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 桃應 問曰 舜[이] 爲天子ㅣ오 皐陶[ㅣ] 爲士ㅣ어든(애) 瞽瞍[ㅣ] 殺人(이면) 則如之何잇고

35. 맹자의 제자 도응(桃應)이 물었다. “순(舜)임금께서 천자(天子)가 되시고, 고요(皐陶)가 사(士)가 되었을 경우, 순임금의 아버지 고수(瞽瞍)가 사람을 죽였다면 어떻게 했겠습니까?”
[James Legge] T'âo Ying asked, saying, 'Shun being sovereign, and Kâo-yâo chief minister of justice, if Kû-sâu had murdered a man, what would have been done in the case?'
集註
桃應 孟子弟子也 其意以爲 舜雖愛父 而不可以私害公이요 皐陶雖執法이나 而不可以刑天子之父 設此問여 以觀聖賢用心之所極이요 非以爲眞有此事也
孟子[ㅣ] 曰 執之而已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고요는 법(法)대로 집행했을 것이네.”
[James Legge] Mencius said, 'Kâo-yâo would simply have apprehended him.'
集註
言 皐陶之心 知有法而已 不知有天子之父也
然則舜[은] 不禁與잇가

“그렇다면 순임금께서는 말리지 않으시겠습니까?”
[James Legge] 'But would not Shun have forbidden such a thing?'
集註
桃應問也
曰 夫舜 惡得而禁之시리오 夫有所受之也ㅣ니라(시니라)

“순임금께서 어떻게 말릴 수 있겠는가? 고요의 법은 전수받은 바가 있으니, 비록 천자의 명령이라도 폐할 수가 없네.”
[James Legge] 'Indeed, how could Shun have forbidden it? Kâo-yâo had received the law from a proper source.'
集註
言 皐陶之法 有所傳受니 非所敢私 雖天子之命이라도 亦不得而廢之也니라
然則舜은(이) 如之何잇고

“그렇다면 순임금께서는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James Legge] 'In that case what would Shun have done?'
集註
桃應問也
曰 舜 視棄天下샤 猶棄敝蹝也샤 竊負而逃샤 遵海濱而處샤 終身訢然樂而忘天下시리라

“순임금께서는 천하를 버리는 것을 마치 헌신짝을 버리듯이 여기시어, 몰래 아버지를 업고 도망하여 바닷가에 살면서 종신토록 즐거워하면서 천하를 잊으셨을 것이네.”
[James Legge] 'Shun would have regarded abandoning the kingdom as throwing away a worn-out sandal. He would privately have taken his father on his back, and retired into concealment, living some where along the sea-coast. There he would have been all his life, cheerful and happy, forgetting the kingdom.'
集註
草履也 循也 言 舜之心 知有父而已 不知有天下也 孟子嘗言 舜視天下 猶草芥시고 而惟順於父母라야 可以解憂라하시니 與此意 互相發이니라○ 此章 言 爲士者 但知有法而不知天子父之爲尊이요 爲子者 但知有父而不知天下之爲大 蓋其所以爲心者 莫非天理之極, 人倫之至 學者察此而有得焉이면 則不待較計論量이라도 而天下 無難處之事矣리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