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齊宣王 問曰 湯 放桀시고 武王 伐紂ㅣ라니 有諸잇가 孟子 對曰 於傳[애] 有之니이다

8. 제나라 선왕이 물었다. “탕왕(湯王)께서 폭군 걸왕(桀王)을 추방하시고, 무왕(武王)께서 폭군 주왕(紂王)을 정벌하셨다고 하니, 그러한 사실이 있습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옛 책에 있습니다.”
[언해] 齊졔宣션王이 묻와 샤 湯이 桀걸을 放시고 武무王이 紂듀를 伐벌시다 니 인니잇가 孟子ㅣ 對야 샤 傳뎐에 인니이다
[James Legge] The king Hsüan of Ch'î asked, saying, 'Was it so, that T'ang banished Chieh, and that king Wû smote Châu?' Mencius replied, 'It is so in the records.'
集註
置也 書云 成湯 放桀于南巢라하니라
曰 臣弑其君 可乎ㅣ잇가(잇가)

“신하가 그 임금을 시해(弑害)해도 됩니까?”
[언해] 샤 臣신이 그 君군을 弑시홈이 可가니잇가
[James Legge] The king said, 'May a minister then put his sovereign to death?'
集註
桀紂 天子 湯武 諸侯
曰 賊仁者를() 謂之賊이오 賊義者를() 謂之殘이오 殘賊之人 謂之一夫ㅣ니 聞誅一夫紂矣 未聞弑君也케이다

“인(仁)을 해치는 자를 ‘적(賊)’이라 이르고, 의(義)를 해치는 자를 ‘잔(殘)’이라 이르고, 잔적(殘賊)한 사람을 일개 지아비인 ‘일부(一夫)’라 이르니, 일부인 주(紂)를 죽였다는 말은 들었으나, 임금을 시해하였다는 말은 듣지 못했습니다.”
[언해] 샤 仁을 賊적 者쟈를 賊적이라 닐고 義의를 賊적 者쟈를 殘잔이라 닐고 殘잔賊적 人을 一일夫부ㅣ라 닐니 一일夫부 紂듀를 誅듀다 홈을 듣고 君군을 弑시다 홈을 듣디 몯게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He who outrages the benevolence proper to his nature, is called a robber; he who outrages righteousness, is called a ruffian. The robber and ruffian we call a mere fellow. I have heard of the cutting off of the fellow Châu, but I have not heard of the putting a sovereign to death, in his case.'
集註
害也 傷也 害仁者 凶暴淫虐여 滅絶天理 謂之賊이요 害義者 顚倒錯亂여 傷敗彝倫이라 謂之殘이라 一夫 言衆叛親離여 不復以爲君也 書曰 獨夫紂라하니 蓋四海歸之 則爲天子 天下叛之 則爲獨夫 所以深警齊王여 垂戒後世也시니라○ 王勉曰 斯言也 惟在下者有湯武之仁고 而在上者有桀紂之暴 則可커니와 不然이면 是未免於簒弑之罪也니라
동영상 재생
1 8. 제선왕이 문왈 … 172
동영상 재생
2 8. 제선왕이 문왈 … 398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