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孟子[ㅣ] 曰 有天爵者며 有人爵者니 仁義忠信樂善不倦(은) 天爵也ㅣ오 公卿大夫 人爵也ㅣ니라

16.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자연의 존귀함인 천작(天爵)이 있고 사람이 주는 벼슬인 인작(人爵)이 있으니, 인의(仁義)와 충신(忠信)을 행하고 선(善)을 즐거워하기를 게을리하지 않는 것은 천작이고, 공경(公卿)과 대부(大夫) 같은 벼슬은 인작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re is a nobility of Heaven, and there is a nobility of man. Benevolence, righteousness, self-consecration, and fidelity, with unwearied joy in these virtues;-- these constitute the nobility of Heaven. To be a kung, a ch'ing, or a tâ-fû;-- this constitutes the nobility of man.
集註
天爵者 德義可尊이니 自然之貴也
古之人(은) 修其天爵(애) 而人爵從之러니라

옛사람은 천작을 닦으면 인작이 저절로 따라왔다.
[James Legge] 'The men of antiquity cultivated their nobility of Heaven, and the nobility of man came to them in its train.
集註
修其天爵 以爲吾分之所當然者耳 人爵從之 蓋不待求之而自至也
今之人(은) 修其天爵야 以要人爵고(다가) 旣得人爵고 而棄其天爵니 則惑之甚者也ㅣ라 終亦必亡而已矣니라

그러나 지금 사람들은 천작을 닦아서 인작을 구하고, 이미 인작을 얻고 나면 천작을 버리니, 이는 미혹됨이 심한 것이다. 끝내는 또한 반드시 인작마저 잃게 될 뿐이다.”
[James Legge] 'The men of the present day cultivate their nobility of Heaven in order to seek for the nobility of man, and when they have obtained that, they throw away the other:-- their delusion is extreme. The issue is simply this, that they must lose that nobility of man as well.'
集註
求也 修天爵以要人爵니 其心 固已惑矣 得人爵而棄天爵이면 則其惑又甚焉이니 終必並其所得之人爵而亡之也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