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孟子[ㅣ] 曰 仁之勝不仁也 猶水勝火니 今之爲仁者 猶以一杯水[로] 救一車薪之火也ㅣ라(ㅣ어) 不熄(면) 則謂之水不勝火ㅣ라니[ㅣ] 又與於不仁之甚者也ㅣ라(ㅣ니라)

1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인(仁)이 불인(不仁)을 이기는 것은 물이 불을 이기는 것과 같은데, 지금 인을 행하는 자들은 한 잔의 물로 한 수레 가득 실은 섶에 붙은 불을 끄는 것과 같다. 그리하여 불이 꺼지지 않으면 물이 불을 이기지 못한다고 말하니, 이러한 행동은 또 불인함을 크게 도와주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Benevolence subdues its opposite just as water subdues fire. Those, however, who now-a-days practise benevolence do it as if with one cup of water they could save a whole waggon-load of fuel which was on fire, and when the flames were not extinguished, were to say that water cannot subdue fire. This conduct, moreover, greatly encourages those who are not benevolent.
集註
猶助也 仁之能勝不仁 必然之理也로되 但爲之不力이면 則無以勝不仁이어늘 而人遂以爲眞不能勝이라하니 我之所爲 有以深助於不仁者也
亦終必亡而已矣니라

또한 끝내 얼마 되지 않는 인한 마음마저 반드시 없어지게 될 뿐이다.”
[James Legge] 'The final issue will simply be this-- the loss of that small amount of benevolence.'
集註
言 此人之心 亦且自怠於爲仁여 終必幷與其所爲而亡之니라○ 趙氏曰 言 爲仁不至而不反諸己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