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子産 聽鄭國之政(에) 以其乘輿[로] 濟人於溱洧대(ㅣ러니)

2. 정(鄭)나라 대부 자산(子産)이 정나라의 정치를 맡고 있을 때, 자기가 타는 수레를 가지고 진수(溱水)와 유수(洧水)에서 사람들을 건네준 일이 있었는데,
[James Legge] When Tsze-ch'an was chief minister of the State of Chang, he would convey people across the Chan and Wei in his own carriage.
集註
子産 鄭大夫公孫僑也 溱洧 二水名也 子産 見人有徒涉此水者고 以其所乘之車 載而渡之니라
孟子[ㅣ] 曰 惠而不知爲政이로다

맹자께서 이에 대해 말씀하셨다. “자산은 은혜롭기는 하나 정사하는 법은 알지 못하였다.
[James Legge] Mencius said, 'It was kind, but showed that he did not understand the practice of government.
集註
謂私恩小利 政則有公平正大之體 綱紀法度之施焉이니라
歲十一月 徒杠며(고) 十二月 輿梁면 民未病涉也ㅣ니라

11월에 걸어다니는 자가 통행할 수 있는 다리를 놓고, 12월에 수레가 건널 수 있는 다리를 놓는다면, 백성들이 물 건너는 것을 괴롭게 여기지 않을 것이다.
[James Legge] 'When in the eleventh month of the year the foot-bridges are completed, and the carriage-bridges in the twelfth month, the people have not the trouble of wading.
集註
方橋也 徒杠 可通徒行者 亦橋也 輿梁 可通車輿者 周十一月 夏九月也 周十二月 夏十月也 夏令曰 十月成梁이라하니 蓋農功已畢여 可用民力이요 又時將寒沍 水有橋梁이면 則民不患於徒涉이니 亦王政之一事也
君子 平其政이면(인댄) 行辟人 可也ㅣ니 焉得人人而濟之리오

군자가 정사를 공평히 하자면 행차할 때에 행인들의 통행을 금지시키더라도 괜찮으니, 어찌 사람마다 모두 건네줄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Let a governor conduct his rule on principles of equal justice, and, when he goes abroad, he may cause people to be removed out of his path. But how can he convey everybody across the rivers?
集註
辟除也 如周禮閽人爲之辟之辟이라 言 能平其政이면 則出行之際 辟除行人여 使之避己라도 亦不爲過 況國中之水 當涉者衆니 豈能悉以乘輿濟之哉리오
[로] 爲政者 每人而悅之 日亦不足矣리라

그러므로 위정자(爲政者)가 사람마다 일일이 그 마음을 기쁘게 해주려 한다면, 날마다 일을 해도 날짜가 부족할 것이다.”
[James Legge] 'It follows that if a governor will try to please everybody, he will find the days not sufficient for his work.'
集註
言 每人 皆欲致私恩여 以悅其意 則人多日少여 亦不足於用矣 諸葛武侯嘗言 治世 以大德이요 不以小惠라하니 得孟子之意矣로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