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4. 孟子[ㅣ] 曰 仲子 不義[로] 與之齊國(이라도) 而弗受를(ㅣ라) 人皆信之어니와[ㅣ] 舍簞食豆羹之義也ㅣ라 人莫大焉이어늘(이어) 亡(無)親戚君臣上下니 以其小者 信其大者 奚可哉리오

34.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진중자(陳仲子)는 의롭지 않다면 제나라를 주더라도 받지 않을 것임을 사람들이 모두 믿고 있거니와, 이것은 밥 한 그릇과 국 한 그릇[簞食豆羹]을 물리치는 소소한 의(義)이다. 사람에게는 인륜(人倫)보다 더 큰 것이 없는데, 진중자는 친척(親戚)과 군신(君臣)과 상하(上下)의 의리를 무시하였으니, 작은 의를 지켰다고 해서 큰 일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믿는 것이 어찌 옳겠는가?”
[James Legge] Mencius said, 'Supposing that the kingdom of Ch'î were offered, contrary to righteousness, to Ch'an Chung, he would not receive it, and all people believe in him, as a man of the highest worth. But this is only the righteousness which declines a dish of rice or a plate of soup. A man can have no greater crimes than to disown his parents and relatives, and the relations of sovereign and minister, superiors and inferiors. How can it be allowed to give a man credit for the great excellences because he possesses a small one?'
集註
仲子 陳仲子也 言 仲子設若非義而與之齊國이라도 必不肯受리니 齊人 皆信其賢이라이나 此但小廉耳 其辟(避)兄離母고 不食君祿여 無人道之大倫니 罪莫大焉이라 豈可以小廉으로 信其大節여 而遂以爲賢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