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孟子 致爲臣而歸실(어시)

10. 맹자께서 벼슬을 내놓고 떠나가실 때,
[James Legge] Mencius gave up his office, and made arrangements for returning to his native State.
集註
孟子久於齊而道不行이라 去也시니라
就見孟子曰 前日 願見而不可得이라가 得侍야(얀) 同朝 甚喜러니(다소니) 今又棄寡人而歸시니 不識게이다 可以繼此而得見乎ㅣ잇가(잇가) 對曰 不敢請耳언뎡 固所願也ㅣ니이다

왕이 맹자를 찾아뵙고 말하였다. “지난날에 뵙기를 원했으나 그렇게 하지 못하다가, 모실 수 있게 되자 조정에 함께 있는 사람들이 매우 기뻐하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또 과인을 버리고 돌아가시니, 이 뒤로 계속하여 선생님을 뵐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감히 청하지는 못할지언정 저도 진실로 원하는 바입니다[不敢請固所願].” 후일에 왕이 신하인 시자(時子)에게 말하였다.
[James Legge] The king came to visit him, and said, 'Formerly, I wished to see you, but in vain. Then, I got the opportunity of being by your side, and all my court joyed exceedingly along with me. Now again you abandon me, and are returning home. I do not know if hereafter I may expect to have another opportunity of seeing you.' Mencius replied, 'I dare not request permission to visit you at any particular time, but, indeed, it is what I desire.'
他日애(에)[이] 謂時子曰 我欲中國而授孟子室고 養弟子以萬鍾야 使諸大夫國人으로 皆有所矜式노니(게노니) 盍爲我言之리오(오)

“내가 나라 한가운데 도성(都城)에다가 맹자에게 집을 마련해주고 만 종(鍾)의 녹(祿)을 가지고 제자들을 기르게 하여, 여러 대부들과 백성들로 하여금 모두 공경(恭敬)하고 본받는 바가 있게 하려고 하오. 그대는 어찌 나를 위하여 말해주지 않소?”
[James Legge] Another day, the king said to the officer Shih, 'I wish to give Mencius a house, somewhere in the middle of the kingdom, and to support his disciples with an allowance of 10,000 chung, that all the officers and the people may have such an example to reverence and imitate. Had you not better tell him this for me?'
集註
時子 齊臣也 中國 當國之中也 萬鍾 穀祿之數也 量名이니 受六斛四斗 敬也 法也 何不也
時子因陳子而以告孟子ㅣ어늘(ㅣ어) 陳子 以時子之言[으로] 告孟子대

시자가 맹자의 제자 진자(陳子)(진진(陳臻))를 통하여 이 일을 맹자께 아뢰게 하자, 진자가 시자의 말을 맹자께 아뢰었다.
[James Legge] Shih took advantage to convey this message by means of the disciple Ch'an, who reported his words to Mencius.
集註
陳子 卽陳臻也
孟子[ㅣ] 曰 然다(이어니와) 夫時子 惡知其不可也ㅣ리오 如使予欲富댄 辭十萬而受萬 是爲欲富乎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러하네. 저 시자가 어찌 그것이 불가(不可)함을 알겠는가? 가령 내가 부자가 되고자 하였다면 내가 지난날 경(卿)이 되었을 때 십만 종의 녹을 사양하고는 이제 와서 만 종의 녹을 받겠는가? 이것이 부자가 되고 싶어 하는 것이겠는가?
[James Legge] Mencius said, 'Yes; but how should the officer Shih know that the thing could not be? Suppose that I wanted to be rich, having formerly declined 100,000 chung, would my now accepting 10,000 be the conduct of one desiring riches?
集註
孟子旣以道不行而去 則其義不可以復留어늘 而時子不知니 則又有難顯言者 但言 設使我欲富인댄 則我前日爲卿 嘗辭十萬之祿니 今乃受此萬鍾之饋 是我雖欲富 亦不爲此也라하시니라
季孫[이] 曰 異哉 子叔疑 使己爲政호(이라가) 不用則亦已矣어 又使其子弟爲卿니 人亦孰不欲富貴리오마 而獨於富貴之中애(에) 有私龍斷焉이라니라

계손(季孫)이 말하기를 ‘괴이하다, 자숙의(子叔疑)여! 군주가 자신에게 정사를 맡겼다가 자신의 의견을 써주지 않으면 그만두어야 할 터인데, 자신은 벼슬을 그만두면서 또다시 자기 자제로 하여금 경이 되게 하였다. 사람들이 누구인들 부귀(富貴)를 원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유독 부귀 가운데에도 농단(壟斷)(높은 언덕)을 독점하려는 자가 있다.’ 하였네.
[James Legge] 'Chî-sun said, "A strange man was Tsze-shû Î. He pushed himself into the service of government. His prince declining to employ him, he had to retire indeed, but he again schemed that his son or younger brother should be made a high officer. Who indeed is there of men but wishes for riches and honour? But he only, among the seekers of these, tried to monopolize the conspicuous mound.
集註
孟子引季孫之語也 季孫, 子叔疑 不知何時人이라 龍斷 岡壟之斷而高也 義見下文니라 蓋子叔疑者 嘗不用而使其子弟爲卿한대 季孫 譏其旣不得於此고 而又欲求得於彼니 如下文賤丈夫登龍斷者之所爲也 孟子引此사 以明道旣不行이요 復受其祿이면 則無以異此矣시니라
古之爲市者ㅣ() 以其所有 易其所無者ㅣ어든 有司者 治之耳러니 有賤丈夫焉니 必求龍斷而登之야 以左右望而罔市利어늘(대) 人皆以爲賤(이라)[로] 從而征之니 征商 自此賤丈夫始矣니라

옛날에 시장에서 교역(交易)하는 자들은 자기에게 있는 물건을 가지고 자기에게 없는 물건과 바꾸었으며, 시장을 맡은 관리는 세금을 거두지 않고 분쟁을 다스리기만 할 뿐이었네. 그런데 천박한 한 사람이 반드시 농단을 찾아 거기에 올라가서 좌우로 둘러보고서 시장의 이익을 망라하자, 사람들이 모두 그 사람을 천하게 여겼네. 그리하여 그에게 세금을 징수하였으니, 상인에게 세금을 징수하게 된 것은 이 천한 장부(丈夫)로부터 비롯되었네.”
[James Legge] '"Of old time, the market-dealers exchanged the articles which they had for others which they had not, and simply had certain officers to keep order among them. It happened that there was a mean fellow, who made it a point to look out for a conspicuous mound, and get up upon it. Thence he looked right and left, to catch in his net the whole gain of the market. The people all thought his conduct mean, and therefore they proceeded to lay a tax upon his wares. The taxing of traders took its rise from this mean fellow."'
集註
孟子釋龍斷之說 如此시니라 治之 謂治其爭訟이라 左右望者 欲得此而又取彼也 謂罔羅取之也 從而征之 謂人惡其專利 就征其稅니 後世緣此여 遂征商人也 ○ 程子曰 齊王所以處孟子者 未爲不可 孟子亦非不肯爲國人矜式者언마는 但齊王 實非欲尊孟子 乃欲以利誘之 孟子拒而不受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