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孟子[ㅣ] 曰 盡信書(ㅣ면) 則不如無書ㅣ니라

3.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서경》의 내용을 모두 믿는다면, 《서경》이 없는 것만 못하다.
[언해] 孟子ㅣ 샤 書셔를 다 信신면 書셔ㅣ 업슴만 디 몯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It would be better to be without the Book of History than to give entire credit to it.
集註
程子曰 載事之辭 容有重稱而過其實者니 學者當識其義而已 苟執於辭면 則時或有害於義니 不如無書之愈也니라
吾於武成 取二三策而已矣로라

나는 《서경》의 〈무성(武成)〉 중에서 두세 쪽을 취할 뿐이다.
[언해] 내 武무成에 二三삼 策을 取 이로라
[James Legge] 'In the "Completion of the War," I select two or three passages only, which I believe.
集註
武成 周書篇名이니 武王伐紂고 歸而記事之書也 竹簡也 取其二三策之言이요 其餘 不可盡信也 程子曰 取其奉天伐暴之意 反正施仁之法而已니라
仁人 無敵於天下ㅣ니 以至仁[으로] 伐至不仁이어니(이어든) 而何其血之流杵也ㅣ리오

인자는 천하에 대적할 사람이 없는 법인데, 지극한 인자가 지극한 불인자를 정벌하였으니, 어찌 죽은 사람의 피가 흘러 절굿공이를 떠내려보내는 일이 있었겠는가?” 《서경》 〈무성〉에 “무왕(武王)이 주왕(紂王)을 정벌할 적에 주왕의 군대 선두에 있던 무리들이 창을 거꾸로 들고 뒤를 공격하여 패배시켜서 피가 흘러 절굿공이가 표류하게 했다.” 하였는데, 맹자는 이것이 믿을 수 없는 내용이라는 뜻으로 말한 것이다.
[언해] 仁人은 天텬下하애 敵뎍이 업니 至지극 仁으로 至지극 不블仁을 伐벌거니 엇디 그 血혈이 杵져를 流류리오
[James Legge] '"The benevolent man has no enemy under heaven. When the prince the most benevolent was engaged against him who was the most the opposite, how could the blood of the people have flowed till it floated the pestles of the mortars?"'
集註
舂杵也 或作鹵니 楯也 武成 言 武王伐紂 紂之前徒倒戈여 攻于後以北하여 血流漂杵라하니 孟子言 此則其不可信者이나 書本意 乃謂商人自相殺이요 非謂武王殺之也 孟子之設是言 懼後世之惑이요 且長不仁之心耳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