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0. 孟子[ㅣ] 曰 堯舜(은) 性之也ㅣ오 湯武 身之也ㅣ오 五霸 假之也ㅣ니라
集註
堯舜 天性渾全여 不假修習이요 湯武 修身體道여 以復其性이요 五霸則假借仁義之名여 以求濟其貪欲之私耳니라
久假而不歸니 知其非有也ㅣ리오
集註
還也 實有也 言 竊其名以終身여 而不自知其非眞有 或曰 蓋歎世人莫覺其僞者라하니 亦通이라 舊說 久假不歸 卽爲眞有라하니 則誤矣니라○ 尹氏曰 性之者 與道一也 身之者 履之也 及其成功則一也 五霸則假之而已 是以 功烈 如彼其卑也니라



30.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요(堯)임금과 순(舜)임금께서는 타고난 본성(本性)대로 하셨고, 탕왕(湯王)과 무왕(武王)께서는 몸으로 실천하셨고, 오패(五霸)는 빌려와서 가장하였다.
[언해] 孟子ㅣ 샤 堯요舜슌 性신 이오 湯武무 身신신 이오 五오霸파 假가 이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were natural to Yâo and Shun. T'ang and Wû made them their own. The five chiefs of the princes feigned them.

오랫동안 빌리기만 하고 돌아가지 않았으니, 어찌 그것이 자기가 실제로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었겠는가?”
[언해] 오래 假가고 歸귀티 아니니 엇디 그 有유ㅣ 아닌 주 알리오
[James Legge] 'Having borrowed them long and not returned them, how could it be known they did not own them?'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