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公孫丑 問曰 不見諸侯 何義잇고 孟子[ㅣ] 曰 古者[애] 不爲臣야(이면) 不見더니라(이러니라)

7. 공손추(公孫丑)가 여쭈었다. “제후를 만나보지 않으시는 것은 무슨 이유 때문입니까?”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옛날에는 신하가 되지 않으면 임금을 만나보지 않았네.
[James Legge] Kung-sun Châu asked Mencius, saying, 'What is the point of righteousness involved in your not going to see the princes?' Mencius replied, 'Among the ancients, if one had not been a minister in a State, he did not go to see the sovereign.
集註
不爲臣 謂未仕於其國者也 不見諸侯之義也
段干木(은) 踰垣而辟之고 泄柳 閉門而不內니 是皆已甚니(이니)이어든 斯可以見矣니라

단간목(段干木)은 위(魏)나라 문후(文侯)가 만나러 오자 담을 넘어가 문후를 피하였고, 설류(泄柳)는 노(魯)나라 목공(繆公)이 만나러 오자 문을 닫고 목공을 받아들이지 않았으니, 이는 모두 너무 심하네. 제후가 만나보려는 정성이 간절하면 만나볼 수 있는 것일세.
[James Legge] 'Twan Kan-mû leaped over his wall to avoid the prince. Hsieh Liû shut his door, and would not admit the prince. These two, however, carried their scrupulosity to excess. When a prince is urgent, it is not improper to see him.
集註
段干木 魏文侯時人이요 泄柳 魯繆公時人이라 文侯, 繆公 欲見此二人이로되 而二人 不肯見之니 蓋未爲臣也 已甚 過甚也 謂求見之切也
陽貨 欲見孔子而惡無禮야 大夫 有賜於士ㅣ어든(애) 不得受於其家ㅣ면 則往拜其門일(이라) 陽貨 矙孔子之亡也(야) 而饋孔子蒸豚대(야) 孔子 亦矙其亡也야 而往拜之시니 當是時야 陽貨[ㅣ]이면(이어니) 豈得不見이시리오

양화(陽貨)는 공자(孔子)께서 자신을 찾아오도록 하여 만나고 싶었으나, 이렇게 할 경우 남들이 자기더러 무례(無禮)하다고 비난하는 것이 싫었네. 그런데 당시의 예에 의하면 대부(大夫)가 사(士)에게 물건을 하사할 경우, 사가 자기 집에서 그 물건을 직접 받지 못했으면, 대부의 집 문에 가서 절하는 것이 예였네. 이에 양화가 공자께서 없는 틈을 엿보아 공자께 삶은 돼지고기를 보냈는데, 공자께서도 양화가 집에 없는 틈을 엿보아 그의 집에 찾아가서 사례하셨네. 당시에 양화가 먼저 찾아왔더라면, 공자께서 어찌 만나보지 않으셨겠는가?
[James Legge] 'Yang Ho wished to get Confucius to go to see him, but disliked doing so by any want of propriety. As it is the rule, therefore, that when a great officer sends a gift to a scholar, if the latter be not at home to receive it, he must go to the officer's to pay his respects, Yang Ho watched when Confucius was out, and sent him a roasted pig. Confucius, in his turn, watched when Ho was out, and went to pay his respects to him. At that time, Yang Ho had taken the initiative;-- how could Confucius decline going to see him?
集註
又引孔子之事여 以明可見之節也 欲見孔子 欲召孔子여 來見己也 惡無禮 畏人以己爲無禮也 受於其家 對使人여 拜受於家也 其門 大夫之門也 窺也 陽貨 於魯 爲大夫 孔子 爲士 以此物 及其不在而饋之여 欲其來拜而見之也 謂先來加禮也
曾子[ㅣ] 曰 脅肩諂笑 病于夏畦ㅣ라며(ㅣ라시며) 子路[ㅣ] 曰 未同而言 觀其色컨댄(건댄) 赧赧然이라(니) 非由之所知也ㅣ라니 由是觀之(컨댄) 則君子之所養 可知已矣니라

증자(曾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어깨를 움츠리고 아첨하여 웃는 것이 여름에 밭에서 일하는 것보다 더 힘들다.’ 하셨으며, 자로(子路)는 말하기를 ‘뜻이 같지 않으면서 억지로 말할 경우 그 얼굴빛을 보면 무안하여 붉어지는데, 이러한 짓은 내 알 바가 아니다.’ 하였으니, 이로 말미암아 살펴본다면 군자가 기른 바를 알 수 있네.”
[James Legge] 'Tsang-tsze said, "They who shrug up their shoulders, and laugh in a flattering way, toil harder than the summer labourer in the fields." Tsze-lû said, "There are those who talk with people with whom they have no great community of feeling. If you look at their countenances, they are full of blushes. I do not desire to know such persons." By considering these remarks, the spirit which the superior man nourishes may be known.'
集註
脅肩 竦體 諂笑 彊笑 皆小人側媚之態也 勞也 夏畦 夏月治畦之人也 言爲此者其勞過於夏畦之人也 未同而言 與人未合而彊與之言也 赧赧 慚而面赤之貌 子路名이라 言非己所知 甚惡之之辭也 孟子言 由此二言觀之 則二子之所養 可知 必不肯不俟其禮之至而輒往見之也니라 ○ 此章 言 聖人 禮義之中正이니 過之者 傷於迫切而不洪고 不及者 淪於汚賤而可恥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