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墨者夷之 因徐辟而求見孟子대(ㅣ어) 孟子 曰 吾[ㅣ] 固願見이라니 今吾[ㅣ] 尙病이라 病愈ㅣ어든 我且往見호리니 夷子 不來니라(라)

5. 묵자(墨子)의 사상을 따르는 사람인 이지(夷之)가 맹자의 제자 서벽(徐辟)을 통하여 맹자를 뵙게 해달라고 요구하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내 진실로 만나보기를 원했는데 지금은 아직 내가 병중(病中)에 있으니, 병이 낫거든 내가 가서 만나보겠다. 이자(夷子)는 오지 말라.”
[James Legge] The Mohist, Î Chih, sought, through Hsü Pî, to see Mencius. Mencius said, 'I indeed wish to see him, but at present I am still unwell. When I am better, I will myself go and see him. He need not come here again.'
集註
墨者 治墨翟之道者이요이라 徐辟 孟子弟子 孟子稱疾 疑亦託辭以觀其意之誠否
他日애(에) 又求見孟子대(ㅣ어) 孟子 曰 吾 今則可以見矣어니와 不直則道不見니 我且直之호리라 吾聞 夷子 墨者라호니(ㅣ라니) 墨之治喪也 以薄爲其道也ㅣ라(ㅣ어) 夷子 思以易天下니 豈以爲非是而不貴也ㅣ리오(ㅣ리오마) 然而夷子 葬其親[이]니 則是 以所賤事親也ㅣ로다

후일에 이지가 또다시 맹자를 뵙게 해달라고 요구하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지금은 만나볼 수가 있다. 그런데 할 말을 다하여 그의 잘못을 바로잡지 않으면 도가 나타나지 않으니, 나는 우선 할 말을 다하여 그의 잘못을 바로잡겠다. 나는 이자가 묵자의 사상을 추종하는 자라고 들었는데, 묵자의 사상을 추종하는 자들은 상(喪)을 치름에 장례를 검소하게 치르는 것을 도로 삼는다. 이자는 이 묵가(墨家)의 도로써 천하의 풍속을 바꿀 것을 생각하니, 어찌 이 도를 옳지 않다고 여기거나 존중하지 않겠는가? 당연히 묵가의 도리를 옳다고 여기고 존중할 것이다. 그러나 이자는 자기 어버이의 장례를 후하게 치렀으니, 이는 천하게 여기는 것으로써 어버이를 섬긴 것이다.”
[James Legge] Next day, Î Chih again sought to see Mencius. Mencius said, 'To-day I am able to see him. But if I do not correct his errors, the true principles will not be fully evident. Let me first correct him. I have heard that this Î is a Mohist. Now Mo considers that in the regulation of funeral matters a spare simplicity should be the rule. Î thinks with Mo's doctrines to change the customs of the kingdom;-- how does he regard them as if they were wrong, and not honour them? Notwithstanding his views, Î buried his parents in a sumptuous manner, and so he served them in the way which his doctrines discountenance.'
集註
又求見則其意已誠矣 因徐辟以質之如此시니라 盡言以相正也 莊子曰 墨子 生不歌고 死無服며 桐棺三寸而無槨이라하니 墨之治喪 以薄爲道也 易天下 謂移易天下之風俗也 夷子學於墨氏로되 而不從其敎니 其心 必有所不安者 孟子因以詰之시니라
徐子 以告夷子대 夷子[ㅣ] 曰 儒者之道 古之人 若保赤子ㅣ라니 此言[] 何謂也 之則以爲愛無差等이오 施由親始라노라 徐子 以告孟子대 孟子[ㅣ] 曰 夫夷子 信以爲人之親其兄之子 爲若親其鄰之赤子乎 彼有取爾也ㅣ니 赤子匍匐將入井 非赤子之罪也ㅣ라(ㅣ니라) 且天之生物也ㅣ() 使之一本이어늘(이어시) 而夷子 二本故也ㅣ로다

서자(徐子)가 이 말을 이자에게 전하자 이자가 말하였다. “유자(儒者)의 도에 ‘옛사람이 백성을 사랑하기를 갓난아이를 보호하듯이 했다.’ 하였으니, 이 말은 무슨 뜻인가? 나는 사랑에는 차등이 없으나 사랑을 베풂은 어버이로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 서자가 이 말을 맹자께 아뢰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이자는 사람들이 형의 아들을 친애하는 것이 그 이웃집의 어린아이를 친애하는 것과 같다고 여기는가? 저 《서경》의 말은 비유를 취한 뜻이 따로 있다. 어린아이가 엉금엉금 기어서 우물로 들어가려는 것이 어린아이의 잘못이 아니듯이, 백성들이 무지하여 법을 범하는 것이 백성들의 잘못이 아니라는 뜻이다. 또 하늘이 만물(萬物)을 낼 적에 만물로 하여금 근본(부모)이 하나이게 하였는데, 이자는 내 부모와 남의 부모를 똑같이 보았으니, 이는 근본이 둘인 것이니, 잘못 이해한 것이다.
[James Legge] The disciple Hsü informed Î of these remarks. Î said, 'Even according to the principles of the learned, we find that the ancients acted towards the people "as if they were watching over an infant." What does this expression mean? To me it sounds that we are to love all without difference of degree; but the manifestation of love must begin with our parents.' Hsü reported this reply to Mencius, who said, 'Now, does Î really think that a man's affection for the child of his brother is merely like his affection for the infant of a neighbour? What is to be approved in that expression is simply this:-- that if an infant crawling about is likely to fall into a well, it is no crime in the infant. Moreover, Heaven gives birth to creatures in such a way that they have one root, and Î makes them to have two roots. This is the cause of his error.
集註
若保赤子 周書康誥篇文이니 儒者之言也 夷子引之 蓋欲援儒而入於墨여 以拒孟子之非己 又曰 愛無差等이요 施由親始 則推墨而附於儒여 以釋己所以厚葬其親之意 皆所謂遁辭也 孟子言 人之愛其兄子與鄰之子 本有差等니 書之取譬 本爲小民無知而犯法 如赤子無知而入井耳 且人物之生 必各本於父母而無二니 乃自然之理 若天使之然也 其愛由此立而推以及人여 自有差等이어늘 今如夷子之言이면 則是視其父母 本無異於路人이요 但其施之之序 姑自此始耳 非二本而何哉이나 其於先後之間 猶知所擇니 則又本心之明 有終不得而息者 此其所以卒能受命而自覺其非也니라
蓋上世[예] 嘗有不葬其親者ㅣ러니 其親[이]커늘(ㅣ어든) 則擧而委之於壑고 他日過之 狐狸[ㅣ] 食之며 蠅蚋[ㅣ] 姑嘬之어늘(어) 其顙有泚야 睨而不視니 夫泚也(ㅣ) 非爲人泚ㅣ라 中心[이] 達於面目이니 蓋歸[야] 反虆梩而掩之니 掩之[ㅣ] 誠是也ㅣ면(댄) 則孝子仁人之掩其親 亦必有道矣니라

상고시대에 일찍이 그 어버이를 장사 지내지 않은 자가 있었는데, 그 어버이가 죽자 시신(屍身)을 들어다가 골짜기에 버렸다. 후일 그곳을 지나면서 보니, 어버이의 시신을 여우와 살쾡이가 파먹고 파리와 등에가 모여서 빨아먹고 있었다. 그러자 이를 본 자식이 그 이마에 진땀이 나며 곁눈질로 보고 차마 똑바로 보지 못하였으니, 이마에 진땀이 난 것은 남들이 보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니라, 속마음이 얼굴에 드러난 것이다. 그래서 그는 집으로 돌아가 삼태기와 들것에 흙을 담아 가지고 가서 시신을 흙으로 덮었다. 이렇게 시신을 덮는 것이 옳다면 효자(孝子)와 인인(仁人)이 그 어버이의 시신을 덮는 데에도 반드시 도리(道理)가 있을 것이다.”
[언해] 上世셰예 일즉 그 親친을 葬티 아니 者쟈ㅣ 잇더니 그 親친이 死커늘 곧 擧거야 壑학애 委위고 他타日에 過과 狐호와 狸리ㅣ 食식며 蠅과 蚋ㅣ 嘬최거늘 그 顙애 泚ㅣ 이서 睨예고 視시티 몯니 泚욤은 人을 爲위야 泚홈인 줄이 아니라 中心심이 面면目목애 達달홈이니 歸귀야 虆류와 梩리 反반야 掩엄니 掩엄욤이 진실로 是시면 곧 孝효子와 仁人의 그 親친을 掩엄홈이  반시 道도ㅣ 인니라
[James Legge] 'And, in the most ancient times, there were some who did not inter their parents. When their parents died, they took them up and threw them into some water-channel. Afterwards, when passing by them, they saw foxes and wild-cats devouring them, and flies and gnats biting at them. The perspiration started out upon their foreheads, and they looked away, unable to bear the sight. It was not on account of other people that this perspiration flowed. The emotions of their hearts affected their faces and eyes, and instantly they went home, and came back with baskets and spades and covered the bodies. If the covering them thus was indeed right, you may see that the filial son and virtuous man, in interring in a handsome manner their parents, act according to a proper rule.'
集註
因夷子厚葬其親而言此여 以深明一本之意 上世 謂太古也 棄也 山水所趨也 蚊屬이라 語助聲이니 或曰 螻蛄也 攢共食之也 額也 泚然汗出之貌 邪視也 正視也 不能不視고 而又不忍正視 哀痛迫切여 不能爲心之甚也 非爲人泚 言非爲他人見之而然也 所謂一本者 於此見之 尤爲親切이니 蓋惟至親이라 如此 在他人이면 則雖有不忍之心이나 而其哀痛迫切 不至若此之甚矣 覆也 土籠也 土轝也 於是 歸而掩覆其親之尸니 葬埋之禮 所由起也 此掩其親者 若所當然이면 則孝子仁人所以掩其親者 必有其道여 而不以薄爲貴矣리라
徐子 以告夷子대 夷子 憮然爲間曰 命之矣샷다

서자가 이 말을 이자에게 전하니, 이자가 한동안 있다가 말하였다. “맹자께서 나를 가르쳐주셨다.”
[James Legge] The disciple Hsü informed Î of what Mencius had said. Î was thoughtful for a short time, and then said, 'He has instructed me.'
集註
憮然 茫然自失之貌 爲間者 有頃之間也 猶敎也 言孟子已敎我矣 蓋因其本心之明여 以攻其所學之蔽 是以 吾之言易入고 而彼之惑易解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