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孟子[ㅣ] 曰 敎[ㅣ] 亦多術矣[ㅣ] 不屑之敎誨也者(ㅣ) 是亦敎誨之而已矣니라

16.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가르치는 데는 방법이 여러 가지이니, 내가 달갑게 여기지 않아서 가르치기를 거절하는 것 또한 가르치는 것일 따름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re are many arts in teaching. I refuse, as inconsistent with my character, to teach a man, but I am only thereby still teaching him.'
集註
多術 言非一端이라 潔也 不以其人爲潔而拒絶之 所謂不屑之敎誨也 其人 若能感此여 退自修省이면 則是亦我敎誨之也니라○ 尹氏曰 言或抑, 或揚, 或與, 或不與 各因其材而篤之 無非敎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