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逄蒙 學射於羿야 盡羿之道고 思天下[애] 惟羿[ㅣ] 爲愈己라야(야) 於是[예] 殺羿대(다) 孟子[ㅣ] 曰 是亦羿[ㅣ] 有罪焉이니라(니) 公明儀[ㅣ] 曰 宜若無罪焉이다(이라나) 曰 薄乎云爾언뎡(언졍) 惡得無罪리오

24. 방몽(逄蒙)이 예(羿)에게서 활쏘기를 배웠는데 예의 기술을 다 익히고 나서 ‘천하에 오직 예만이 나보다 낫다.’고 생각하여 예를 죽였다. 맹자께서 이를 평하셨다. “이는 또한 예에게도 책임이 있다. 노나라의 현인(賢人) 공명의(公明儀)는 ‘죄가 없을 듯하다.’고 했지만, 죄가 적다고 할 수는 있을지언정 어찌 죄가 없을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P'ang Mang learned archery of Î. When he had acquired completely all the science of Î, he thought that in all the kingdom only Î was superior to himself, and so he slew him. Mencius said, 'In this case Î also was to blame. Kung-ming Î indeed said, "It would appear as if he were not to be blamed," but he thereby only meant that his blame was slight. How can he be held without any blame?'
集註
羿 有窮后羿也 逄蒙 羿之家衆也 羿善射여 篡夏自立이러니 後爲家衆所殺니라 猶勝也 言其罪差薄耳
鄭人 使子濯孺子[로] 侵衛어늘(어)[ㅣ] 使庾公之斯[로] 追之러니 子濯孺子[ㅣ] 曰 今日[에] 疾作이라 不可以執弓이로소니[ㅣ] 死矣夫뎌고(뎌) 問其僕曰 追我者(ㅣ) 誰也 其僕[이] 曰 庾公之斯也ㅣ로소이다 曰 吾[ㅣ] 生矣로다 其僕[이] 曰 庾公之斯 衛之善射者也ㅣ어 夫子[ㅣ] 曰 吾生 何謂也ㅣ잇고(잇고) 曰 庾公之斯 學射於尹公之他고 尹公之他 學射於我니 夫尹公之他 端人也ㅣ라 其取友 必端矣리라 庾公之斯 至曰 夫子(ㅣ) 何爲不執弓 曰 今日 疾作이라 不可以執弓이로라 曰 小人(은) 學射於尹公之他고 尹公之他 學射於夫子니 不忍以夫子之道 反害夫子노라(ㅣ로다) 雖然[이나] 今日之事 君事也ㅣ라[ㅣ] 不敢廢라고 抽矢扣輪야 去其金고 發乘矢而後[에]니라

정(鄭)나라 사람이 자탁유자(子濯孺子)로 하여금 위(衛)나라를 침략하게 하자, 위나라에서는 유공(庾公) 사(斯)로 하여금 그를 추격하게 하였다. 자탁유자가 말하기를 ‘오늘 나는 병이 나서 활을 잡을 수 없으니, 나는 죽었구나!’ 하고, 그의 마부에게 ‘나를 추격해오는 자가 누구인가?’ 하고 물었는데, 그 마부가 ‘유공 사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자탁유자가 ‘나는 살았다.’ 하고 말하였다. 그 마부가 말하기를 ‘유공 사는 위나라의 명사수인데, 선생께서 살았다고 하시니 무슨 말씀입니까?’ 하자, 그가 대답하기를 ‘유공 사는 활쏘기를 윤공(尹公) 타(他)에게 배웠고, 윤공 타는 활쏘기를 나에게 배웠다. 그런데 윤공 타는 단정한 사람이니, 그가 사귄 벗도 반드시 단정할 것이다.’ 하였다. 유공 사가 도착하여 말하기를 ‘선생은 왜 활을 잡지 않습니까?’ 하자, 자탁유자는 ‘오늘 나는 병이 나서 활을 잡을 수가 없네.’ 하고 대답하였다. 유공 사가 말하기를 ‘소인은 활쏘기를 윤공 타에게 배웠고, 윤공 타는 활쏘기를 선생에게 배웠으니, 저는 차마 선생의 기술을 가지고 선생을 죽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오늘의 일은 나라의 일이니, 제가 감히 그만둘 수 없습니다.’ 하고는, 화살을 뽑아 수레바퀴에 두들겨 화살촉을 빼버린 다음 네 대의 화살을 쏜 뒤에 돌아갔다.”
[James Legge] 'The people of Chang sent Tsze-cho Yü to make a stealthy attack on Wei, which sent Yü-kung Sze to pursue him. Tsze-cho Yü said, "To-day I feel unwell, so that I cannot hold my bow. I am a dead man!" At the same time he asked his driver, "Who is it that is pursuing me?" The driver said, "It is Yü-kung Sze," on which, he exclaimed, "I shall live." The driver said, "Yü-kung Sze is the best archer of Wei, what do you mean by saying 'I shall live?'" Yü replied, "Yü-kung Sze learned archery from Yin-kung T'o, who again learned it from me. Now, Yin-kung T'o is an upright man, and the friends of his selection must be upright also." When Yü-kung Sze came up, he said, "Master, why are you not holding your bow?" Yü answered him, "To-day I am feeling unwell, and cannot hold my bow." On this Sze said, "I learned archery from Yin-kung T'o, who again learned it from you. I cannot bear to injure you with your own science. The business of to-day, however, is the prince's business, which I dare not neglect." He then took his arrows, knocked off their steel points against the carriage-wheel, discharged four of them, and returned.
集註
語助也 御也 尹公他 亦衛人也 正也 孺子以尹公正人이니 知其取友必正이라 度庾公必不害己니라 小人 庾公自稱也 鏃也 扣輪出鏃여 令不害人고 乃以射也 乘矢 四矢也 孟子言 使羿如子濯孺子得尹公他而敎之 則必無逄蒙之禍이나 夷羿 簒弑之賊이요 蒙乃逆儔 庾斯 雖全私恩이나 亦廢公義니 其事皆無足論者 孟子蓋特以取友而言耳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