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0. 公都子[ㅣ] 曰 匡章을(은) 通國 皆稱不孝焉이어 夫子[ㅣ] 與之遊시고(시며) 又從而禮貌之시니 敢問何也ㅣ잇고(잇고)

30. 공도자(公都子)가 말하였다. “온 나라 사람들이 모두 광장(匡章)을 불효자(不孝子)라고 칭하는데, 선생님께서 그와 교유하시고 또 예우하시니, 감히 어째서인지 여쭙겠습니다.”
[James Legge] The disciple Kung-tû said, 'Throughout the whole kingdom everybody pronounces K'wang Chang unfilial. But you, Master, keep company with him, and moreover treat him with politeness. I venture to ask why you do so.'
集註
匡章 齊人이라 通國 盡一國之人也 禮貌 敬之也
孟子[ㅣ] 曰 世俗所謂不孝者ㅣ니 惰其四肢야 不顧父母之養 一不孝也ㅣ오 博奕好飮酒야 不顧父母之養 二不孝也ㅣ오 好貨財[며] 私妻子야 不顧父母之養 三不孝也ㅣ오 從耳目之欲야 以爲父母戮 四不孝也ㅣ오 好勇鬪狠야 以危父母 五不孝也ㅣ니 章子 有一於是乎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세속에서 이른바 ‘불효(不孝)’라는 것이 다섯 가지일세. 사지를 게을리 놀려서 부모의 봉양을 돌보지 않는 것이 첫 번째 불효이네. 장기와 바둑을 두고 술 마시기를 좋아하여 부모의 봉양을 돌보지 않는 것이 두 번째 불효이네. 재물을 좋아하고 처자식만 사랑하여 부모의 봉양을 돌보지 않는 것이 세 번째 불효이네. 귀와 눈의 욕망을 따름으로써 부모를 욕되게 하는 것이 네 번째 불효이네. 용맹을 좋아하여 싸우거나 사나운 짓을 하여 부모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 다섯 번째 불효이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There are five things which are pronounced in the common usage of the age to be unfilial. The first is laziness in the use of one's four limbs, without attending to the nourishment of his parents. The second is gambling and chess-playiDg, and being fond of wine, without attending to the nourishment of his parents. The third is being fond of goods and money, and selfishly attached to his wife and children, without attending to the nourishment of his parents. The fourth is following the desires of one's ears and eyes, so as to bring his parents to disgrace. The fifth is being fond of bravery, fighting and quarrelling so as to endanger his parents. Is Chang guilty of any one of these things?
集註
羞辱也 忿戾也
夫章子 子父 責善而不相遇也ㅣ니라

광장이 이중에 한 가지라도 해당되는 것이 있는가? 광장은 부자간에 선하기를 요구하다가 뜻이 서로 맞지 않은 것이네.
[James Legge] 'Now between Chang and his father there arose disagreement, he, the son, reproving his father, to urge him to what was good.
集註
合也 相責以善而不相合이라 爲父所逐也
責善 朋友之道也ㅣ니 父子責善 賊恩之大者ㅣ니라

선을 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친구간의 도리이니, 부자간에 선을 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은혜를 크게 해치는 일이네.
[James Legge] 'To urge one another to what is good by reproofs is the way of friends. But such urging between father and son is the greatest injury to the kindness, which should prevail between them.
集註
害也 朋友 當相責以善이어니와 父子行之 則害天性之恩也
夫章子(ㅣ) 豈不欲有夫妻子母之屬哉리오마 爲得罪於父[야] 不得近이라(야) 出妻屛子야 終身不養焉니 其設心 以爲不若是 是則罪之大者ㅣ라니 是則章子已矣니라

저 광장인들 어찌 부부(夫婦)와 자모(子母) 등의 봉양을 받고 싶지 않겠는가마는, 아버지에게 죄를 얻었기 때문에 가까이할 수 없었다네. 이 때문에 아내를 내보내고 자식들을 물리쳐서 종신토록 봉양을 받지 않은 것이네. 이는 그의 마음에 생각하기를 ‘이와 같이 하지 않으면 이는 죄가 크다.’고 여긴 것이니, 이러한 사람이 광장이네.”
[James Legge] 'Moreover, did not Chang wish to have in his family the relationships of husband and wife, child and mother? But because he had offended his father, and was not permitted to approach him, he sent away his wife, and drove forth his son, and all his life receives no cherishing attention from them. He settled it in his mind that if he did not act in this way, his would be one of the greatest of crimes.-- Such and nothing more is the case of Chang.'
集註
言 章子非不欲身有夫妻之配고 子有子母之屬이언마는 但爲身不得近於父 不敢受妻子之養여 以自責罰니 其心 以爲不如此 則其罪益大也라하니라 ○ 此章之旨 於衆所惡而必察焉이니 可以見聖賢至公至仁之心矣니라 楊氏曰 章子之行 孟子非取之也 特哀其志而不與之絶耳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