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孟子 謂蚳鼃曰 子之辭靈丘而請士師 似也 爲其可以言也ㅣ니 今旣數月矣로 未可以言與

5. 맹자께서 제나라 대부 지와(蚳鼃)에게 이르셨다. “당신이 영구(靈丘)의 읍재(邑宰)를 사양하고 사사(士師)가 되기를 청한 것이 그럴 듯했던 것은 사사라는 자리는 임금에게 간언(諫言)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제 이미 사사가 된 지 몇 개월이 지났는데 아직도 임금에게 간언할 수가 없었단 말입니까?”
[James Legge] Mencius said to Ch'î Wâ, 'There seemed to be reason in your declining the governorship of Ling-ch'iû, and requesting to be appointed chief criminal judge, because the latter office would afford you the opportunity of speaking your views. Now several months have elapsed, and have you yet found nothing of which you might speak?'
集註
蚳鼃 齊大夫也 靈丘 齊下邑이라 似也 言所爲近似有理 可以言 謂士師近王여 得以諫刑罰之不中者
蚳鼃 諫於王而不用이어늘(이어시) 致爲臣而去대(다)

지와가 왕에게 간했으나 왕이 그 말을 들어주지 않자, 벼슬을 내놓고 떠나갔다.
[James Legge] On this, Ch'î Wâ remonstrated on some matter with the king, and, his counsel not being taken, resigned his office and went away.
集註
猶還也
齊人[이]曰 所以爲蚳鼃則善矣어니와 所以自爲則吾不知也케라

그러자 제나라 사람들이 말하였다. “맹자가 지와를 위해서 자신의 직책(職責)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충고(忠告)한 것은 좋으나, 정작 맹자 자신은 도(道)가 행해지지 않는데도 거취를 분명히 하지 않으니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
[James Legge] The people of Ch'î said, 'In the course which he marked out for Ch'î Wâ he did well, but we do not know as to the course which he pursues for himself.'
集註
譏孟子道不行而不能去也
公都子 以告대

맹자의 제자 공도자(公都子)가 이 말을 아뢰자,
[James Legge] His disciple Kung-tû told him these remarks.
集註
公都子 孟子弟子也
曰 吾[ㅣ] 聞之也호니 有官守者 不得其職則去고 有言責者 不得其言則去ㅣ라니 我無官守며 我無言責也(ㅣ니) 則吾進退 豈不綽綽然有餘裕哉리오

이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들으니 ‘맡은 직책이 있는 자는 그 직책을 수행할 수 없으면 떠나야 하고, 간언을 해야 하는 책임이 있는 자는 간언을 할 수 없으면 떠나야 한다.’ 하였으니, 나는 직책을 수행해야 할 책임도 없고 간언을 해야 할 책임도 없으니, 내가 나아가고 물러가는 데에 어찌 여유가 있지 않겠는가?”
[James Legge] Mencius said, 'I have heard that he who is in charge of an office, when he is prevented from fulfilling its duties, ought to take his departure, and that he on whom is the responsibility of giving his opinion, when he finds his words unattended to, ought to do the same. But I am in charge of no office; on me devolves no duty of speaking out my opinion:-- may not I therefore act freely and without any constraint, either in going forward or in retiring?'
集註
官守 以官爲守者 言責 以言爲責者 綽綽 寬貌 寬意也 孟子居賓師之位여 未嘗受祿이라 其進退之際 寬裕如此시니라 尹氏曰 進退久速 當於理而已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