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2. 孟子[ㅣ] 曰 言近而指遠者 善言也ㅣ오 守約而施博者 善道也ㅣ니 君子之言也 不下帶而道[ㅣ] 存焉이니라(고)

32.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말이 평범하면서도 뜻이 깊은 것이 좋은 말이고, 자기를 지키는 것이 간략하면서도 그 효과가 넓게 베풀어지는 것이 좋은 도리이다. 군자의 말은 띠까지 내려가지 않아도 도(道)가 거기에 있으며,
[James Legge] Mencius said, 'Words which are simple, while their meaning is far-reaching, are good words. Principles which, as held, are compendious, while their application is extensive, are good principles. The words of the superior man do not go below the girdle, but great principles are contained in them.
集註
古人 視不下於帶니 則帶之上 乃目前常見至近之處也 擧目前之近事 而至理存焉니 所以爲言近而指遠也니라
君子之守 修其身而天下[ㅣ]이니라

군자의 지킴은 자기의 몸을 닦음에 천하가 화평(和平)해진다.
[James Legge] 'The principle which the superior man holds is that of personal cultivation, but the kingdom is thereby tranquillized.
集註
此所謂守約而施博也
人病[은] 舍其田而芸人之田이니 所求於人者[ㅣ]이오 而所以自任者[ㅣ]이니라(일니라)

사람들의 병통은 자기 밭은 버려두고 남의 밭을 김매는 것이니, 남에게 요구하는 것은 무겁게 하고 자기가 책임지는 것은 가볍게 하기 때문이다.”
[James Legge] 'The disease of men is this:-- that they neglect their own fields, and go to weed the fields of others, and that what they require from others is great, while what they lay upon themselves is light.'
集註
言不守約而務博施之病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