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戴盈之曰 什一 去關市之征 今玆未能이란(이어이와) 請輕之야 以待來年然後[에]호(노니) 何如니잇고

8. 송(宋)나라 대부 대영지(戴盈之)가 말하였다. “10분의 1을 세금으로 징수하는 정전법(井田法)을 시행하는 것과, 관문과 시장의 세금을 철폐하는 것을 금년에는 시행할 수 없으니, 세금을 경감하였다가 내년이 되기를 기다린 뒤에 그만두려고 하는데, 어떻겠습니까?”
[James Legge] Tâi Ying-chih said to Mencius, 'I am not able at present and immediately to do with the levying of a tithe only, and abolishing the duties charged at the passes and in the markets. With your leave I will lighten, however, both the tax and the duties, until next year, and will then make an end of them. What do you think of such a course?'
集註
盈之 亦宋大夫也 什一 井田之法也 關市之征 商賈之稅也 止也
孟子[ㅣ] 曰 今有人 日攘其鄰之鷄者ㅣ어든(ㅣ어) 告之曰 是非君子之道ㅣ라대 曰 請損之야 月攘一鷄야 以待來年然後[에]로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이제 어떤 사람이 날마다 이웃집의 닭을 훔치는데, 어떤 사람이 그에게 ‘군자의 도리가 아니다.’라고 하자, ‘그 수를 줄여서 달마다 한 마리씩 훔치다가 내년이 되기를 기다린 뒤에 그만두겠다.’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James Legge] Mencius said, 'Here is a man, who every day appropriates some of his neighbour's strayed fowls. Some one says to him, "Such is not the way of a good man;" and he replies, "With your leave I will diminish my appropriations, and will take only one fowl a month, until next year, when I will make an end of the practice."
集註
物自來而取之也 減也
如知其非義ㄴ댄(댄) 斯速已矣 何待來年이리오

만일 의(義)가 아님을 알았으면 속히 그만두어야 할 것이니, 어찌 내년을 기다린단 말입니까?”
[James Legge] 'If you know that the thing is unrighteous, then use all despatch in putting an end to it:-- why wait till next year?'
集註
知義理之不可而不能速改 與月攘一鷄 何以異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