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淳于髡[이] 曰 先名實者 爲人也ㅣ오 後名實者 自爲也ㅣ니 夫子 在三卿之中샤(야) 名實 未加於上下而去之시니 仁者 固如此乎ㅣ잇가(잇가)

6. 제나라의 변론가 순우곤(淳于髡)이 말하였다. “명예와 공적을 중시하는 것은 남을 위하는 것이고, 명예와 공적을 경시하는 것은 자신을 위하는 것입니다. 선생께서 삼경(三卿)의 가운데에 계셨으나 명예와 공적이 위와 아래에 더해지지 않았는데 떠나셨으니, 인자(仁者)도 진실로 이와 같습니까?”
[James Legge] Shun-yü K'wan said, 'He who makes fame and meritorious services his first objects, acts with a regard to others. He who makes them only secondary objects, acts with a regard to himself. You, master, were ranked among the three chief ministers of the State, but before your fame and services had reached either to the prince or the people, you have left your place. Is this indeed the way of the benevolent?'
集註
聲譽也 事功也 言 以名實爲先而爲之者 是有志於救民者也 以名實爲後而不爲者 是欲獨善其身者也 名實未加於上下 言 上未能正其君고 下未能濟其民也
孟子[ㅣ] 曰 居下位야 不以賢事不肖者 伯夷也ㅣ오 五就湯며 五就桀者 伊尹也ㅣ오 不惡汚君며 不辭小官者 柳下惠也ㅣ니 三子者 不同道나 其趨[] 一也ㅣ니 一者 何也 曰 仁也ㅣ라(ㅣ니) 君子(ㅣ) 亦仁而已矣 何必同이리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낮은 지위에 있으면서 자신의 어짊으로써 못난 사람을 섬기지 않은 이는 백이(伯夷)였고, 다섯 번 탕왕(湯王)에게 나아가고 다섯 번 걸왕(桀王)에게 나아간 이는 이윤(伊尹)이었고, 더러운 임금도 싫어하지 않고 낮은 관직도 사양하지 않은 이는 유하혜(柳下惠)였으니, 이 세 분들은 방법은 달랐지만 그 귀결되는 곳은 하나였으니, 그 하나는 무엇이겠습니까? 인(仁)입니다. 군자는 다만 인을 행할 따름이니, 어찌 반드시 방법이 같을 필요가 있겠습니까?” 순우곤이 말하였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There was Po'î;-- he abode in an inferior situation, and would not, with his virtue, serve a degenerate prince. There was Î Yin;-- he five times went to T'ang, and five times went to Chieh. There was Hûi of Liû-hsiâ;-- he did not disdain to serve a vile prince, nor did he decline a small office. The courses pursued by those three worthies were different, but their aim was one. And what was their one aim? We must answer-- "To be perfectly virtuous." And so it is simply after this that superior men strive. Why must they all pursue the same course?'
集註
仁者 無私心而合天理之謂 楊氏曰 伊尹之就湯 以三聘之勤也 其就桀也 湯進之也 湯豈有伐桀之意哉시리오 其進伊尹以事之也 欲其悔過遷善而已 伊尹 旣就湯이면 則以湯之心爲心矣 及其終也 人歸之고 天命之니 不得已而伐之耳 若湯 初求伊尹 卽有伐桀之心이어늘 而伊尹 遂相之以伐桀이면 以取天下爲心也 以取天下爲心이면 豈聖人之心哉리오
曰 魯繆公之時 公儀子 爲政고(며) 子柳子思 爲臣이로(호) 魯之削也[ㅣ] 滋甚니 若是乎賢者之無益於國也ㅣ여(ㅣ로다)

“노(魯)나라 목공(繆公) 때에는 공의자(公儀子)가 정치를 담당하였고, 자류(子柳)와 자사(子思) 같은 사람이 신하가 되었지만, 노나라의 국토가 더욱 많이 줄어들었으니, 현자(賢者)가 나라에 무익한 것이 이와 같습니까?”
[James Legge] K'wan pursued, 'In the time of the duke Mû of Lû, the government was in the hands of Kung-î, while Tsze-liû and Tsze-sze were ministers. And yet, the dismemberment of Lû then increased exceedingly. Such was the case, a specimen how your men of virtue are of no advantage to a kingdom!'
集註
公儀子 名休 爲魯相이라 子柳 泄柳也 地見侵奪也 髡譏孟子雖不去 亦未必能有爲也
曰 虞 不用百里奚而亡고 秦穆公 用之而霸니 不用賢則亡이니(이리니) 何可得與ㅣ리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우(虞)나라는 백리해(百里奚)를 쓰지 않아서 망하였고, 진(秦)나라 목공(穆公)은 그를 등용하여 패자(霸者)가 되었습니다. 현명한 자를 쓰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니 어찌 국토가 줄어드는 데에 그치겠습니까?”
[James Legge] Mencius said, 'The prince of Yü did not use Pâi-lî Hsi, and thereby lost his State. The duke Mû of Chin used him, and became chief of all the princes. Ruin is the consequence of not employing men of virtue and talents;-- how can it rest with dismemberment merely?'
集註
百里奚 事見前篇니라
曰 昔者[애] 王豹 處於淇(애) 而河西 善謳고(며) 綿駒 處於高唐(애) 而齊右 善歌고(며) 華周杞梁之妻 善哭其夫(애) 而變國俗니 有諸內 必形諸外니(라) 爲其事而無其功者를()[이] 未嘗覩之也ㅣ로니 是故[로] 無賢者也ㅣ니(ㅣ언뎡) 有則髡必識之니이다

“옛적에 왕표(王豹)란 사람이 기수(淇水)가에 살자 하서(河西) 지방 사람들이 노래를 잘하였고, 면구(綿駒)란 사람이 고당(高唐)에 살자 제나라 서쪽 지방 사람들이 노래를 잘하였으며, 화주(華周)와 기량(杞梁)의 아내가 그 남편의 상(喪)을 당해 곡(哭)을 잘하자 나라의 풍속이 변했습니다. 안에 마음먹고 있으면 반드시 밖으로 나타나게 마련이니, 그러한 일을 하고서 그러한 공효가 없는 것을 저는 일찍이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이 혼란한 것을 보면 오늘날에 현자가 없는 것입니다. 있다면 제가 반드시 알았을 것입니다.”
[James Legge] K'wan urged again, 'Formerly, when Wang P'âo dwelt on the Ch'î, the people on the west of the Yellow River all became skilful at singing in his abrupt manner. When Mien Ch'ü lived in Kâo-t'ang, the people in the parts of Ch'î on the west became skilful at singing in his prolonged manner. The wives of Hwa Châu and Ch'î Liang bewailed their husbands so skilfully, that they changed the manners of the State. When there is the gift within, it manifests itself without. I have never seen the man who could do the deeds of a worthy, and did not realize the work of one. Therefore there are now no men of talents and virtue. If there were, I should know them.'
集註
王豹 衛人이니 善謳니라 水名이라 綿駒 齊人이니 善歌니라 高唐 齊西邑이라 華周, 杞梁 二人皆齊臣이니 戰死於莒어늘 其妻哭之哀니 國俗 化之여 皆善哭니라 以此 譏孟子仕齊無功니 未足爲賢也
曰 孔子 爲魯司寇ㅣ러시니(애) 不用고 從而祭예(애) 燔肉[이] 不至어 不稅(脫)冕而行시니 不知者 以爲爲肉也ㅣ라고 其知者 以爲爲無禮也ㅣ라니(ㅣ라니 乃孔子() 則欲以微罪行샤 不欲爲苟去시니(ㅣ시니) 君子之所爲 衆人 固不識也ㅣ니라

“공자께서 노(魯)나라의 사구(司寇)가 되셨으나 그 말씀이 쓰이지 않고, 게다가 교(郊)제사를 지내고서 제사 지낸 고기를 보내오지 않자 공자께서 쓰고 계시던 면류관도 벗지 않고 떠나셨습니다. 공자를 알지 못하는 자들은 제사 고기 때문에 떠나셨다고 생각하고, 공자를 아는 자들은 노나라가 예가 없기 때문에 떠나셨다고 생각하였으나, 공자께서는 하찮은 잘못을 구실삼아 떠나고자 하셨고 구차하게 떠나려고 하지 않으신 것이니, 군자가 하는 행동은 본래 중인(衆人)들은 알지 못하게 마련입니다.”
[James Legge] Mencius answered, 'When Confucius was chief minister of Justice in Lû, the prince came not to follow his counsels. Soon after there was the solstitial sacrifice, and when a part of the flesh presented in sacrifice was not sent to him, he went away even without taking off his cap of ceremony. Those who did not know him supposed it was on account of the flesh. Those who knew him supposed that it was on account of the neglect of the usual ceremony. The fact was, that Confucius wanted to go away on occasion of some small offence, not wishing to do so without some apparent cause. All men cannot be expected to understand the conduct of a superior man.'
集註
按史記컨대 孔子爲魯司寇사 攝行相事시니 齊人 聞而懼여 於是 以女樂遺魯君한대 季桓子與魯君으로 往觀之고 怠於政事어늘 子路曰 夫子可以行矣니이다 孔子曰 魯今且郊니 如致膰(燔)于大夫 則吾猶可以止라하시더니 桓子卒受齊女樂고 郊又不致膰肉于大夫어늘 孔子遂行시니라 孟子言 以爲爲肉者 固不足道 以爲爲無禮 則亦未爲深知孔子者 蓋聖人 於父母之國 不欲顯其君相之失시고 又不欲爲無故而苟去 不以女樂去而以膰肉行시니 其見幾明決而用意忠厚시니 固非衆人所能識也 然則孟子之所爲 豈髡之所能識哉리오○ 尹氏曰 淳于髡 未嘗知仁고 亦未嘗識賢也니 宜乎其言若是로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