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孟子 之平陸샤 謂其大夫曰 子之持戟之士 一日而三失伍(ㅣ면) 則去之[아] 否乎 曰 不待三이니이다(이리이다)

4. 맹자께서 제나라 변경의 평륙(平陸)에 가셔서 그 고을의 대부(大夫) 공거심(孔距心)에게 이르셨다. “당신의 창을 잡은 전사(戰士)가 하루에 세 번 대오(隊伍)를 이탈한다면 버리겠습니까? 그대로 두겠습니까?” 공거심이 대답하였다. “세 번까지 기다리지 않겠습니다.”
[James Legge] Mencius having gone to P'ing-lû, addressed the governor of it, saying, 'If one of your spearmen should lose his place in the ranks three times in one day, would you, Sir, put him to death or not?' 'I would not wait for three times to do so,' was the reply.
集註
平陸 齊下邑也 大夫 邑宰也 有枝兵也 戰士也 行列也 去之 殺之也
然則子之失伍也 亦多矣로다(니) 凶年饑歲애(예) 子之民 老羸[] 轉於溝壑고 壯者[] 散而之四方者 幾千人矣 曰 此非距心之所得爲也ㅣ니이다

“그렇다면 당신이 대오를 이탈한 것도 많습니다. 흉년으로 기근이 든 해에 당신의 백성 중에 노약자들은 떠돌다 죽어 시신이 구렁에 버려지고, 건장한 자들은 흩어져 사방으로 떠나간 것이 몇천 명이나 됩니까?” “그 일은 제 능력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James Legge] Mencius said, 'Well then, you, Sir, have likewise lost your place in the ranks many times. In bad calamitous years, and years of famine, the old and feeble of your people, who have been found lying in the ditches and water-channels, and the able-bodied, who have been scattered about to the four quarters, have amounted to several thousand.' The governor replied, 'That is a state of things in which it does not belong to me Chü-hsin to act.'
集註
子之失伍 言其失職 猶士之失伍也 距心 大夫名이라 對言此乃王之失政使然이니 非我所得專爲也라하니라
曰 今有受人之牛羊而爲之牧之者(댄) 則必爲之求牧與芻矣리니 求牧與芻而不得(이면) 則反諸其人乎 抑亦立而視其死與 曰 此則距心之罪也ㅣ로소이다

“지금 남의 소와 양을 맡아 그 주인을 위해 길러주는 자가 있으면 반드시 소와 양을 위해 목장(牧場)과 꼴을 구할 것이니, 목장과 꼴을 구하다가 얻지 못하면 그 주인에게 소와 양을 돌려주어야 하겠습니까? 아니면 또한 소와 양이 죽는 것을 서서 보고만 있어야 하겠습니까?” “이는 저의 잘못입니다.”
[James Legge] 'Here,' said Mencius, 'is a man who receives charge of the cattle and sheep of another, and undertakes to feed them for him;-- of course he must search for pasture-ground and grass for them. If, after searching for those, he cannot find them, will he return his charge to the owner? or will he stand by and see them die?' 'Herein,' said the officer, 'I am guilty.'
集註
牧之 養之也 牧地也 草也 孟子言 若不得自專이면 何不致其事而去오하시니라
他日 見於王曰 王之爲都者를() 臣知五人焉이로니 知其罪者[] 惟孔距心이러이다고(이라시고) 爲王誦之신대 王曰 此則寡人之罪也ㅣ로소이다

후일에 맹자께서 왕을 뵙고 말씀하셨다. “왕의 읍을 다스리는 자를 신(臣)이 다섯 사람을 알고 있는데, 자기의 죄를 알고 있는 자는 오직 공거심뿐입니다.” 그리고는 왕에게 그 내용을 말하자, 왕이 말하였다. “이는 과인의 죄입니다.”
[James Legge] Another day, Mencius had an audience of the king, and said to him, 'Of the governors of your Majesty's cities I am acquainted with five, but the only one of them who knows his faults is K'ung Chü-hsin.' He then repeated the conversation to the king, who said, 'In this matter, I am the guilty one.'
集註
爲都 治邑也 邑有先君之廟曰 都 大夫姓也 爲王誦其語 欲以風曉王也 ○ 陳氏曰 孟子一言而齊之君臣 擧知其罪니 固足以興邦矣로되 然而齊卒不得爲善國者 豈非說而不繹, 從而不改故邪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