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孟子 去齊실(에) 充虞 路問曰 夫子 若有不豫色然시이다 前日애(에) 聞諸夫子호니 曰 君子 不怨天며 不尤人이라호이다(이라더시이다)

13. 맹자께서 제나라를 떠나실 때에 충우(充虞)가 가는 도중에 여쭈었다. “선생님께서는 기뻐하지 않는 기색이 있으신 듯합니다. 전에 제가 선생님께 듣자하니 ‘군자는 하늘을 원망하지 않으며[不怨天], 사람을 탓하지 않는다[不尤人].’고 하셨습니다.”
[James Legge] When Mencius left Ch'î, Ch'ung Yü questioned him upon the way, saying, 'Master, you look like one who carries an air of dissatisfaction in his countenance. But formerly I heard you say-- "The superior man does not murmur against Heaven, nor grudge against men."'
集註
路問 於路中問也 悅也 過也 此二句 實孔子之言이니 蓋孟子嘗稱之以敎人耳시니라
曰 彼一時 此一時也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때는 그때이고 지금은 지금이네[彼一時 此一時].
[언해] 샤 뎨 一일時시며 이 一일時시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That was one time, and this is another.
集註
前日이요 今日이라
五百年애(에) 必有王者[ㅣ]니(이어시든) 其間애(에) 必有名世者ㅣ니라

500년마다 반드시 왕업(王業)을 이루는 자가 나오는데, 그 사이에는 반드시 세상에 이름을 떨치는 자가 있네.
[언해] 五오百年년애 반시 王者쟈ㅣ 興리 인니 그 間간에 반시 世셰예 名 者쟈ㅣ 인니라
[James Legge] 'It is a rule that a true royal sovereign should arise in the course of five hundred years, and that during that time there should be men illustrious in their generation.
集註
自堯舜至湯 自湯至文武 皆五百餘年而聖人出니라 名世 謂其人德業聞望 可名於一世者 爲之輔佐 若皐陶, 稷, 契, 伊尹, 萊朱, 太公望, 散宜生之屬이라
由周而來 七百有餘歲矣 以其數則過矣오(며) 以其時考之則可矣니라

주(周)나라 문왕과 무왕으로부터 이제 700여 년이 되었으니, 연수(年數)를 가지고 보면 그때가 지났고, 시기(時期)로 살펴보면 바로 지금이 가능한 때일세.
[언해] 周쥬로브터 옴오로 七칠百伯夷이오  餘여歲셰니 그 數수로 則즉 過과고 그 時시로 考고 則즉 可가니라
[James Legge] 'From the commencement of the Châu dynasty till now, more than seven hundred years have elapsed. Judging numerically, the date is past. Examining the character of the present time, we might expect the rise of such individuals in it.
集註
謂文武之間이라 謂五百年之期 謂亂極思治여 可以有爲之日이라 於是而不得一有所爲니 此孟子所以不能無不豫也시니라
夫天 未欲平治天下也ㅣ시니(ㅣ샷다) 如欲平治天下댄 當今之世야 舍我[ㅣ오] 其誰也ㅣ리오 吾何爲不豫哉리오

하늘이 아직 천하를 태평하게 다스리고자 하지 않아서 그렇지, 만일 천하를 태평하게 다스리려 한다면 지금 세상에 나 말고 그 누구이겠는가? 그런데 내가 무엇 때문에 기뻐하지 않겠는가?”
[언해] 天텬이 天텬下하 平티코쟈티 아니시니 만일에 天텬下하 平티코쟈 홀띤댄 이젯 世셰 當야 나 舍샤고 그 뉘리오 내 엇디 豫예티 아니리오
[James Legge] 'But Heaven does not yet wish that the kingdom should enjoy tranquillity and good order. If it wished this, who is there besides me to bring it about? How should I be otherwise than dissatisfied?'
集註
言 當此之時여 而使我不遇於齊니 是天未欲平治天下也이나 天意 未可知 而其具又在我니 我何爲不豫哉리오 然則孟子雖若有不豫然者 而實未嘗不豫也시니 蓋聖賢憂世之志 樂天之誠 有並行而不悖者 於此見矣니라
동영상 재생
1 13. 맹자거제하실새… 132
동영상 재생
2 13. 맹자거제하실새… 29
동영상 재생
3 13. 맹자거제하실새… 197
동영상 재생
4 13. 맹자거제하실새… 144
동영상 재생
5 13. 맹자거제하실새… 218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