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孟子 謂萬章曰 一鄕之善士ㅣ(ㅣ라야) 斯友一鄕之善士고(ㅣ오) 一國之善士ㅣ(ㅣ라야) 斯友一國之善士고(ㅣ오) 天下之善士ㅣ(ㅣ라야) 斯友天下之善士ㅣ니라

8. 맹자께서 만장에게 말씀하셨다. “한 고을의 훌륭한 선비라야 한 고을의 훌륭한 선비와 벗할 수 있고, 한 나라의 훌륭한 선비라야 한 나라의 훌륭한 선비와 벗할 수 있으며, 천하의 훌륭한 선비라야 천하의 훌륭한 선비와 벗할 수 있네.
[언해] 孟子ㅣ 萬章만쟝려 닐어 샤 一일鄕엣 善션士ㅣ 이예 一일鄕엣 善션士 友우고 一일國국엣 善션士ㅣ 이예 一일國국엣 善션士 友우고 天텬下하엣 善션士ㅣ 이예 天텬下하엣 善션士를 友우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to Wan Chang, 'The scholar whose virtue is most distinguished in a village shall make friends of all the virtuous scholars in the village. The scholar whose virtue is most distinguished throughout a State shall make friends of all the virtuous scholars of that State. The scholar whose virtue is most distinguished throughout the kingdom shall make friends of all the virtuous scholars of the kingdom.
集註
言 己之善 蓋於一鄕然後 能盡友一鄕之善士 推而至於一國天下에도 皆然니 隨其高下여 以爲廣狹也
以友天下之善士[로] 爲未足야 又尙論古之人니 頌其詩며 讀其書호 不知其人 可乎 是以[로] 論其世也ㅣ니 是尙友也ㅣ니라

천하의 훌륭한 선비와 벗하는 것으로도 만족하지 못해서 또다시 위로 올라가 옛사람을 논하여 옛사람에게서 취하니, 옛사람의 시(詩)를 외우며 옛사람의 글을 읽으면서도, 그의 사람됨을 알지 못한다면 되겠는가? 이 때문에 그들이 살았던 시대에 행한 일의 자취를 논하는 것이니, 이는 위로 올라가서 옛사람을 벗하는[尙友] 것이네.”
[언해] 天텬下하엣 善션士 友우홈으로 足죡디 몯다 야  넷사을 尙야 論론니 그 詩시 頌며 그 書셔 讀독호 그 人을 아디 몯홈이 可가랴 일로 그 世셰 論론니 이 尙야 友우홈이니라
[James Legge] 'When a scholar feels that his friendship with all the virtuous scholars of the kingdom is not sufficient to satisfy him, he proceeds to ascend to consider the men of antiquity. He repeats their poems, and reads their books, and as he does not know what they were as men, to ascertain this, he considers their history. This is to ascend and make friends of the men of antiquity.'
集註
上同니 言進而上也 誦通이라 論其世 論其當世行事之迹也 言 旣觀其言이면 則不可以不知其爲人之實이라 是以 又考其行也 夫能友天下之善士 其所友衆矣로되 猶以爲未足여 又進而取於古人니 是能進其取友之道여 而非止爲一世之士矣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