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孟子 爲卿於齊샤 出弔於滕실(이어시) 使蓋大夫王驩[으로] 爲輔行이러시니 王驩 朝暮見이어늘(호) 反齊滕之路토록 未嘗與之言行事也시다(ㅣ러시다)

6. 맹자께서 제나라에서 객경(客卿)이 되시어 등나라에 조문을 하러 가실 때에 왕이 합(蓋) 땅의 대부인 왕환(王驩)으로 하여금 부사(副使)가 되게 하였다. 그리하여 사행(使行)하는 동안에 왕환이 아침저녁으로 맹자를 뵈었으나, 맹자께서는 제나라와 등나라 사이의 길을 왕복하도록 그와 사행의 일에 대해 말씀하지 않으셨다.
[James Legge] Mencius, occupying the position of a high dignitary in Ch'î, went on a mission of condolence to T'ang. The king also sent Wang Hwan, the governor of Kâ, as assistant-commissioner. Wang Hwan, morning and evening, waited upon Mencius, who, during all the way to T'ang and back, never spoke to him about the business of their mission.
集註
齊下邑也 王驩 王嬖臣也 輔行 副使也 往而還也 行事 使事也
公孫丑[ㅣ] 曰 齊卿之位 不爲小矣 齊滕之路 不爲近矣로(어) 反之而未嘗與言行事 何也잇고 曰 夫旣或治之어니 予何言哉리오

공손추가 말하였다. “왕환이 처한 제나라 경(卿)의 지위가 낮은 것이 아니고 제나라와 등나라 사이의 길이 가까운 거리가 아닌데, 왕복하는 동안에 그와 사행에 대한 일을 말씀하지 않은 것은 어째서입니까?”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이미 담당자가 알아서 다스리고 있으니 내가 무슨 말을 하겠는가?” 객경(客卿)이란 다른 나라 사람을 등용하여 공경(公卿)에 해당하는 직위를 주는 것을 이른다.
[James Legge] Kung-sun Ch'âu. said to Mencius, 'The position of a high dignitary of Ch'î is not a small one; the road from Ch'î to T'ang is not short. How was it that during all the way there and back, you never spoke to Hwan about the matters of your mission?' Mencius replied, 'There were the proper officers who attended to them. What occasion had I to speak to him about them?'
集註
王驩 蓋攝卿以行이라 曰 齊卿이라 夫旣或治之 言有司已治之矣 孟子之待小人 不惡而嚴 如此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