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孟子[ㅣ] 曰 爲政[이] 不難니 不得罪於巨室이니 巨室之所慕 一國[이] 慕之고 一國之所慕 天下[ㅣ] 慕之니[로] 沛然德敎 溢乎四海니라(니라)

6.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정치를 하는 것이 어렵지 않으니, 대신(大臣)의 집안인 거실(巨室)에 죄를 짓지 않으면 된다. 대신의 집안에서 사모하는 것을 온 나라가 사모하고, 온 나라가 사모하는 것을 천하가 사모한다. 그러므로 임금의 성대한 덕교(德敎)가 천하에 넘치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 administration of government is not difficult;-- it lies in not offending the great families. He whom the great families affect, will be affected by the whole State; and he whom any one State affects, will be affected by the whole kingdom. When this is the case, such an one's virtue and teachings will spread over all within the four seas like the rush of water.'
集註
巨室 世臣大家也 得罪 謂身不正而取怨怒也 麥丘邑人 祝齊桓公曰 願主君 無得罪於群臣百姓이라하니 意蓋如此 向也 心悅誠服之謂也 沛然 盛大流行之貌 充滿也 蓋巨室之心 難以力服이요 而國人素所取信이니 今旣悅服이면 則國人皆服여 而吾德敎之所施 可以無遠而不至矣 亦承上章而言이니 蓋君子不患人心之不服이요 而患吾身之不修나니 吾身旣修 則人心之難服者先服여 而無一人之不服矣리라 ○ 林氏曰 戰國之世 諸侯失德여 巨室擅權니 爲患 甚矣이나 或者不修其本고 而遽欲勝之 則未必能勝而適以取禍 孟子推本而言사 惟務修德以服其心이니 彼旣悅服이면 則吾之德敎 無所留礙여 可以及乎天下矣라하시니라 裴度所謂 韓洪 輿疾討賊고 承宗 斂手削地 非朝廷之力 能制其死命이요 特以處置得宜여 能服其心故爾라하니 政此類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