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孟子[ㅣ] 曰 子路[이] 告之以有過則喜더라(러라)

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자로(子路)는 사람들이 자기의 허물을 말해주면 기뻐하였다.
[James Legge] Mencius said, 'When any one told Tsze-lû that he had a fault, he rejoiced.
集註
喜其得聞而改之니 其勇於自修如此니라 周子曰 仲由 喜聞過 令名 無窮焉더니 今人 有過 不喜人規여 如諱疾而忌醫여 寧滅其身而無悟也니 程子曰 子路 人告之以有過則喜니 亦可爲百世之師矣로다
聞善言則拜러시다

우(禹)임금께서는 좋은 말을 들으시면 절을 하셨다.
[James Legge] 'When Yü heard good words, he bowed to the speaker.
集註
書曰 禹拜昌言이라하니 蓋不待有過고 而能屈己以受天下之善也
大舜(은) 有大焉시니 善與人同샤 舍己從人시며 樂取於人[야] 以爲善이러시다

순(舜)임금께서는 이보다도 더 위대한 점이 있으셨으니, 선(善)을 남들과 함께하여 자신의 불선(不善)을 버리고 남의 선을 따르셨으며[舍己從人], 남에게서 선을 취하여 선을 행함을 좋아하셨다.
[James Legge] 'The great Shun had a still greater delight in what was good. He regarded virtue as the common property of himself and others, giving up his own way to follow that of others, and delighting to learn from others to practise what was good.
集註
言 舜之所爲 又有大於禹與子路者 善與人同 公天下之善而不爲私也 己未善이면 則無所係吝而舍以從人시고 人有善이면 則不待勉强而取之於己시니 此善與人同之目也니라
自耕稼陶漁 以至爲帝 無非取於人者ㅣ러시다

농사짓고 질그릇 굽고 고기 잡을 때로부터, 황제(皇帝)가 됨에 이르기까지 남에게서 선을 취하지 않음이 없으셨다.
[James Legge] 'From the time when he ploughed and sowed, exercised the potter's art, and was a fisherman, to the time when he became emperor, he was continually learning from others.
集註
舜之側微 耕于歷山시고 陶于河濱시고 漁于雷澤시니라
取諸人以爲善이(은)[ㅣ] 與人爲善者也ㅣ니[로] 君子(ㅣ) 莫大乎與人爲善이니라

남에게서 선을 취하여 선을 행하는 것은 남이 선을 행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군자에게는 남이 선을 행하도록 도와주는 것보다 더 훌륭한 일이 없다.”
[James Legge] 'To take example from others to practise virtue, is to help them in the same practice. Therefore, there is no attribute of the superior man greater than his helping men to practise virtue.'
集註
猶許也, 助也 取彼之善而爲之於我 則彼益勸於爲善矣 我助其爲善也 能使天下之人으로 皆勸於爲善이면 君子之善 孰大於此리오 ○ 此章 言聖賢樂善之誠 初無彼此之間이라 其在人者有以裕於己 在己者有以及於人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