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孟子 去齊居休ㅣ러시니 公孫丑 問曰 仕而不受祿 古之道乎ㅣ잇가(잇가)

14. 맹자께서 제나라를 떠나 추(鄒)나라로 가시면서 휴(休) 땅에 머무셨는데, 공손추가 여쭈었다. “벼슬하면서 녹봉을 받지 않는 것이 옛날의 도리입니까?”
[James Legge] When Mencius left Ch'î, he dwelt in Hsiû. There Kung-sun Ch'âu asked him, saying, 'Was it the way of the ancients to hold office without receiving salary?'
集註
地名이라
曰 非也ㅣ라 於崇애(에)[ㅣ] 得見王고 退而有去志호니 不欲變(이라)[로] 不受也호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아닐세. 숭(崇) 땅에서 내가 왕을 만나뵙고 물러 나오면서 곧 제나라를 떠날 생각이 있었으니, 이 마음을 바꾸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녹봉을 받지 않은 것이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No; when I first saw the king in Ch'ung, it was my intention, on retiring from the interview, to go away. Because I did not wish to change this intention, I declined to receive any salary.
集註
亦地名이라 孟子始見齊王 必有所不合이라 有去志시니라 謂變其去志
繼而有師命이라 不可以請이언뎡 久於齊(ㅣ) 非我志也ㅣ니라

그런데 계속해서 군대의 출동명령이 있었기 때문에 떠나가겠다고 청할 수가 없었을 뿐이지, 제나라에 오랫동안 머문 것은 나의 본의(本意)가 아니었네.”
[James Legge] 'Immediately after, there came orders for the collection of troops, when it would have been improper for me to beg permission to leave. But to remain so long in Ch'î was not my purpose.'
集註
師命 師旅之命也 國旣被兵여 難請去也 ○ 孔氏曰 仕而受祿 禮也 不受齊祿 義也 義之所在 禮有時而變이어늘 公孫丑欲以一端裁之니 不亦誤乎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