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 盆成括 仕於齊러니(어) 孟子[ㅣ] 曰 死矣로다 盆成括이여 盆成括 見殺이어 門人 問曰 夫子 何以知其將見殺이시니잇고 曰 其爲人也 小有才 未聞君子之大道也니 則足以殺其軀而已矣니라

29. 분성괄(盆成括)이 제나라에 벼슬하였는데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죽겠구나. 분성괄이여!” 분성괄이 죽임을 당하자, 문인(門人)이 물었다.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그가 장차 죽임을 당할 것을 아셨습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그의 사람됨이 조금 재주가 있으나 군자의 대도(大道)를 듣지 못했으니, 그 몸이 죽게 되어 있었네.”
[James Legge] Pan-ch'ang Kwo having obtained an official situation in Ch'î, Mencius said, 'He is a dead man, that Pan-ch'ang Kwo!' Pan-chang Kwo being put to death, the disciples asked, saying, 'How did you know, Master, that he would meet with death?' Mencius replied, 'He was a man, who had a little ability, but had not learned the great doctrines of the superior man. He was just qualified to bring death upon himself, but for nothing more.'
集註
盆成이요 名也 恃才妄作 所以取禍니라 徐氏曰 君子 道其常而已 括有死之道焉니 設使幸而獲免이라도 孟子之言 猶信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