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孟子[ㅣ] 曰 以力假仁者 霸必有大國이요 以德行仁者이니 王不待大 湯以七十里시고 文王[이] 以百里시니라

3.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힘을 가지고 인(仁)을 가장하는 자는 패자(霸者)이니, 패자는 반드시 큰 나라가 있어야 한다. 덕(德)을 가지고 인을 행하는 자는 왕자(王者)이니, 왕자는 큰 나라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탕왕(湯王)께서는 70리의 나라를 가지고 왕업(王業)을 이루셨고, 문왕(文王)께서는 백 리의 나라를 가지고 왕업을 이루셨다.
[언해] 孟子ㅣ 샤 力력으로 仁을 假가 者쟈 霸패니 霸패 반시 大대國국을 두고 德덕으로 仁을 行 者쟈 王니 王은 大대 待티 아니논디라 湯이 七칠十십里리로 시고 文문王이 百里리로 시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He who, using force, makes a pretence to benevolence is the leader of the princes. A leader of the princes requires a large kingdom. He who, using virtue, practises benevolence is the sovereign of the kingdom. To become the sovereign of the kingdom, a prince need not wait for a large kingdom. T'ang did it with only seventy lî, and king Wan with only a hundred.
集註
謂土地甲兵之力이라 假仁者 本無是心而借其事여 以爲功者也 若齊桓, 晉文 是也 以德行仁이면 則自吾之得於心者推之여 無適而非仁也
以力服人者 非心服也ㅣ라 力不贍也ㅣ오 以德服人者 中心[이] 悅而誠服也ㅣ니() 如七十子之服孔子也ㅣ라(ㅣ니) 詩云 自西自東며 自南自北이(야) 無思不服이라니 此之謂也ㅣ니라

힘을 가지고 남을 복종시킬 경우에는 상대방이 진심으로 복종하는 것이 아니라 힘이 모자라기 때문에 복종한다. 덕을 가지고 남을 복종시킬 경우에는 상대방이 진심으로 기뻐하여 진실로 복종하니, 70제자가 공자에게 복종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시경》 〈문왕유성(文王有聲)〉에 이르기를 ‘서쪽에서 동쪽에서 남쪽에서 북쪽에서 복종하지 않는 이가 없다.’ 하였으니 이를 말한 것이다.”
[언해] 力력으로 人을 服복 者쟈 心심애 服복 줄이 아니라 力력이 贍셤티 몯홈이오 德덕으로 人을 服복 者쟈 中듕心심이 悅열야 誠셩으로 服복홈이니 七칠十십子의 孔子 服복홈 디라 詩시예 닐오 西셔로브터 며 東동으로브터 며 南남으로브터 며 北븍으로브터 思야 服복디 아니리 업다 니 이를 닐음이니라
[James Legge] 'When one by force subdues men, they do not submit to him in heart. They submit, because their strength is not adequate to resist. When one subdues men by virtue, in their hearts' core they are pleased, and sincerely submit, as was the case with the seventy disciples in their submission to Confucius. Wha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From the west, from the east,
From the south, from the north,
There was not one who thought of refusing submission,"

is an illustration of this.'
集註
足也 大雅文王有聲之篇이라 王霸之心 誠僞不同이라 人所以應之者 其不同 亦如此니라 ○ 鄒氏曰 以力服人者 有意於服人而人不敢不服이요 以德服人者 無意於服人而人不能不服이니 從古以來 論王霸者多矣로되 未有若此章之深切而著明者也니라
동영상 재생
1 3. 맹자왈 이력가인… 160
동영상 재생
2 3. 맹자왈 이력가인… 260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