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孟子 曰 桀紂之失天下也 失其民也ㅣ니 失其民者 失其心也ㅣ라(ㅣ니라) 得天下 有道니 得其民이면 斯得天下矣리라(오) 得其民 有道니 得其心이면 斯得民矣리라(오) 得其心 有道니 所欲 與之聚之오(고) 所惡 勿施爾也ㅣ니라

9.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폭군 걸(桀)과 주(紂)가 천하를 잃은 것은 백성을 잃었기 때문이니, 백성을 잃은 것은 그들의 마음을 잃은 것이다. 천하를 얻는 데에 방법이 있으니, 백성을 얻으면 천하를 얻을 수 있다. 백성을 얻는 데에 방법이 있으니, 그들의 마음을 얻으면 백성을 얻을 수 있다. 백성들의 마음을 얻는 데에 방법이 있으니, 그들이 좋아하는 것을 그들을 위해 모아주고, 그들이 싫어하는 것을 그들에게 베풀지 않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Chieh and Châu's losing the throne, arose from their losing the people, and to lose the people means to lose their hearts. There is a way to get the kingdom:-- get the people, and the kingdom is got. There is a way to get the people:-- get their hearts, and the people are got. There is a way to get their hearts:-- it is simply to collect for them what they like, and not to lay on them what they dislike.
集註
民之所欲 皆爲致之 如聚斂然고 民之所惡 則勿施於民이니 鼂錯所謂 人情 莫不欲壽어늘 三王 生之而不傷고 人情 莫不欲富어늘 三王 厚之而不困고 人情 莫不欲安이어늘 三王 扶之而不危고 人情 莫不欲逸이어늘 三王 節其力而不盡 此類之謂也니라
民之歸仁也 猶水之就下ㅣ며 獸之走壙也ㅣ니라

백성들이 인자(仁者)에게 돌아가는 것은 물이 아래로 흘러가는 것과 같고, 짐승이 들로 달아나는 것과 같다.
[James Legge] 'The people turn to a benevolent rule as water flows downwards, and as wild beasts fly to the wilderness.
集註
廣野也 言 民之所以歸乎此 以其所欲之在乎此也
[로] 爲淵敺魚者 獺也ㅣ오 爲叢敺爵者 鸇也ㅣ오 爲湯武敺民者 桀與紂也ㅣ니라

그러므로 연못을 위하여 고기를 몰아주는 것은 수달이고, 나무숲을 위하여 참새를 몰아주는 것은 매이며, 탕왕(湯王)과 무왕(武王)을 위하여 백성을 몰아준 자는 걸과 주이다.
[James Legge] 'Accordingly, as the otter aids the deep waters, driving the fish into them, and the hawk aids the thickets, driving the little birds to them, so Chieh and Châu aided T'ang and Wû, driving the people to them.
集註
深水也 食魚者也 茂林也 食雀者也 言 民之所以去此 以其所欲在彼而所畏在此也니라
今天下之君 有好仁者ㅣ면 則諸侯 皆爲之敺矣리니 雖欲無王이나(이라도) 不可得已니라

이제 천하의 임금 중에 인(仁)을 좋아하는 자가 있다면, 제후들이 모두 그를 위하여 백성들을 몰아줄 것이니, 비록 왕업을 이루지 않으려 해도 될 수 없을 것이다.
[James Legge] 'If among the present rulers of the kingdom, there were one who loved benevolence, all the other princes would aid him, by driving the people to him. Although he wished not to become sovereign, he could not avoid becoming so.
今之欲王者 猶七年之病에(의) 求三年之艾也ㅣ니(ㅣ라) 苟爲不畜이면 終身不得리니 苟不志於仁이면 終身憂辱야 以陷於死亡리라

지금에 왕업을 이루려 하는 것은 마치 7년 된 병을 치료하기 위해 3년 묵은 약쑥을 구하는 것과 같으니, 만일 지금이라도 약쑥을 뜯어 저축해두지 않으면 종신토록 약쑥을 얻지 못할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만일 인정(仁政)에 뜻을 두지 않으면, 종신토록 근심하고 치욕을 당하여 죽거나 망하는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다.
[James Legge] 'The case of one of the present princes wishing to become sovereign is like the having to seek for mugwort three years old, to cure a seven years' sickness. If it have not been kept in store, the patient may all his life not get it. If the princes do not set their wills on benevolence, all their days will be in sorrow and disgrace, and they will be involved in death and ruin.
集註
草名이니 所以灸者 乾久益善이라 夫病已深而欲求乾久之艾 固難卒辦이라이나 自今畜之 則猶或可及이어니와 不然이면 則病日益深고 死日益迫여도 而艾終不可得矣리라
詩云 其何能淑이리오(고) 載胥及溺이라니 此之謂也ㅣ니라

《시경》 〈상유(桑柔)〉에 이르기를 ‘어찌 능히 선(善)할 수 있으리오? 곧 서로 함께 혼란과 멸망에 빠져 죽는 데에 이를 것이다.’ 하였으니, 이를 말한 것이다.”
[James Legge] 'This is illustrated by wha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How otherwise can you improve the kingdom?
You will only with it go to ruin."'
集註
大雅桑柔之篇이라 善也 則也 相也 言 今之所爲 其何能善이리오 則相引以陷於亂亡而已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