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孟子[ㅣ] 曰 莫非命也ㅣ나 順受其正이니라
集註
人物之生 吉凶禍福 皆天所命이라이나 惟莫之致而至者 乃爲正命이라 君子修身以俟之 所以順受乎此也니라
是故[로] 知命者 不立乎巖墻之下니라
集註
謂正命이라 巖墻 墻之將覆者 知正命이면 則不處危地以取覆壓之禍니라
盡其道而死者 正命也ㅣ오
集註
盡其道 則所値之吉凶 皆莫之致而至者矣
桎梏死者 非正命也ㅣ니라
集註
桎梏 所以拘罪人者 言 犯罪而死 與立巖墻之下者니 皆人所取 非天所爲也○ 此章與上章 蓋一時之言이니 所以發其末句未盡之意니라



2.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무엇이든 명(命) 아님이 없으나 그중에서 바른 것을 순히 받아들여야 한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re is an appointment for everything. A man should receive submissively what may be correctly ascribed thereto.

그러므로 명을 아는 자는 위험한 담 밑에 서 있지 않는다.
[James Legge] 'Therefore, he who has the true idea of what is Heaven's appointment will not stand beneath a precipitous wall.

자기의 도리를 다하고 죽는 것은 바른 명이지만,
[James Legge] 'Death sustained in the discharge of one's duties may correctly be ascribed to the appointment of Heaven.

죄를 지어 형벌을 받고 죽는 것은 바른 명이 아니다.”
[James Legge] 'Death under handcuffs and fetters cannot correctly be so ascribed.'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