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 王子墊 問曰 士 何事잇고(ㅣ니잇고)

33. 제나라 왕자(王子) 점(墊)이 물었다. “선비는 어떤 일을 일삼습니까?”
[언해] 王子墊뎜이 묻와 오 士 므서 事니잇고
[James Legge] The king's son, Tien, asked Mencius, saying, 'What is the business of the unemployed scholar?'
集註
齊王之子也 上則公卿大夫 下則農工商賈 皆有所事로되 而士居其間여 獨無所事 王子問之也
孟子[ㅣ] 曰 尙志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뜻을 고상하게 가집니다.”
[언해] 孟子ㅣ 샤 志지 尙니라
[James Legge] Mencius replied, 'To exalt his aim.'
集註
高尙也 志者 心之所之也 士旣未得行公卿大夫之道고 又不當爲農工商賈之業이면 則高尙其志而已니라
曰 何謂尙志잇고(니잇고) 曰 仁義而已矣 殺一無罪 非仁也ㅣ며(ㅣ오) 非其有而取之 非義也ㅣ니 居惡 是也ㅣ라(ㅣ오) 路惡在(ㅣ) 是也ㅣ라(ㅣ니) 居仁由義면(애) 大人之事 備矣니라

“어떻게 하는 것을 뜻을 고상하게 가진다고 합니까?” “인의(仁義)에 뜻을 두는 것일 뿐입니다. 한 사람이라도 죄 없는 사람을 죽이는 것은 인이 아니며, 자신의 소유가 아닌데 가지는 것은 의가 아닙니다. 선비는 어디에 거처해야 하겠습니까? 인이 그곳입니다. 선비는 어떤 길을 가야 하겠습니까? 의가 그곳입니다. 인에 거처하고 의를 따른다면 대인(大人)으로서의 일이 갖추어진 것입니다.”
[언해] 오 엇디 닐온 志지 尙샹홈이니잇고 샤 仁義의 이니  無무罪죄 殺살홈이 仁이 아니며 그 두디 아닐 꺼 取욤이 義의ㅣ 아니니 居거ㅣ 어 인뇨 仁이 이라 路로ㅣ 어 인뇨 義의ㅣ 이라 仁에 居거며 義의 由유면 大대人의 일이 備비이니라
[James Legge] Tien asked again, 'What do you mean by exalting the aim?' The answer was, 'Setting it simply on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He thinks how to put a single innocent person to death is contrary to benevolence; how to take what one has not a right to is contrary to righteousness; that one's dwelling should be benevolence; and one's path should be righteousness. Where else should he dwell? What other path should he pursue? When benevolence is the dwelling-place of the heart, and righteousness the path of the life, the business of a great man is complete.'
集註
非仁非義之事 雖小 不爲고 而所居所由 無不在於仁義니 士所以尙其志也 大人 謂公卿大夫 言 士雖未得大人之位 而其志如此 則大人之事 體用已全니 若小人之事 則固非所當爲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