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孟子 見梁襄王시고

6. 맹자께서 양나라 양왕(襄王)을 만나보시고,
[James Legge] Mencius went to see the king Hsiang of Liang.
集註
襄王 惠王子 名赫이라
出語人曰 望之不似人君이오 就之而不見所畏焉이러니 卒然問曰 天下[] 惡乎定고야[ㅣ] 對曰 定于一이라호라

나와서 사람들에게 말씀하셨다. “멀리서 바라보아도 임금 같지 않고, 그 앞에 가까이 나아가도 두려워할 만한 게 보이지 않았는데, 느닷없이 ‘천하가 어떻게 안정되겠습니까?’ 하고 묻기에, 내가 대답하기를 ‘한곳으로 통일될 것입니다.’ 하였다.
[James Legge] On coming out from the interview, he said to some persons, 'When I looked at him from a distance, he did not appear like a sovereign; when I drew near to him, I saw nothing venerable about him. Abruptly he asked me, "How can the kingdom be settled?" I replied, "It will be settled by being united under one sway."
集註
告也 不似人君, 不見所畏 言其無威儀也 卒然 急遽之貌 蓋容貌辭氣 乃德之符 其外如此 則其中之所存者 可知 王問 列國分爭니 天下當何所定고한대 孟子對以必合于一然後定也시니라
孰能一之오야

‘누가 통일할 수 있겠습니까?’ 하고 묻기에,
[James Legge] "Who can so unite it?"
集註
王問也
對曰 不嗜殺人者ㅣ(ㅣ아) 能一之라호라

‘사람 죽이기를 좋아하지 않는 자가 통일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James Legge] I replied, "He who has no pleasure in killing men can so unite it."
集註
甘也
孰能與之오야

그리고 ‘누가 그에게 귀의하겠습니까?’ 하고 묻기에
[James Legge] "Who can give it to him?"
集註
王復問也 猶歸也
對曰 天下[ㅣ] 莫不與也ㅣ니(ㅣ리이다)(이) 知夫苗乎ㅣ잇가(잇가) 七八月之間(이면) 則苗[ㅣ] 槁矣라가 油然作雲야 沛然下雨(면) 則苗[ㅣ] 浡然興之矣니 其如是 孰能禦之리오(리잇고) 今夫天下之人牧 未有不嗜殺人者也ㅣ니 如有不嗜殺人者(ㅣ면) 則天下之民 皆引領而望之矣리니 誠如是也ㅣ면 民歸之 由水之就下리니 沛然[을] 誰能禦之리오호라(리잇고호라)

이렇게 대답하였다. ‘천하에 귀의하지 않는 자가 없을 것입니다. 왕께서는 벼싹을 아십니까? 7, 8월 사이에 날씨가 가물면 벼싹이 시들다가 하늘이 뭉게뭉게 구름을 일으켜 좍좍 비를 내리면 벼싹이 생기 있게 일어납니다. 그 기세가 이와 같다면 누가 막을 수 있겠습니까? 지금 천하의 임금 가운데 사람 죽이기를 좋아하지 않는 자가 없으니, 만일 사람 죽이기를 좋아하지 않는 자가 있다면 천하의 백성들이 모두 목을 빼고 바라볼 것입니다. 진실로 이와 같다면 백성들이 그에게 귀의하는 것은 물이 낮은 데로 흘러가는 것과 같을 것이니, 그 누가 그 기세를 막을 수 있겠습니까?’ 하였다.”
[James Legge] I replied, " All the people of the nation will unanimously give it to him. Does your Majesty understand the way of the growing grain? During the seventh and eighth months, when drought prevails, the plants become dry. Then the clouds collect densely in the heavens, they send down torrents of rain, and the grain erects itself, as if by a shoot. When it does so, who can keep it back? Now among the shepherds of men throughout the nation, there is not one who does not find pleasure in killing men. If there were one who did not find pleasure in killing men, all the people in the nation would look towards him with outstretched necks. Such being indeed the case, the people would flock to him, as water flows downwards with a rush, which no one can repress."'
集註
周七八月 夏五六月也 油然 雲盛貌 沛然 雨盛貌 浡然 興起貌 禁止也 人牧 謂牧民之君也 頸也 蓋好生惡死 人心所同이라 人君 不嗜殺人이면 則天下悅而歸之니라 ○ 蘇氏曰 孟子之言 非苟爲大而已이나 不深原其意而詳究其實이면 未有不以爲迂者矣 予觀孟子以來 自漢高祖及光武及唐太宗及我太祖皇帝 能一天下者四君 皆以不嗜殺人致之 其餘 殺人愈多而天下愈亂며 秦晉及隋 力能合之 而好殺不已 或合而復分고 或遂以亡國니 孟子之言 豈偶然而已哉시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