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滕文公 問曰 滕(은) 小國也ㅣ라 竭力[야] 以事大國이라도 則不得免焉이로소니 如之何則可잇고(ㅣ니잇고) 孟子 對曰 昔者[애] 大王 居邠실(에) 狄人[이] 侵之어늘(어) 事之以皮幣라도 不得免焉며 事之以犬馬ㅣ라도 不得免焉며 事之以珠玉이라도 不得免焉야 乃屬其耆老而告之曰 狄人之所欲者 吾土地也ㅣ니[] 聞之也호니 君子 不以其所以養人者[로] 害人이라호니(이라니) 二三子 何患乎無君이리오 我將去之호리라시고(라시고) 去邠시고 踰梁山샤 邑于岐山之下[샤] 居焉신대(시니) 邠人[이] 曰 仁人也ㅣ라 不可失也ㅣ라고 從之者 如歸市더라

15. 등나라 문공이 물었다. “우리 등나라는 작은 나라입니다. 그래서 힘을 다해 큰 나라를 섬기더라도 화를 면할 수 없으니,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옛날에 태왕께서 빈 땅에 사실 적에 적인이 침략해 왔는데, 짐승의 가죽과 비단을 바쳐 그들을 섬겨도 화를 면치 못하고, 개와 말을 바쳐 그들을 섬겨도 화를 면치 못하고, 주옥(珠玉)을 바쳐 그들을 섬겨도 화를 면치 못하였습니다. 이에 태왕께서 원로들을 모아놓고 말씀하셨습니다. ‘적인들이 원하는 것은 우리의 토지요. 내가 들으니 군자는 사람을 먹여 살리는 토지 때문에 사람을 해치지 않는다고 하니, 여러분들은 임금이 없다 한들 무슨 걱정이겠소? 나는 토지 때문에 적인과 다투어 백성들이 다치는 것을 원치 않으니, 이곳을 내주고 떠나겠소.’ 그리고는 빈 땅을 떠나 양산(梁山)을 넘어서 기산 아래에 도읍을 정하여 거주하셨습니다. 그러자 빈 땅 사람들이 ‘인(仁)한 사람이다. 놓쳐서는 안 된다.’ 하면서 따르는 자가 시장에 가듯이 줄을 이었습니다.
[James Legge] The duke Wan of T'ang asked Mencius, saying, 'T'ang is a small State. Though I do my utmost to serve those large kingdoms on either side of it, we cannot escape suffering from them. What course shall I take that we may do so?' Mencius replied, 'Formerly, when king T'âi dwelt in Pin, the barbarians of the north were constantly making incursions upon it. He served them with skins and silks, and still he suffered from them. He served them with dogs and horses, and still he suffered from them. He served them with pearls and gems, and still he suffered from them. Seeing this, he assembled the old men, and announced to them, saying, "What the barbarians want is my territory. I have heard this,-- that a ruler does not injure his people with that wherewith he nourishes them. My children, why should you be troubled about having no prince? I will leave this." Accordingly, he left Pin, crossed the mountain Liang, built a town at the foot of mount Ch'î, and dwelt there. The people of Pin said, "He is a benevolent man. We must not lose him." Those who followed him looked like crowds hastening to market.
集註
謂虎豹麋鹿之皮也 帛也 會集也 土地 本生物以養人이어늘 今爭地而殺人이면 以其所以養人者 害人也 作邑也 歸市 人衆而爭先也
或曰 世守也ㅣ라 非身之所能爲也ㅣ니 效死勿去ㅣ라니

혹자는 ‘이 땅은 대대로 지켜온 것이어서 자신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니, 목숨을 바치더라도 떠나지 말라.’ 하기도 합니다.
[James Legge] 'On the other hand, some say, "The kingdom is a thing to be kept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One individual cannot undertake to dispose of it in his own person. Let him be prepared to die for it. Let him not quit it."
集註
又言 或謂土地 乃先人所受而世守之者 非己所能專이니 但當致死守之 不可舍去라하니 國君死社稷之常法이니 傳所謂國滅君死之正也 正謂此也니라
君請擇於斯二者쇼셔

임금께서는 이 두 가지 중에서 선택하십시오.”
[James Legge] 'I ask you, prince, to make your election between these two courses.'
集註
能如大王則避之 不能則謹守常法이니 蓋遷國以圖存者 權也 守正而俟死者 義也 審己量力여 擇而處之 可也니라 ○ 楊氏曰 孟子之於文公 始告之以效死而已시니 禮之正也 至其甚恐여는 則以大王之事告之시니 非得已也이나 無大王之德而去 則民或不從여 而遂至於亡리니 則又不若效死之爲愈 又請擇於斯二者시니라 又曰 孟子所論 自世俗觀之 則可謂無謀矣이나 理之可爲者 不過如此니 舍此則必爲儀秦之爲矣리라 凡事求可, 功求成여 取必於智謀之末고 而不循天理之正者 非聖賢之道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