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孟子 見梁惠王신대 立於沼上이러시니 顧鴻鴈麋鹿曰 賢者 亦樂此乎ㅣ잇가(잇가)

2. 맹자께서 양나라 혜왕을 만나셨는데, 왕이 못가에 서 있다가 크고 작은 기러기와 크고 작은 사슴들을 돌아보며 말하였다. “현자(賢者)도 이런 것을 즐깁니까?”
[James Legge] Mencius, another day, saw King Hûi of Liang. The king went and stood with him by a pond, and, looking round at the large geese and deer, said, “Do wise and good princes also find pleasure in these things?”
集註
池也 雁之大者 鹿之大者
孟子 對曰 賢者而後 樂此ㅣ니(ㅣ오) 不賢者 雖有此ㅣ나 不樂也ㅣ니이다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현자인 뒤에야 이러한 것을 즐길 수 있으니, 현명하지 못한 자는 비록 이러한 것을 소유하더라도 즐길 수 없습니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Being wise and good, they have pleasure in these things. If they are not wise and good, though they have these things, they do not find pleasure.
集註
一章之大指
詩云 經始靈臺야 經之營之시니 庶民攻之 不日成之로다 經始勿亟시나 庶民子來로다 王在靈囿시니 麀鹿攸伏이로다 麀鹿濯濯이어 白鳥鶴鶴이로다 王在靈沼시니 於牣魚躍이라니 文王 以民力爲臺爲沼시나(샤) 而民[이] 歡樂之야 謂其臺曰靈臺라고(라며) 謂其沼曰靈沼ㅣ라야(ㅣ라고) 樂其有麋鹿魚鼈니 古之人 與民偕樂(이라)[로] 能樂也ㅣ니이다

《시경(詩經)》 〈영대(靈臺)〉에 이르기를 ‘영대를 처음으로 계획하여 측량하고 재어보고 하자, 서민들이 와서 일하는지라 며칠 되지 않아서 완성되었도다. 측량하여 짓기 시작하자 문왕(文王)께서 급히 서두르지 말라고 하셨으나 서민들이 자식처럼 와서 도왔도다. 문왕께서 영유(靈囿)에 계시니, 사슴들이 그곳에 가만히 엎드려 있도다. 사슴들은 살찌고 백조는 깨끗하도다. 문왕께서 영소(靈沼)에 계시니, 아, 연못 가득 물고기들이 뛰노는구나!’ 하였습니다. 문왕께서 백성의 힘을 이용하여 대(臺)를 만들고 못을 만들었으나, 백성들이 그것을 기뻐하고 즐겨 그 대를 영대(靈臺)라 부르고, 그 못을 영소(靈沼)라 하면서 문왕께서 사슴과 물고기와 자라를 소유하신 것을 좋아하였으니, 옛사람들은 백성과 함께 즐겼기[與民偕樂] 때문에 이러한 것을 즐길 수 있었던 것입니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He measured out and commenced his marvellous tower;
He measured it out and planned it.
The people addressed themselves to it,
And in less than a day completed it.
When he measured and began it, he said to them --
Be not so earnest:
But the multitudes came as if they had been his children.
The king was in his marvellous park;
The does reposed about,
The does so sleek and fat:
And the white birds came glistening.
The king was by his marvellous pond;
How full was it of fishes leaping about!"

'King Wan used the strength of the people to make his tower and his pond, and yet the people rejoiced to do the work, calling the tower "the marvellous tower," calling the pond "the marvellous pond," and rejoicing that he had his large deer, his fishes, and turtles. The ancients caused the people to have pleasure as well as themselves, and therefore they could enjoy it.
集註
引詩而釋之여 以明賢者而後樂此之意 大雅靈臺之篇이라 量度 靈臺 文王臺名也 謀爲也 治也 不日 不終日也 速也 言文王戒以勿亟也 子來 如子來趨父事也 靈囿, 靈沼 臺下有囿고 囿中有沼也 牝鹿也 安其所여 不驚動也 濯濯 肥澤貌 鶴鶴 潔白貌 歎美辭 滿也 孟子言 文王 雖用民力이나 而民 反歡樂之여 旣加以美名고 而又樂其所有니 蓋由文王能愛其民이라 民樂其樂여 而文王亦得以享其樂也니라
湯誓[애] 曰 時日 害喪 予及女[로] 偕亡이라니 民欲與之偕亡이면 雖有臺池鳥獸ㅣ나() 豈能獨樂哉리잇고

《서경(書經)》 〈탕서(湯誓)〉에 이르기를 ‘이 태양은 언제나 없어질꼬? 내 너와 함께 망하련다.’ 하였으니, 백성들이 임금을 미워하여 그와 함께 망하기를 바란다면, 비록 대와 연못과 새와 짐승을 소유하고 있다 하더라도 어찌 혼자 즐길 수 있겠습니까?”
[James Legge] 'In the Declaration of T'ang it is said, "O sun, when wilt thou expire? We will die together with thee." The people wished for Chieh's death, though they should die with him. Although he had towers, ponds, birds, and animals, how could he have pleasure alone?'
集註
引書而釋之여 以明不賢者雖有此不樂之意也 湯誓 商書篇名이라 是也 指夏桀이라 何也 桀嘗自言 吾有天下 如天之有日니 日亡이라야 吾乃亡耳라하니 民怨其虐이라 因其自言여 而目之曰 此日 何時亡乎 若亡則我寧與之俱亡이라하니 蓋欲其亡之甚也 孟子引此여 以明君獨樂而不恤其民이면 則民怨之여 而不能保其樂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