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孟子[ㅣ] 曰 仁則榮고 不仁則辱니[애] 惡辱而居不仁 是猶惡濕而居下也ㅣ니라

4.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임금이 인(仁)하면 영화(榮華)롭고, 불인(不仁)하면 치욕(恥辱)을 받는다. 지금의 임금은 치욕당하는 것을 싫어하면서 불인한 데 처하니, 이는 마치 축축한 것을 싫어하면서 낮은 곳에 처하는 것과 같다.
[언해] 孟子ㅣ 샤 仁면 榮고 仁티 아니면 辱니 이제 辱을 惡오호 不블仁에 居거홈이 이 濕습을 오惡호 下하애 居거홈 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Benevolence brings glory to a prince, and the opposite of it brings disgrace. For the princes of the present day to hate disgrace and yet to live complacently doing what is not benevolent, is like hating moisture and yet living in a low situation.
集註
好榮, 惡辱 人之常情이라이나 徒惡之而不去其得之之道 不能免也니라
如惡之댄 莫如貴德而尊士ㅣ니 賢者[ㅣ]在位며 能者[ㅣ] 在職야(고) 國家[ㅣ] 閒暇ㅣ어든 及是時야 明其政刑이면 雖大國이라도 必畏之矣리라

만일 치욕을 당하는 것을 싫어한다면 덕(德)을 귀하게 여기고 선비를 높이는 것만 한 것이 없다. 덕이 있는 자가 높은 자리에 있고 재능이 있는 자가 실무를 담당하는 자리에 있어서, 나라가 한가하면 이때를 놓치지 않고 정치(政治)와 형벌(刑罰)에 관한 것을 명확히 시행한다면, 비록 강대국이라도 반드시 두려워할 것이다.
[언해] 만일에 惡오홀딘댄 德덕을 貴귀며 士 尊존홈만 니 업스니 賢현者쟈ㅣ 位위예 이시며 能者쟈ㅣ 職직에 이셔 國국家가ㅣ 閒한暇가거든 이 時시를 及급야 그 政政을 明면 비록 大대國국이라도 반시 畏외리라
[James Legge] 'If a prince hates disgrace, the best course for him to pursue, is to esteem virtue and honour virtuous scholars, giving the worthiest among them places of dignity, and the able offices of trust. When throughout his kingdom there is leisure and rest from external troubles, let him, taking advantage of such a season, clearly digest the principles of his government with its legal sanctions, and then even great kingdoms will be constrained to stand in awe of him.
集註
因其惡辱之情여 而進之以彊仁之事也 貴德 猶尙德也 則指其人而言之 有德者 使之在位 則足以正君而善俗이요 有才者 使之在職이면 則足以修政而立事 國家閒暇 可以有爲之時也 詳味及字면 則惟日不足之意 可見矣니라
詩云 迨天之未陰雨야 徹彼桑土야 綢繆牖戶ㅣ면 今此下民 或敢侮予아야 孔子[ㅣ] 曰 爲此詩者 其知道乎뎌 能治其國家ㅣ면 誰敢侮之리오시니라

《시경》 〈치효(鴟鴞)〉에 이르기를 ‘하늘이 비를 내리기 전에 미리 저 뽕나무 뿌리의 껍질을 벗겨다가 둥지의 창과 문을 단단히 얽어매면, 지금 이 아래에 있는 인간들이 감히 나를 업신여기겠는가?’ 하였는데,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이 시를 지은 자는 도(道)를 알 것이다. 자기 나라를 잘 다스린다면 누가 감히 업신여기겠는가?’ 하셨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Before the heavens were dark w1th rain,
I gathered the bark from the roots of the mulberry trees,
And wove it closely to form the window and door of my nest;
Now, I thought, ye people below,
Perhaps ye will not dare to insult me."

Confucius said, "Did not he who made this ode understand the way of governing?" If a prince is able rightly to govern his kingdom, who will dare to insult him?
集註
豳風鴟鴞之篇이니 周公之所作也 及也 取也 桑土 桑根之皮也 綢繆 纏綿補葺也 牖戶 巢之通氣出入處也 鳥自謂也 言 我之備患 詳密如此 今此在下之人 或敢有侮予者乎 周公 以鳥之爲巢如此 比君之爲國 亦當思患而預防之어시늘 孔子讀而贊之사 以爲知道也라하시니라
今國家[ㅣ] 閒暇ㅣ어든 及是時야 般樂怠敖니[] 自求禍也ㅣ니라

지금은 나라가 무사하면 이때를 놓칠세라 놀고 즐기며 나태하고 오만한 짓을 하니, 이는 스스로 재앙을 부르는 짓이다.
[James Legge] 'But now the princes take advantage of the time when throughout their kingdoms there is leisure and rest from external troubles, to abandon themselves to pleasure and indolent indifference;-- they in fact seek for calamities for themselves.
集註
言其縱欲偸安 亦惟日不足也
禍福 無不自己求之者ㅣ니라

화(禍)와 복(福)은 자기로부터 구하지 않는 것이 없다[禍福 無不自己求之者].
[James Legge] 'Calamity and happiness in all cases are men's own seeking.
集註
結上文之意니라
詩云 永言配命 自求多福이라며(이라고) 太甲[애] 曰 天作孼 猶可違어니와 自作孼 不可活이라니 此之謂也ㅣ니라

《시경》 〈문왕(文王)〉에 이르기를 ‘길이 천명(天命)에 부합할 것을 생각함이 스스로 많은 복을 구하는 것이다[永言配命 自求多福].’ 하였으며, 《서경》 〈태갑(太甲)〉에 이르기를 ‘하늘이 만든 재앙은 오히려 피할 수 있지만, 스스로 만든 재앙에는 살 길이 없다[天作孼猶可違 自作孼不可活].’ 하였으니, 이를 말한 것이다.”
[James Legge] 'This is illustrated by wha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Be always studious to be in harmony with the ordinances of God,
So you will certainly get for yourself much happiness;"

and by the passage ofthe Tâi Chiah,-- "When Heaven sends down calamities, it is still possible to escape from them; when we occasion the calamities ourselves, it is not possible any longer to live."'
集註
大雅文王之篇이라 長也 猶念也 合也 天命也 言福之自己求者 太甲 商書篇名이라 禍也 避也 生也 書作逭니 猶緩也 言禍之自己求者
동영상 재생
1 4. 맹자왈 인즉영하… 82
동영상 재생
2 4. 맹자왈 인즉영하… 175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