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孟子[ㅣ] 曰 民[이] 爲貴고 社稷[이] 次之고[이] 爲輕니라(이니라)

14.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백성이 가장 귀중하고, 사직(社稷)이 그 다음이고, 임금은 가벼운 존재이다.
[언해] 孟子ㅣ 샤 民민이 貴귀고 社샤稷직이 次고 君군이 輕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The people are the most important element in a nation; the spirits of the land and grain are the next; the sovereign is the lightest.
集註
土神이요 穀神이니 建國則立壇壝以祀之 蓋國 以民爲本이요 社稷 亦爲民而立이며 而君之尊 又係於二者之存亡이라 其輕重 如此니라
是故[로] 得乎丘民 而爲天子ㅣ오 得乎天子 爲諸侯ㅣ오 得乎諸侯 爲大夫ㅣ니라

그러므로 백성의 마음을 얻으면 천자(天子)가 되고, 천자에게 신임을 얻으면 제후(諸侯)가 되고, 제후에게 신임을 얻으면 대부(大夫)가 된다.
[언해] 이런 故고로 丘구民민에 得득 이 天텬子ㅣ 되고 天텬子에 得득 이 諸져侯후ㅣ 되고 諸져侯후의 得득 이 태위 되니라
[James Legge] 'Therefore to gain the peasantry is the way to become sovereign; to gain the sovereign is the way to become a prince of a State; to gain the prince of a State is the way to become a great officer.
集註
丘民 田野之民이니 至微賤也이나 得其心이면 則天下歸之 天子 至尊貴也 而得其心者 不過爲諸侯耳 民爲重也
諸侯 危社稷(면) 則變置니라

제후가 사직을 위태롭게 하면 제후를 바꾸어버린다.
[언해] 諸져侯후ㅣ 社샤稷직을 危위케 면 變변置티니라
[James Legge] 'When a prince endangers the altars of the spirits of the land and grain, he is changed, and another appointed in his place.
集註
諸侯無道여 將使社稷爲人所滅이면 則當更立賢君이니 君輕於社稷也
犧牲[이] 旣成며 粢盛[이] 旣潔야 祭祀以時호 然而旱乾水溢(면) 則變置社稷니라

희생(犧牲)이 이미 준비되고 제사에 바칠 곡식인 자성(粢盛)이 정결하여 제사를 제때에 지냈는데도, 가뭄이 들고 물이 넘치면 사직을 바꾸어 설치한다.”
[언해] 犧희牲이 임의 成며 粢盛이 임의 潔결야 祭졔祀 時시로 호 그러나 旱한야 乾간며 水슈야 溢일면 社샤稷직을 變변置티니라
[James Legge] 'When the sacrificial victims have been perfect, the millet in its vessels all pure, and the sacrifices offered at their proper seasons, if yet there ensue drought, or the waters overflow, the spirits of the land and grain are changed, and others appointed in their place.'
集註
祭祀不失禮로되 而土穀之神 不能爲民禦災捍患이면 則毁其壇壝而更置之나니 亦年不順成八蜡不通之意 社稷 雖重於君이나 而輕於民也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