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齊人 伐燕取之대 諸侯 將謀救燕이러니(이어) 宣王[이] 曰 諸侯 多謀伐寡人者니 何以待之잇고 孟子 對曰 臣[] 聞七十里 爲政於天下者(호니) 是也ㅣ니(ㅣ시니) 未聞以千里[로] 畏人者也케이다

11. 제나라 사람이 연나라를 정벌하여 취하자, 다른 제후들이 장차 연나라를 구원할 것을 도모하였다. 이에 제나라 선왕이 말하였다. “제후들 가운데 과인을 정벌하려고 모의하는 자가 많으니, 어떻게 대응해야 합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신은 70리의 작은 나라를 가지고 천하에 정사를 하였다는 말을 들었으니, 탕왕(湯王)이 바로 그러한 분입니다. 그러나 천 리나 되는 큰 나라를 가지고 남을 두려워했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습니다.
[James Legge] The people of Ch'î, having smitten Yen, took possession of it, and upon this, the princes of the various States deliberated together, and resolved to deliver Yen from their power. The king Hsüan said to Mencius, 'The princes have formed many plans to attack me:-- how shall I prepare myself for them?' Mencius replied, 'I have heard of one who with seventy lî exercised all the functions of government throughout the kingdom. That was T'ang. I have never heard of a prince with a thousand lî standing in fear of others.'
集註
千里畏人 指齊王也
[애] 曰 湯 一征[을] 自葛[로]신대 天下 信之야 東面而征 西夷며 南面而征 北狄야 曰 奚爲後我오야[이] 望之호(ㅣ) 若大旱之望雲霓也야 歸市者 不止며 耕者 不變이어늘(이어) 誅其君而弔其民신대 若時雨[ㅣ]이라(야)[이] 大悅니[애] 曰 徯我后다소니(노소니) 后來[시니] 其蘇ㅣ라니이다

《서경》 〈중훼지고(仲虺之誥)〉에 이르기를 ‘탕왕께서 첫 번째 정벌을 갈(葛)나라로부터 시작하시자, 천하가 그를 믿었으므로 동쪽을 향하여 정벌하면 서쪽 오랑캐가 원망하고, 남쪽을 향하여 정벌하면 북쪽 오랑캐가 원망하여 말하기를 「어찌하여 우리를 뒤에 정벌하시는가?」 하여, 백성들이 탕왕께서 정벌해주시기를 바라되, 마치 큰 가뭄에 구름과 무지개를 바라는 듯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시장에 가는 자가 멈추지 않고 밭 가는 자가 동요하지 않았는데, 탕왕께서 정벌하시어 그 포악한 임금을 죽이고 그 백성을 위로하시는 것이 마치 단비가 내린 것 같아서 백성들이 크게 기뻐했다.’ 하였습니다. 《서경》 〈중훼지고〉에 이르기를 ‘우리 임금님을 기다렸는데, 임금님께서 오셨으니 이제 우리는 소생하게 되었도다.’ 하였습니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History, As soon as T'ang began his work of executing justice, he commenced with Ko. The whole kingdom had confidence in him. When he pursued his work in the east, the rude tribes on the west murmured. So did those on the north, when he was engaged in the south. Their cry was-- "Why does he put us last?" Thus, the people looked to him, as we look in a time of great drought to the clouds and rainbows. The frequenters of the markets stopped not. The husbandmen made no change in their operations. While he punished their rulers, he consoled the people. His progress was like the falling of opportune rain, and the people were delighted. It is said again in the Book of History, "We have waited for our prince long; the prince's coming will be our reviving!"
集註
兩引書 皆商書仲虺之誥文也 與今書文으로 亦小異 一征 初征也 天下信之 信其志在救民이요 不爲暴也 奚爲後我 言湯何爲不先來征我之國也 虹也 雲合則雨고 虹見則止 動也 待也 君也 復生也 他國之民 皆以湯爲我君而待其來여 使己得蘇息也 言湯之所以七十里而爲政於天下也니라
[애](이) 虐其民이어늘(이어) 王往而征之시니[이] 以爲將拯己於水火之中也ㅣ라야 簞食壺漿으로 以迎王師ㅣ어늘(니) 若殺其父兄며 係累其子弟며 毁其宗廟며 遷其重器면(면) 如之何其可也ㅣ리오(ㅣ리잇고) 天下 固畏齊之彊也ㅣ니 今又倍地而不行仁政이면 動天下之兵也ㅣ니이다

지금 연나라가 자기 백성들에게 포악하게 하였는데 왕께서 가서 정벌하시니, 연나라 백성들은 자신들을 도탄(塗炭)에서 구해줄 것이라고 생각하여, 대바구니에 밥을 담고 병에 음료수를 담아서 왕의 군대를 환영한 것입니다. 그런데 만일 왕의 군대가 부형을 죽이고 자제들을 잡아가며, 종묘(宗廟)를 부수고 중요한 기물(器物)들을 옮겨간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천하의 모든 나라가 진실로 제나라의 강함을 꺼리고 있는데, 지금 또다시 땅을 배로 늘리고도 인정(仁政)을 행하지 않는다면, 이는 천하의 군대를 움직이게 하는 것입니다.
[James Legge] 'Now the ruler of Yen was tyrannizing over his people, and your Majesty went and punished him. The people supposed that you were going to deliver them out of the water and the fire, and brought baskets of rice and vessels of congee, to meet your Majesty's host. But you have slain their fathers and elder brothers, and put their sons and younger brothers in confinement. You have pulled down the ancestral temple of the State, and are removing to Ch'î its precious vessels. How can such a course be deemed proper? The rest of the kingdom is indeed jealously afraid of the strength of Ch'î; and now, when with a doubled territory you do not put in practice a benevolent government;-- it is this which sets the arms of the kingdom in in motion.
集註
救也 係累 縶縛也 重器 寶器也 忌也 倍地 幷燕而增一倍之地也 齊之取燕 若能如湯之征葛이면 則燕人悅之여 而齊可爲政於天下矣어늘 今乃不行仁政고 而肆爲殘虐니 則無以慰燕民之望而服諸侯之心이라 是以 不免乎以千里而畏人也
王速出令샤 反其旄倪시며 止其重器시고 謀於燕衆야 置君而後[에] 去之(면) 則猶可及止也ㅣ리이다

왕께서 속히 명령을 내리시어 연나라의 노약자(老弱者)들을 돌려보내시고, 중요한 기물들을 수송해 오는 것을 중지하시고, 연나라 백성들과 상의해서 군주를 세워준 뒤에 떠나오신다면, 전란이 일어나기 전에 중지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James Legge] 'If your Majesty will make haste to issue an ordinance, restoring your captives, old and young, stopping the removal of the precious vessels, and saying that, after consulting with the people of Yen, you will appoint them a ruler, and withdraw from the country;-- in this way you may still be able to stop the threatened attack.'
集註
還也 老人也 小兒也 謂所虜略之老小也 尙也 及止 及其未發而止之也 ○ 范氏曰 孟子事齊梁之君 論道德則必稱堯舜시고 論征伐則必稱湯武시니 蓋治民 不法堯舜이면 則是爲暴 行師 不法湯武 則是爲亂이니 豈可謂吾君不能而舍(捨)所學以徇之哉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