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齊宣王 問曰 交鄰國 有道乎ㅣ잇가(잇가) 孟子 對曰 有니 惟仁者(ㅣ아) 爲能以大事小니 是故[로][이] 事葛시고(시며) 文王[이] 事昆夷시니이다 惟智者ㅣ(ㅣ아) 爲能以小事大니[로] 大王 事獯鬻시고(시며) 句踐[이] 事吳니이다

3. 제나라 선왕이 물었다. “이웃 나라와 사귀는 데에 방법이 있습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있습니다. 오직 인자(仁者)만이 대국으로서 소국을 사랑할 수 있습니다[以大事小]. 그러므로 탕왕(湯王)께서 갈(葛)나라를 사랑하시고, 문왕(文王)께서 곤이(昆夷)를 사랑하신 것입니다. 오직 지자(智者)만이 소국으로서 대국을 섬길 수 있습니다[以小事大]. 그러므로 문왕의 조부(祖父)인 태왕(太王)께서 훈육(獯鬻)을 섬기시고, 구천(句踐)이 오(吳)나라를 섬긴 것입니다.
[James Legge] The king Hsüan of Ch'î asked, saying, 'Is there any way to regulate one's maintenance of intercourse with neighbouring kingdoms?' Mencius replied, 'There is. But it requires a perfectly virtuous prince to be able, with a great country, to serve a small one,-- as, for instance, T'ang served Ko, and king Wan served the Kwan barbarians. And it requires a wise prince to be able, with a small country, to serve a large one,-- as the king T'âi served the Hsün-yü, and Kâu-ch'ien served Wû.
集註
仁人之心 寬洪惻怛여 而無較計大小彊弱之私 小國 雖或不恭이나 而吾所以字之之心 自不能已 智者 明義理고 識時勢 大國 雖見侵陵이나 而吾所以事之之禮 尤不敢廢 湯事 見後篇고 文王事 見詩大雅고 大王事 見後章니 所謂狄人 卽獯鬻也 句踐 越王名이니 事見國語, 史記니라
以大事小者 樂天者也ㅣ오 以小事大者 畏天者也ㅣ니 樂天者 保天下고 畏天者 保其國이니이다

큰 나라이면서 작은 나라를 사랑하는 자는 하늘의 이치를 즐거워하는 자이고, 작은 나라이면서 큰 나라를 섬기는 자는 하늘의 이치를 두려워하는 자이니, 하늘의 이치를 즐거워하는 자는 천하를 보전하고, 하늘의 이치를 두려워하는 자는 자기 나라를 보전합니다.
[James Legge] He who with a areat State serves a small one, delights in Heaven. He who with a small State serves a large one, stands in awe of Heaven. He who delights in Heaven, will affect with his love and protection the whole kingdom. He who stands in awe of Heaven, will affect with his love and protection his own kingdom.
集註
天者 理而已矣 大之字小 小之事大 皆理之當然也 自然合理故 曰 樂天이요 不敢違理故 曰 畏天이라 包含徧覆여 無不周徧 保天下之氣象也 制節謹度여 不敢縱逸 保一國之規模也
詩云 畏天之威야 于時保之라니이다

《시경》 〈아장(我將)〉에 이르기를 ‘하늘의 위엄을 두려워하여 이에 나라를 보전한다.’ 하였습니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I fear the Majesty of Heaven, and will thus preserve its favouring decree."'
集註
周頌我將之篇이라 是也
王曰 大哉[라] 言矣 寡人이(은) 有疾호니 寡人은(이) 好勇노이다

“선생의 말씀이 훌륭합니다. 그러나 과인은 병통이 있으니, 과인은 용기를 좋아합니다.”
[James Legge] The king said, 'A great saying! But I have an infirmity;-- I love valour.'
集註
言 以好勇故 不能事大而恤小也
對曰 王請無好小勇쇼셔 夫撫劍疾視曰 彼惡敢當我哉리오니(리오면) 匹夫之勇이라 敵一人者也ㅣ니 王請大之쇼셔

“왕께서는 작은 용기를 좋아하지 마십시오. 칼을 어루만지면서 상대방을 노려보고 말하기를 ‘저자가 어찌 감히 나를 당하겠는가?’ 하는데, 이는 필부의 용기[匹夫之勇]이니 한 사람을 대적할 수 있을 뿐입니다. 왕께서는 용기를 크게 가지십시오.
[James Legge] I beg your Majesty,' was the reply, 'not to love small valour. If a man brandishes his sword, looks fiercely, and says, "How dare he withstand me?"-- this is the valour of a common man, who can be the opponent only of a single individual. I beg your Majesty to greaten it.
集註
疾視 怒目而視也 小勇 血氣所爲 大勇 義理所發이라
詩云 王赫斯怒샤 爰整其旅야(샤) 以遏徂莒야(샤) 以篤周祜야(샤) 以對于天下ㅣ라니 文王之勇也ㅣ니(ㅣ시니) 文王 一怒而安天下之民시니이다

《시경》 〈황의(皇矣)〉에 이르기를 ‘왕께서 크게 성을 내시어 이에 군대를 정돈하여 침략하러 가는 무리를 막아서, 주나라의 국운(國運)을 돈독히 하여 천하의 기대에 부응하였다.’ 했는데, 이는 문왕의 용기이니, 문왕께서는 한 번 성을 내시어 천하의 백성을 편안하게 하셨습니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The king blazed with anger,
And he marshalled his hosts,
To stop the march to Chü,
To consolidate the prosperity of Châu,
To meet the expectations of the nation."

This was the valour of king Wan. King Wan, in one burst of his anger, gave repose to all the people of the kingdom.
集註
大雅皇矣篇이라 赫然怒貌 於也 衆也 詩作按니 止也 往也 詩作旅니 徂旅 謂密人侵阮徂共之衆也 厚也 福也 答也 以答天下仰望之心也 文王之大勇也
書曰 天降下民샤(에) 作之君作之師샨든() 惟曰 其助上帝 寵之四方이시니 有罪, 無罪애(예) 惟我[ㅣ]커니 天下 曷敢有越厥志리오니 一人[이] 衡行於天下ㅣ어() 武王 恥之시니 武王之勇也ㅣ니(ㅣ시니) 而武王 亦一怒而安天下之民시니이다

《서경》 〈태서(泰誓)〉에 이르기를 ‘하늘이 백성을 내면서 그들에게 임금을 만들어주고 스승을 만들어준 것은, 상제(上帝)를 돕기 때문에 사방의 사람들 중에서 특별히 총애한 것이다. 제후가 죄가 있든 죄가 없든 내가 여기에 있으니, 천하에 어찌 감히 분수를 어기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자가 있겠는가?’ 하였습니다. 폭군(暴君)인 주왕(紂王) 한 사람이 천하에 횡행(橫行)하자 무왕(武王)이 이를 부끄러워하셨으니, 이는 무왕의 용기입니다. 무왕 역시 한 번 성을 내시어 천하의 백성을 편안하게 하셨습니다.
[James Legge] In the Book of History it is said, "Heaven having produced the inferior people, made for them rulers and teachers, with the purpose that they should be assisting to God, and therefore distinguished them throughout the four quarters of the land. Whoever are offenders, and whoever are innocent, here am I to deal with them. How dare any under heaven give indulgence to their refractory wills?" There was one man pursuing a violent and disorderly course in the kingdom, and king Wû was ashamed of it. This was the valour of king Wû. He also, by one display of his anger, gave repose to all the people of the kingdom.
集註
周書泰誓之篇也이나 所引 與今書文小異니 今且依此解之노라 寵之四方 寵異之於四方也 有罪者 我得而誅之고 無罪者 我得而安之 我旣在此 則天下何敢有過越其心志而作亂者乎 衡行 謂作亂也 孟子釋書意如此시고 而言武王亦大勇也시니라
今王 亦一怒而安天下之民시면 惟恐王之不好勇也ㅣ리이다

지금 왕께서도 한 번 성을 내시어 천하의 백성을 편안하게 하신다면, 백성들은 왕께서 용기를 좋아하지 않으실까 염려할 것입니다.”
[James Legge] 'Let now your Majesty also, in one burst of anger, give repose to all the people of the kingdom. The people are only afraid that your Majesty does not love valour.'
集註
王若能如文武之爲 則天下之民 望其一怒以除暴亂여 而拯己於水火之中여 惟恐王之不好勇耳니라 ○ 此章 言人君 能懲小忿이면 則能恤小事大여 以交鄰國이요 能養大勇이면 則能除暴救民여 以安天下니라 張敬夫曰 小勇者 血氣之怒也 大勇者 理義之怒也 血氣之怒 不可有 理義之怒 不可無 知此 則可以見性情之正이요 而識天理人欲之分矣리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