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5. 孟子[ㅣ] 曰 君子之於物也 愛之而弗仁고 於民也 仁之而弗親니(이니) 親親而仁民며(고) 仁民而愛物이니라

45.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가 사물에 대해서는 아끼기는 하지만 사람을 사랑하듯 하지 않으며, 사람에 대해서는 사랑하기는 하지만 어버이처럼 친애하지 않는다. 어버이를 친애하고 나서 백성을 사랑하고, 백성을 사랑하고 나서 사물을 아낀다.”
[언해] 孟子ㅣ 샤 君군子ㅣ 物믈에 愛고 仁티 아니고 民민에 仁고 親친티 아니니 親친을 親친고 民민을 仁며 民민을 仁고 物믈을 愛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In regard to inferior creatures, the superior man is kind to them, but not loving. In regard to people generally, he is loving to them, but not affectionate. He is affectionate to his parents, and lovingly disposed to people generally. He is lovingly disposed to people generally, and kind to creatures.'
集註
謂禽獸草木이라 謂取之有時고 用之有節이라 程子曰 仁 推己及人이니 如老吾老여 以及人之老 於民則可 於物則不可 統而言之면 則皆仁이요 分而言之면 則有序니라 楊氏曰 其分 不同이라 所施 不能無差等니 所謂理一而分殊者也니라 尹氏曰 何以有是差等 一本故也 無僞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