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告子[ㅣ] 曰 性 猶湍水也ㅣ라 決諸東方則東流고 決諸西方則西流니 人性之無分於善不善也 猶水之無分於東西也ㅣ니라

2. 고자가 말하였다. “사람의 성(性)은 소용돌이치는 물과 같아서, 동쪽으로 터놓으면 동쪽으로 흐르고, 서쪽으로 터놓으면 서쪽으로 흐릅니다. 사람의 성이 선(善)과 불선(不善)의 구분이 없는 것은, 물이 동쪽과 서쪽의 구분이 없는 것과 같습니다.”
[James Legge] The philosopher Kâo said, 'Man's nature is like water whirling round in a corner. Open a passage for it to the east, and it will flow to the east; open a passage for it to the west, and it will flow to the west. Man's nature is indifferent to good and evil, just as the water is indifferent to the east and west.'
集註
波流瀠回之貌也 告子因前說而小變之니 近於揚子善惡混之說니라
孟子[ㅣ] 曰 水 信無分於東西ㅣ어니와 無分於上下乎 人性之善也 猶水之就下也ㅣ니 人無有不善며(고) 水無有不下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물은 진실로 동서(東西)의 구분이 없지만, 상하(上下)의 구분도 없습니까? 사람의 성이 선함은 물이 아래로 내려가는 것과 같으니, 사람은 선하지 않은 사람이 없으며[人無有不善], 물은 낮은 데로 흘러가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水無有不下].
[언해] 孟子ㅣ 샤 水슈ㅣ 진실로 東西셔에 分분홈이 업거니와 上下하에 分분홈이 업냐 人性의 善션욤이 水슈ㅣ 下하에 就홈 니 人이 善션티 아니니 잇디 아니며 水슈ㅣ 하티 아니리 잇디 아니니라
[James Legge] Mencius replied, 'Water indeed will flow indifferently to the east or west, but will it flow indifferently up or down? The tendency of man's nature to good is like the tendency of water to flow downwards. There are none but have this tendency to good, just as all water flows downwards.
集註
言 水誠不分東西矣어니와이나 豈不分上下乎 性卽天理 未有不善者也니라
今夫水 搏而躍之 可使過顙이며 激而行之 可使在山이어니와 是豈水之性哉리오 其勢(ㅣ) 則然也ㅣ니 人之可使爲不善 其性 亦猶是也ㅣ니라

지금 물을 쳐서 튀어 오르게 하면 사람의 이마보다 높이 올라가게 할 수 있고, 물을 막아서 거슬러 올라가게 하면 산에 있게 할 수 있지만, 이것이 어찌 물의 본성이겠습니까? 외부에서 가하는 힘이 그렇게 만든 것이니, 사람이 불선을 하게 되는 것도 이처럼 그 성이 외부의 힘에 영향을 받기 때문입니다.”
[언해] 이제 水슈 搏박야 躍약게 면 可가히 여곰 顙에 過과며 激격야 行케 면 可가히 여곰 山산에 이시려니와 이 엇디 水슈의 性이리오 그 勢셰 곧 그러니 人의 可가히 여곰 不블善션을 욤이 그 性이  이 니라
[James Legge] 'Now by striking water and causing it to leap up, you may make it go over your forehead, and, by damming and leading it you may force it up a hill;-- but are such movements according to the nature of water? It is the force applied which causes them. When men are made to do what is not good, their nature is dealt with in this way.'
集註
擊也 跳也 額也 水之過額在山 皆不就下也이나 其本性 未嘗不就下 但爲搏擊所使而逆其性耳니라○ 此章 言 性本善이라 順之而無不善이요 本無惡이라 反之而後 爲惡이니 非本無定體여 而可以無所不爲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