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孟子[ㅣ] 曰 富歲옌(예) 子弟 多賴고 凶歲옌(예) 子弟[ㅣ] 多暴니 非天之降才 爾殊也ㅣ라 其所以陷溺其心者 然也ㅣ니라

7.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풍년에는 자제(子弟)들이 대부분 선해지고, 흉년에는 자제들이 대부분 포악해지니, 타고난 재질이 그처럼 다른 것이 아니라, 그 마음을 빠뜨리는 것이 그렇게 만드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In good years the children of the people are most of them good, while in bad years the most of them abandon themselves to evil. It is not owing to any difference of their natural powers conferred by Heaven that they are thus different. The abandonment is owing to the circumstances through which they allow their minds to be ensnared and drowned in evil.
集註
富歲 豐年也 藉也 豐年 衣食饒足이라 有所賴藉而爲善이요 凶年 衣食不足이라 有以陷溺其心而爲暴니라
今夫麰麥 播種而耰之호 其地[ㅣ]며 樹之時[ㅣ] 又同면 浡然而生야 至於日至之時야 皆熟矣니 雖有不同이나 則地有肥磽며 雨露之養 人事之不齊也ㅣ니라

지금 보리를 파종하고 씨앗을 덮되, 그 땅이 똑같으며 심는 시기가 똑같으면, 싹이 나와서 익을 때가 되면 모두 익으니, 비록 같지 않은 것이 있다 하더라도 이는 땅에 비옥하고 척박함이 있고, 비와 이슬이 길러줌과 사람이 가꾸는 일이 똑같지 않기 때문이다.
[James Legge] 'There now is barley.-- Let it be sown and covered up; the ground being the same, and the time of sowing likewise the same, it grows rapidly up, and, when the full time is come, it is all found to be ripe. Although there may be inequalities of produce, that is owing to the difference of the soil, as rich or poor, to the unequal nourishment afforded by the rains and dews, and to the different ways in which man has performed his business in reference to it.
[로] 凡同類者 擧相似也ㅣ니 何獨至於人而疑之리오 聖人 與我同類者ㅣ시니라

그러므로 무릇 종류가 같은 것은 모두 서로 비슷하니, 어찌 단지 사람의 경우에 이르러서만 그렇지 않다고 의심을 하겠는가? 성인(聖人)도 나와 같은 부류(部類)이다.
[James Legge] 'Thus all things which are the same in kind are like to one another;-- why should we doubt in regard to man, as if he were a solitary exception to this? The sage and we are the same in kind.
集註
聖人亦人耳 其性之善 無不同也니라
[로] 龍子[ㅣ] 曰 不知足而爲屨ㅣ라도[ㅣ] 知其不爲蕢也ㅣ라니 屨之相似 天下之足 同也니라

그러므로 옛 현인 용자(龍子)가 말하기를 ‘발의 크기를 모르고 신을 만들더라도 나는 그것이 삼태기가 되지 않으리란 것을 안다.’ 하였으니, 신이 서로 비슷한 것은 천하 사람의 발이 같기 때문이다.
[James Legge] 'In accordance with this the scholar Lung said, "If a man make hempen sandals without knowing the size of people's feet, yet I know that he will not make them like baskets." Sandals are all like one another, because all men's feet are like one another.
集註
草器也 不知人足之大小而爲之屨 雖未必適中이나이나 必似足形이요 不至成蕢也
口之於味 有同耆也니 先得我口之所耆者也ㅣ라(ㅣ니) 如使口之於味也 其性 與人殊 若犬馬之與我不同類也ㅣ면 則天下 何耆 皆從易牙之於味也ㅣ리오 至於味야 天下 期於易牙니 天下之口 相似也니라(ㅣ니라)

입이 맛을 느끼는 데에도 세상 사람들이 똑같이 즐기는 것이 있으니, 옛날 맛을 잘 알았던 역아(易牙)는 우리의 입이 즐기는 것을 먼저 터득한 자이다. 가령 입이 맛을 즐김에 있어서 타고난 성질이 남과 다른 것이, 개와 말이 나와 종류가 다른 것처럼 다르다면, 천하가 어찌 음식 맛을 좋아함에 있어서 모두 역아가 조리한 맛을 따라 즐기겠는가? 맛에 이르러서는 천하가 역아와 같이 되기를 기대하니, 이것은 세상 사람들의 입이 서로 비슷하기 때문이다.
[James Legge] 'So with the mouth and flavours;-- all mouths have the same relishes. Yî-yâ only apprehended before me what my mouth relishes. Suppose that his mouth in its relish for flavours differed from that of other men, as is the case with dogs or horses which are not the same in kind with us, why should all men be found following Yî-yâ in their relishes? In the matter of tastes all the people model themselves after Yî-yâ; that is, the mouths of all men are like one another.
集註
易牙 古之知味者 言 易牙所調之味 則天下皆以爲美也
惟耳 亦然니 至於聲야 天下期於師曠니 天下之耳 相似也니라

귀 또한 그러하니, 소리에 이르러서는 천하가 유명한 악사인 사광(師曠)과 같이 되기를 기대하니, 이는 세상 사람의 귀가 서로 비슷하기 때문이다.
[James Legge] 'And so also it is with the ear. In the matter of sounds, the whole people model themselves after the music-master K'wang; that is, the ears of all men are like one another.
集註
師曠 能審音者也 言 師曠所和之音 則天下皆以爲美也
惟目 亦然니 至於子都야 天下 莫不知其姣也니 不知子都之姣者 無目者也ㅣ니라

눈 또한 그러하니, 미남자(美男子) 자도(子都)에 대해서는 천하가 그의 아름다움을 알지 못하는 이가 없으니, 자도의 아름다움을 알지 못하는 자는 눈이 없는 자이다.
[James Legge] 'And so also it is with the eye. In the case of Tsze-tû, there is no man but would recognise that he was beautiful. Any one who would not recognise the beauty of Tsze-tû must have no eyes.
集註
子都 古之美人也 好也
[로] 曰 口之於味也 有同耆焉며 耳之於聲也 有同聽焉며 目之於色也 有同美焉니 至於心야 獨無所同然乎 心之所同然者 何也 謂理也義也ㅣ니 聖人(은) 先得我心之所同然耳시니(니)[로] 理義之悅我心 猶芻豢之悅我口ㅣ니라

그러므로 말하기를 ‘사람들의 입은 똑같이 즐기는 맛이 있으며, 사람들의 귀는 똑같이 듣기 좋은 소리가 있으며, 사람들의 눈은 똑같이 아름답게 여기는 색이 있다.’고 하는 것이니, 마음에 이르러서만 유독 똑같이 그렇게 여기는 바가 없겠는가? 사람들의 마음이 다같이 그렇게 여기는 것은 무엇인가? 이(理)와 의(義)를 이른다. 성인은 우리 마음에 똑같이 그렇게 여기는 바를 먼저 아셨다. 그러므로 이와 의가 나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것은 고기가 내 입을 기쁘게 하는 것과 같다.”
[James Legge] 'Therefore I say,-- Men's mouths agree in having the same relishes; their ears agree in enjoying the same sounds; their eyes agree in recognising the same beauty:-- shall their minds alone be without that which the similarly approve? What is it then of which they similarly approve? It is, I say, the principles of our nature, and the determinations of righteousness. The sages only apprehended before me that of which my mind approves along with other men. Therefore the principles of our nature and the determinations of righteousness are agreeable to my mind, just as the flesh of grass and grain-fed animals is agreeable to my mouth.'
集註
猶可也 草食曰芻 牛羊是也 穀食曰豢이니 犬豕是也 程子曰 在物爲理 處物爲義 體用之謂也 孟子言 人心 無不悅理義者니 但聖人則先知先覺乎此耳 非有以異於人也니라 程子又曰 理義之悅我心 猶芻豢之悅我口라하시니 此語 親切有味니 須實體察得義理之悅心 眞猶芻豢之悅口라야 始得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