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 孟子[ㅣ] 曰 逃墨[이면] 必歸於楊이오 逃楊[이면] 必歸於儒ㅣ니[커든] 斯受之而已矣니라

26.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묵적(墨翟)의 학문에서 도피하면 반드시 양주(楊朱)의 학문으로 돌아가고, 양주의 학문에서 도피하면 반드시 유학(儒學)으로 돌아온다. 유학으로 돌아오면 받아줄 뿐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ose who are fleeing from the errors of Mo naturally turn to Yang, and those who are fleeing from the errors of Yang naturally turn to orthodoxy. When they so turn, they should at once and simply be received.
集註
墨氏 務外而不情고 楊氏 太簡而近實이라 其反正之漸 大略如此니라 歸斯受之者 憫其陷溺之久而取其悔悟之新也니라
今之與楊墨辯者(ㅣ) 如追放豚니(야) 旣入其苙이어든 又從而招之로다

지금 양주와 묵적의 학설을 추종하는 자들과 변론하는 자들은 마치 뛰쳐나간 돼지를 쫓듯이 하여, 이미 우리로 돌아왔는데도 발을 묶어놓는구나!”
[James Legge] 'Those who nowadays dispute with the followers of Yang and Mo do so as if they were pursuing a stray pig, the leg of which, after they have got it to enter the pen, they proceed to tie.'
集註
放豚 放逸之豕豚也 闌也 罥也 羈其足也 言 彼旣來歸어든 而又追咎其旣往之失也○ 此章 見聖賢之於異端 距之甚嚴이나 而於其來歸 待之甚恕니 距之嚴故 人知彼說之爲邪고 待之恕故 人知此道之可反이니 仁之至 義之盡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