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孟子[ㅣ] 曰 鷄鳴而起야 孶孶爲善者 舜之徒也ㅣ오

25.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닭이 울면 일어나서 부지런히 선(善)을 행하는 자는 순(舜)임금의 무리이고,
[언해] 孟子ㅣ 샤 鷄계ㅣ 鳴거든 起긔야 孶孶히 善션을  者쟈 舜슌의 徒도ㅣ오
[James Legge] Mencius said, 'He who rises at cock-crowing and addresses himself earnestly to the practice of virtue, is a disciple of Shun.
集註
孶孶 勤勉之意 言 雖未至於聖人이나 亦是聖人之徒也
鷄鳴而起야 孶孶爲利者 蹠之徒也ㅣ니

닭이 울면 일어나서 부지런히 이익을 추구하는 자는 도척(盜跖)의 무리이다.
[언해] 鷄계ㅣ 鳴거든 起긔야 孶孶히 利리  者쟈 蹠쳑의 徒도ㅣ니
[James Legge] 'He who rises at cock-crowing, and addresses himself earnestly to the pursuit of giin, is a disciple of Chih.
集註
盜蹠也
欲知舜與蹠之分인댄 無他ㅣ라 利與善之間也ㅣ니라

순임금과 도척의 구분을 알고자 한다면 다른 것이 없다. 이익을 추구하는가, 선을 행하는가 하는 차이이다.”
[언해] 舜슌과 다 蹠쳑의 分분욤을 알오者쟈 홀띤댄 他타ㅣ 업슨디라 利리와 다 善션의 間간이니라
[James Legge] 'If you want to know what separates Shun from Chih, it is simply this,-- the interval between the thought of gain and the thought of virtue.'
集註
程子曰 言間者 謂相去不遠여 所爭 毫末耳 善與利 公私而已矣 才(纔)出於善이면 便以利言也니라○ 楊氏曰 舜蹠之相去遠矣 而其分 乃在利善之間而已 是豈可以不謹이리오이나 講之不熟고 見之不明이면 未有不以利爲義者 又學者所當深察也니라 或問 鷄鳴而起여 若未接物이면 如何爲善이닛고 程子曰 只主於敬 便是爲善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