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凡五章이라
1. 滕文公 爲世子 將之楚(실) 過宋而見孟子신대

1. 등(滕)나라 문공(文公)이 세자(世子)였을 때에 초(楚)나라로 가는 길에 송(宋)나라를 지나다 맹자를 뵈었다.
[언해] 滕文公문이 世셰子ㅣ 되여실 쩨 將 楚초애 갈 宋애 過과다가 孟子 보신대
[James Legge] When the prince, afterwards duke Wan of T'ang, had to go to Ch'û, he went by way of Sung, and visited Mencius.
集註
世子 太子也
孟子 道性善샤 言必稱堯舜이러

맹자께서 사람의 본성이 선(善)함을 말씀하셨는데, 그때마다 반드시 요순(堯舜)을 예로 들었다.
[언해] 孟子ㅣ 性의 善션홈을 道도샤 말마다 반시 堯요舜슌을 稱더시다
[James Legge] Mencius discoursed to him how the nature of man is good, and when speaking, always made laudatory reference to Yâo and Shun.
集註
言也 性者 人所稟於天以生之理也 渾然至善여 未嘗有惡이라 人與堯舜 初無少異로되 但衆人 汨於私欲而失之고 堯舜則無私欲之蔽而能充其性爾 孟子與世子言 每道性善시고 而必稱堯舜以實之시니 欲其知仁義不假外求 聖人可學而至여 而不懈於用力也 門人 不能悉記其辭고 而撮其大旨如此니라 程子曰 性卽理也 天下之理 原其所自면 未有不善이니 喜怒哀樂未發 何嘗不善이리오 發而中節이면 卽無往而不善이요 發不中節然後 爲不善이라 凡言善惡 皆先善而後惡고 言吉凶 皆先吉而後凶고 言是非 皆先是而後非니라
世子 自楚反야(샤) 復見孟子신대 孟子[ㅣ] 曰 世子(ㅣ) 疑吾言乎ㅣ잇가(잇가) 夫道 一而已矣니이다

세자가 초나라에서 돌아오는 길에 다시 맹자를 뵙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세자께서는 제 말을 의심하십니까? 도(道)는 하나일 뿐입니다.
[언해] 世셰子ㅣ 楚초로브터 反반야 다시 孟子 보신대 孟子ㅣ 샤 世셰子 내 말을 疑의심시니잇가 道도 나힐 이니이다
[James Legge] When the prince was returning from Ch'û, he again visited Mencius. Mencius said to him, 'Prince, do you doubt my words? The path is one, and only one.
集註
時人 不知性之本善여 而以聖賢爲不可企及이라 世子於孟子之言 不能無疑여 而復來求見니 蓋恐別有卑近易行之說也 孟子知之 但告之如此여 以明古今聖愚本同一性니 前言已盡여 無復有他說也시니라
成覵 謂齊景公曰 彼丈夫也ㅣ며 我丈夫也ㅣ니 吾何畏彼哉리오며 顔淵[이] 曰 舜何人也ㅣ며 予何人也 有爲者 亦若是라며 公明儀[ㅣ] 曰 文王(이) 我師也ㅣ라시니 周公(이) 豈欺我哉시리오니이다

성간(成覵)이 제(齊)나라 경공(景公)에게 말하기를 ‘저 성현(聖賢)도 장부(丈夫)이고 저도 장부이니, 제가 어찌 저 성현을 두려워하겠습니까?’ 하였으며, 안연(顔淵)이 말하기를 ‘순(舜)임금은 어떠한 분이며 나는 어떠한 사람인가? 훌륭한 일을 하는 자는 이 순임금과 같아질 수 있다.’ 하였으며, 노나라의 현인(賢人) 공명의(公明儀)는 말하기를 ‘주공(周公)께서 「문왕(文王)께서는 나의 스승이다.」라고 말씀하셨으니, 주공이 어찌 나를 속이셨겠는가?’ 하였습니다.
[언해] 成覵간이 齊졔景公 닐어 오 뎌도 丈夫부ㅣ며 나도 丈夫부ㅣ니 내 엇디 뎌를 畏외리오 며 顔안淵연이 오 舜슌은 엇던 人이며 나 엇던 人고 욤을 둔 者쟈ㅣ  이 다 며 公明儀의ㅣ 오 文문王은 내 師ㅣ라 시니 周쥬公이 엇디 나를 欺긔시리오 니이다
[James Legge] 'Ch'ang Chi'en said to duke King of Ch'î, "They were men. I am a man. Why should I stand in awe of them?" Yen Yüan said, "What kind of man was Shun? What kind of man am I? He who exerts himself will also become such as he was." Kung-Ming Î said, "King Wan is my teacher. How should the duke of Châu deceive me by those words?"
集註
成覵 人姓名이라 謂聖賢也 有爲者亦若是 言人能有爲 則皆如舜也 公明이요이니 魯賢人也 文王我師也 蓋周公之言이니 公明儀亦以文王爲必可師 誦周公之言而歎其不我欺也 孟子旣告世子以道無二致고 而復引此三言以明之시니 欲世子篤信力行여 以師聖賢이요 不當復求他說也시니라
今滕을(이) 絶長補短이면(면) 將五十里也ㅣ나(ㅣ라) 猶可以爲善國이니[애] 曰 若藥[이] 不瞑眩이면 厥疾[이] 不瘳ㅣ라니이다

이제 등나라는 긴 곳을 잘라 짧은 곳을 보충하면[絶長補短] 거의 50리밖에 안 되는 작은 나라이지만, 그래도 좋은 나라가 될 수 있습니다. 《서경》 〈열명(說命)〉에 이르기를 ‘만일 약(藥)이 독해서 정신이 어지러울 정도가 아니면 그 병(病)이 낫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언해] 今금에 滕을 長을 絶졀야 短단을 補보면 將 五오十십里리나 오히려 可가히  善션 國국이 되리니 書셔에 오 藥약이 瞑眩현티 아니면 그 疾질이 瘳튜티 몯홈이 다 니이다
[James Legge] 'Now, T'ang, taking its length with its breadth, will amount, I suppose, to fifty lî. It is small, but still sufficient to make a good State. It is said in the Book of History, "If medicine do not raise a commotion in the patient, his disease will not be cured by it."'
集註
猶截也 商書說命篇이라 瞑眩 憒亂이라 言 滕國雖小 猶足爲治 但恐安於卑近여 不能自克이면 則不足以去惡而爲善也 ○ 愚按 孟子之言性善 始見於此고 而詳具於告子之篇이라이나 黙識而旁通之 則七篇之中 無非此理 其所以擴前聖之未發而有功於聖人之門이니 程子之言 信矣로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