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孟子[ㅣ] 曰 禹 惡旨酒而好善言이러시다(시고)

20.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우왕(禹王)께서는 맛있는 술을 싫어하시고, 선(善)한 말을 좋아하셨다.
[언해] 孟子ㅣ 샤 禹우 旨지酒쥬 惡오시고 善션言언을 好호더시다
[James Legge] Mencius said, 'Yü hated the pleasant wine, and loved good words.
集註
戰國策曰 儀狄 作酒어늘 禹飮而甘之曰 後世 必有以酒亡其國者라하시고 遂疏儀狄而絶旨酒라하니라 書曰 禹拜昌言이라하니라
執中시며 立賢無方이러시다(시고)

탕왕(湯王)께서는 중용의 도를 실천하시고 어진 이를 등용하시되 부류를 따지지 않으셨다[立賢無方].
[언해] 湯은 中을 執집시며 賢현을 立립샤 方 업시더시다
[James Legge] 'T'ang held fast the Mean, and employed men of talents and virtue without regard to where they came from.
集註
謂守而不失이라 中者 無過不及之名이라 猶類也 立賢無方 惟賢則立之於位고 不問其類也
文王 視民如傷시며 望道而未之見이러시다(시고)

문왕(文王)께서는 백성 보기를 다친 사람 보듯이 가엾게 여기셨으며[視民如傷], 도(道)를 바라보시면 도를 본 적이 없는 사람처럼 간절히 구하셨다.
[언해] 文문王은 民민을 視시샤 傷 걷티 시며 道도 望샤 見견티 몯 시 더시다
[James Legge] 'King Wan looked on the people as he would on a man who was wounded, and he looked towards the right path as if he could not see it.
集註
民已安矣로되 而視之 猶若有傷고 道已至矣로되 而望之 猶若未見시니 聖人之愛民深而求道切 如此니 不自滿足여 終日乾乾之心也니라
武王 不泄邇시며 不忘遠이러시다(시고)

무왕(武王)께서는 가까운 자를 함부로 대하지 않으셨으며, 먼 자를 잊지 않으셨다.
[언해] 武무王은 邇 泄셜티 아니시며 遠원을 忘티 아니더시다
[James Legge] King Wû did not slight the near, and did not forget the distant.
集註
狎也 邇者 人所易狎而不泄시고 遠者 人所易忘而不忘시니 德之盛이요 仁之至也니라
周公 思兼三王샤(야) 以施四事샤(샤) 其有不合者ㅣ어든 仰而思之샤(샤) 夜以繼日샤(야) 幸而得之어시든 坐以待旦ㅣ이러시다

주공(周公)께서는 삼왕(三王)인 우왕, 탕왕, 문왕‧무왕의 덕을 겸하시어 그분들이 하셨던 네 가지 일을 시행할 것을 생각하시되, 혹 부합하지 않는 것이 있으면 하늘을 우러러보며 생각하여 밤을 새우셨으며, 그래서 다행히 터득하게 되면 빨리 실행하기 위해 그대로 앉아서 날이 새기를 기다리셨다.”
[언해] 周쥬公은 三삼王 兼겸홈을 思샤   施시샤 그 合합디 아님이 잇거든 仰야 思야 夜야로 日 계샤 幸혀 得득야시든 坐좌야  아을 기들오더시다
[James Legge] 'The duke of Châu desired to unite in himself the virtues of those kings, those founders of the three dynasties, that he might display in his practice the four things which they did. If he saw any thing in them not suited to his time, he looked up and thought about it, from daytime into the night, and when he was fortunate enough to master the difficulty, he sat waiting for the morning.'
集註
三王 禹也, 湯也, 文武也 四事 上四條之事也 時異勢殊 其事或有所不合이나 思而得之 則其理初不異矣 坐以待旦 急於行也 ○ 此 承上章言舜여 因歷敍群聖以繼之而各擧其一事여 以見其憂勤惕厲之意니 蓋天理之所以常存이요 而人心之所以不死也니라 程子曰 孟子所稱 各因其一事而言이니 非謂武王不能執中立賢이요 湯却泄邇忘遠也 人謂各擧其盛이라하나 亦非也 聖人 亦無不盛이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