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1. 曾子 居武城실(에) 有越寇ㅣ러니(ㅣ어) 或曰 寇至니(니) 盍去諸ㅣ리오(ㅣ리오야) 曰 無寓人於我室야 毁傷其薪木라 寇退(커) 則曰 修我牆屋라 我將反호리라(이라시고) 寇退커늘(예) 曾子[ㅣ]신대 左右[ㅣ] 曰 待先生이(을) 如此其忠且敬也ㅣ어늘(ㅣ어) 寇至則先去야(샤) 以爲民望시고 寇退則反시니 殆於不可ㅣ로소이다(이) 沈猶行[이] 曰 是[] 非汝所知也ㅣ라(ㅣ니) 沈猶ㅣ(에) 有負芻之禍ㅣ어 從先生者七十人 未有與焉이라니라(니라)

31. 증자(曾子)께서 무성(武城)에 거처하실 적에 월(越)나라의 침략이 있자, 어떤 사람이 말하였다. “침략군이 쳐들어오는데, 왜 떠나가지 않으십니까?” 증자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떠난 다음에 내 집에 사람을 살게 하여 섶이나 나무를 훼손하지 말도록 하라.” 그리고는 피난을 갔고, 침략군이 물러가자 증자께서는 말씀하셨다. “나의 집 담장과 지붕을 수리하라. 곧 돌아갈 것이다.” 침략군이 물러가고 증자께서 돌아오셨는데, 좌우의 문인(門人)들이 말하였다. “무성의 대부(大夫)가 선생님을 대우하는 것이 이렇게 충성스럽고 또 공경스러웠는데, 침략군이 이르자 먼저 떠나가시어 백성들이 보고 따라하게 하시고, 침략군이 물러가자 돌아오셨으니, 이렇게 해서는 안 될 듯합니다.” 증자의 제자 심유행(沈猶行)이 말하였다. “이는 자네들이 알 수 있는 것이 아닐세. 옛적에 우리 심유씨(沈猶氏) 집안이 부추(負芻)라는 자가 난을 일으켜 화를 당한 적이 있네. 그때 증자께서 우리 집에 계셨는데, 선생님을 따르는 자가 70명이었지만 한 사람도 그 난리를 겪은 자가 있지 않았네.”
[James Legge] When the philosopher Tsang dwelt in Wû-ch'ang, there came a band from Yüeh to plunder it. Someone said to him, 'The plunderers are coming:-- why not leave this?' Tsang on this left the city, saying to the man in charge of the house, 'Do not lodge any persons in my house, lest they break and injure the plants and trees.' When the plunderers withdrew, he sent word to him, saying, 'Repair the walls of my house. I am about to return.' When the plunderers retired, the philosopher Tsang returned accordingly. His disciples said, 'Since our master was treated with so much sincerity and respect, for him to be the first to go away on the arrival of the plunderers, so as to be observed by the people, and then to return on their retiring, appears to us to be improper.' Ch'an-yû Hsing said, 'You do not understand this matter. Formerly, when Ch'an-yû was exposed to the outbreak of the grass-carriers, there were seventy disciples in our master's following, and none of them took part in the matter.'
集註
武城 魯邑名이라 何不也 左右 曾子之門人也 忠敬 言 武城之大夫 事曾子忠誠恭敬也 爲民望 言使民望而效之 沈猶行 弟子姓名也 言 曾子嘗舍於沈猶氏러니 時有負芻者作亂여 來攻沈猶氏어늘 曾子率其弟子去之여 不與其難시니 言師賓不與臣同이라
子思 居於衛실(예) 有齊寇ㅣ러니(ㅣ어) 或曰 寇至니(니) 盍去諸ㅣ리오(ㅣ리오야) 子思[ㅣ] 曰 如伋[이]ㅣ면 君誰與守ㅣ리오시니라(ㅣ시리오)

자사(子思)께서 위(衛)나라에 계실 적에 제(齊)나라의 침략이 있자, 어떤 사람이 말하였다. “침략군이 이르는데 어찌 떠나가지 않으십니까?” 자사께서 말씀하셨다. “만일 내가 떠나가면 임금이 누구와 더불어 지키시겠는가?”
[James Legge] When Tsze-sze was living in Wei, there came a band from Ch'î to plunder. Some one said to him, 'The plunderers are coming;-- why not leave this?' Tsze-sze said, 'If I go away, whom will the prince have to guard the State with?'
集註
言所以不去之意如此시니라
孟子[ㅣ] 曰 曾子子思 同道니 曾子 師也ㅣ며 父兄也ㅣ오 子思 臣也ㅣ며 微也ㅣ니 曾子子思 易地則皆然이리라

맹자께서 이에 대해 말씀하셨다. “증자와 자사께서는 도가 같으시다. 그러나 증자께서는 스승이시며 부형(父兄)이셨고, 자사께서는 신하이시며 미천하셨으니, 증자와 자사께서 처지를 바꾸셨다면 모두 그렇게 하셨을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 philosophers Tsang and Tsze-sze agreed in the principle of their conduct. Tsang was a teacher;-- in the place of a father or elder brother. Tsze-sze was a minister;-- in a meaner place. If the philosophers Tsang and Tsze-sze had exchanged places the one would have done what the other did.'
集註
猶賤也 尹氏曰 或遠害고 或死難여 其事不同者 所處之地不同也 君子之心 不繫於利害고 惟其是而已 易地則皆能爲之니라 ○ 孔氏曰 古之聖賢 言行不同고 事業亦異 而其道 未始不同也 學者知此 則因所遇而應之 若權衡之稱物여 低昻屢變호되 而不害其爲同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