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孟子[ㅣ] 曰 矢人 豈不仁於函人哉리오마 矢人(은) 惟恐不傷人고 函人(은) 惟恐傷人니 巫匠[도] 亦然니[로] 術不可不愼也ㅣ니라

7.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화살 만드는 사람이 어찌 갑옷 만드는 사람보다 어질지 못하겠는가마는, 화살 만드는 사람은 오직 사람을 해치지 못할까 두려워하고, 갑옷 만드는 사람은 오직 사람을 해칠까 두려워한다. 무당과 관(棺) 만드는 목수 또한 그러하다. 그러므로 직업(職業)을 선택함에 삼가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Is the arrow-maker less benevolent than the maker of armour of defence? And yet, the arrow-maker's only fear is lest men should not be hurt, and the armour-maker's only fear is lest men should be hurt. So it is with the priest and the coffin-maker. The choice of a profession, therefore, is a thing in which great caution is required.
集註
甲也 惻隱之心 人皆有之니 是矢人之心 本非不如函人之仁也 巫者 爲人祈祝여 利人之生고 匠者 作爲棺槨여 利人之死니라
孔子[ㅣ] 曰 里仁[이] 爲美니 擇不處仁이면 焉得智리오시니 夫仁(은) 天之尊爵也ㅣ며 人之安宅也ㅣ어(ㅣ니) 莫之禦而不仁니(은)[] 不智也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마을에 인후(仁厚)한 풍속(風俗)이 있는 것이 아름다우니, 거처(居處)할 곳을 가리되 인(仁)에 처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지혜롭다 할 수 있겠는가?’ 하셨다. 인(仁)은 하늘이 내려준 높은 벼슬이며 사람이 사는 편안한 집이다. 그러나 이것을 막는 사람이 없는데도 어질지 못하니, 이는 지혜롭지 못한 것이다.
[James Legge] 'Confucius said, "It is virtuous manners which constitute the excellence of a neighbourhood. If a man, in selecting a residence, do not fix on one where such prevail, how can he be wise?" Now, benevolence is the most honourable dignity conferred by Heaven, and the quiet home in which man should awell. Since no one can hinder us from being so, if yet we are not benevolent;-- this is being not wise.
集註
里有仁厚之俗者 猶以爲美니 人擇所以自處호되 而不於仁이면 安得爲智乎리오 孔子之言也 仁義禮智 皆天所與之良貴로되 而仁者 天地生物之心으로 得之最先而兼統四者니 所謂元者善之長也 曰 尊爵이라 在人이면 則爲本心全體之德여 有天理自然之安이요 無人欲陷溺之危니 人當常在其中而不可須臾離者也 曰 安宅이라 又孟子釋孔子之意사 以爲仁道之大如此어늘 而自不爲之니 豈非不智之甚乎리오하시니라
不仁不智라(야) 無禮無義 人役也ㅣ니 人役而恥爲役논디(이) 由弓人而恥爲弓며 矢人而恥爲矢也ㅣ니라

어질지 못하고 지혜롭지 못하여 예(禮)도 없고 의(義)도 없으면, 남에게 부림을 당하게 되니, 남에게 부림을 당하면서 부림을 당하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것은 마치 활 만드는 사람이 활 만드는 것을 부끄러워하고, 화살 만드는 사람이 화살 만드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것과 같다.
[James Legge] 'From the want of benevolence and the want of wisdom will ensue the entire absence of propriety and righteousness;-- he who is in such a case must be the servant of other men. To be the servant of men and yet ashamed of such servitude, is like a bowmaker's being ashamed to make bows, or an arrow-maker's being ashamed to make arrows.
集註
以不仁故 不智 不智故 不知禮義之所在
如恥之댄 莫如爲仁이니라

만일 부림을 당하는 것을 부끄러워한다면 인을 행하는 것만 한 것이 없다.
[James Legge] 'If he be ashamed of his case, his best course is to practise benevolence.
集註
此亦因人愧恥之心而引之여 使志於仁也 不言智禮義者 仁該全體니 能爲仁이면 則三者在其中矣니라
仁者[] 如射니 射者(ㅣ) 正己而後[애]야(고) 發而不中이라도(이어든) 不怨勝己者ㅣ오 反求諸己而已矣니라

인자(仁者)의 마음가짐은 활 쏠 때와 같다. 활 쏘는 자는 자세를 바로잡은 뒤에 발사하며, 발사하여 과녁을 적중시키지 못하더라도 자신을 이긴 자를 원망하지 않고, 적중시키지 못한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을[反求諸己] 뿐이다.”
[James Legge] 'The man who would be benevolent is like the archer. The archer adjusts himself and then shoots. If he misses, he does not murmur against those who surpass himself. He simply turns round and seeks the cause of his failure in himself.'
集註
爲仁由己 而由人乎哉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