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孟子[ㅣ] 曰 今之事君者ㅣ() 曰 我[ㅣ] 能爲君야 辟(闢)土地[며] 充府庫ㅣ라니(ㅣ라면) 今之所謂良臣이오 古之所謂民賊也ㅣ라(ㅣ니) 君不鄕(向)道야 不志於仁이어든 而求富之니(면) 富桀也ㅣ니라

9.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오늘날 임금을 섬기는 자들은 모두 ‘나는 임금을 위하여 토지(土地)를 개간하고 창고를 가득 채울 수 있다.’고 하니, 오늘날의 이른바 훌륭한 신하요, 옛날의 이른바 백성의 도적이다. 임금이 올바른 도(道)로 향하지 않고 인(仁)에 뜻을 두지 않는데도 그를 부유하게 해주려고 하니, 이는 폭군 걸왕(桀王)을 부유하게 해주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ose who now-a-days serve their sovereigns say, "We can for our sovereign enlarge the limits of the cultivated ground, and fill his treasuries and arsenals." Such persons are now-a-days called "Good ministers," but anciently they were called "Robbers of the people." If a sovereign follows not the right way, nor has his mind bent on benevolence, to seek to enrich him is to enrich a Chieh.
集註
開墾也
[ㅣ] 能爲君야 約與國[야] 戰必克이라니(이라면) 今之所謂良臣이오 古之所謂民賊也ㅣ라(ㅣ니) 君不鄕道야 不志於仁이어든 而求爲之强戰니(이면) 輔桀也ㅣ니라

지금 임금을 섬기는 자가 말하기를 ‘내가 임금을 위하여 우방국과 맹약을 맺고, 전쟁을 하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하니, 지금의 이른바 훌륭한 신하요, 옛날의 이른바 백성의 도적이다. 임금이 도를 향하지 않고 인에 뜻을 두지 않는데도 그를 위하여 억지로 전쟁을 하려고 하니, 이는 걸왕을 도와주는 것이다.
[James Legge] 'Or they will say, "We can for our sovereign form alliances with other States, so that our battles must be successful." Such persons are now-a-days called "Good ministers," but anciently they were called "Robbers of the people." If a sovereign follows not the right way, nor has his mind directed to benevolence, to seek to enrich him is to enrich a Chieh.
集註
要結也 與國 和好相與之國也
由今之道야 無變今之俗이면 雖與之天下ㅣ라도 不能一朝居也ㅣ니라(ㅣ리라)

지금의 군주를 섬기는 도를 따르고 지금의 풍속을 바꾸지 않는다면, 비록 천하를 준다 해도 하루아침도 지키지 못할 것이다.”
[James Legge] 'Although a prince, pursuing the path of the present day, and not changing its practices, were to have the throne given to him, he could not retain it for a single morning.'
集註
言 必爭奪而至於危亡也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