無成名고 無專氣로되 而水火金木 無不待是以生者 土於四行 無不在고 於四時則寄王焉니 其理亦猶是也니라
동영상 재생
1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107
동영상 재생
2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141
동영상 재생
3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471
동영상 재생
4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261
동영상 재생
5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182
동영상 재생
6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80
동영상 재생
7 6. 맹자왈 인개유불인인지심… 390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